kubell
촌장(kubell)
California 블로거

Blog Open 07.15.2012

전체     483217
오늘방문     291
오늘댓글     3
오늘 스크랩     0
친구     0 명
Blog News Citizen Reporter
2015 Koreadaily Best Blog
2014 Koreadaily Best Blog

  친구 새글 더보기
  달력
 
화잇가운 신드롬
06/03/2018 06:00
조회  1210   |  추천   23   |  스크랩   0
IP 104.xx.xx.204



한해의 상반기가 마무리되는 유월이다.

올 상반기를 돌아보니 개인적으로 특기할만한 사건 역시 화잇가운 소동이다.

2월 초였다.

요셉의 한인 주치의를 새로 정하러 함께 닥터 오피스를 찾게되었다.

병원에 가면 의례적으로 혈압부터 잰다. 

엉겁결에 나까지 하얀 방으로 딸려 들어가 팔을 내밀었다.

딴에는 태평스레 간호사가 끼워주는 혈압측정기를 팔에 둘렀다.

한쪽을 재보더니 고개를 갸웃하며 왼팔 소매도 올려보라고 했다.

그때까지도 천연스럽게 팔을 뻗고는 낯선 실내를 휘휘 둘러보았다.

혈압이 높군요, 156에 88인데요.

설마요, 그럴리가 없어요, 한번도 혈압이 높았던 적 없고요, 오히려 저혈압 염려를 했더랬는데요.

간호사는 사무적인 어투로 의사선생님 오시면 다시 한번 첵크해보세요, 했다.

고혈압은 140/90mmHg 이상, 저혈압은 90/60mmHg 이하를 말한다.

고혈압은 뇌와 심혈관계 질환 같은 합병증을 유발, 치명적인 뇌졸증이나 심장마비의 원인이 된다. 

혈압이 심하게 낮으면 손발이 차가워지고 식은땀과 구역질이 나며 어지럼증, 의식장애를 일으킨다.

잠시후 주치의인 내과의사가 들어왔다.

컴퓨터를 켜길래 전 여태껏 혈압이 높은 적 없는데 고혈압이라네요? 

의사는 나이들면 혈관도 늙어 탄력이 떨어지며 혈압이 올라갑니다, 일단 다시 한번 재보죠. 하곤

혈압계를 내 팔에 끼우고 조이더니 공기를 주입했다.

이번엔 청진기까지 동원해 혈압계 아래 팔뚝 여기저기를 대보며 아주 높은데요,160에 90인걸요, 했다.

이 정도 수치면 약을 드셔야 합니다, CVS에 들러 가세요, 면서 곧바로 고혈압 약 처방전을 써줬다.

눈물이 핑 돌만큼 기가 막히고 황당하면서도 어이가 없었다.

가족력이 있나, 과체중이길 한가, 평소 생활습관이나 먹는 음식을 보나따나 혈압 높다는 게 말이 안됐다.



수축혈압(收縮血壓, systolic pressure)
이완혈압(弛緩血壓, diastolic pressure)

높은 수치가 수축혈압이고 낮은 수치가 이완혈압이다.

미 심장학회의 지침에 따르면 고혈압 진단 기준은 140/90㎜Hg 이상에서 130/80㎜Hg일 경우다.

의학적으로 보다 중요한 것은 이완기 혈압으로 90이상이면 고혈압환자로 분류되며 

95이상이면 약물투여와 같은 적극적 치료가 필요하다.

병원에서는 동시에 혈액검사를 받으라는 의뢰서를 써주며

심장 기능 검사, 갑상선 호르몬 검사, 경동맥 초음파 검사 예약일정표를 내다.

의료영어를 알턱이 없어 즉각 예약표마다 사진찍어서 아들한테 전송했더니 내용을 설명해주며

정마시고 검사는 받아보세요, 아니면 봄에 한국 나오시던지요, 했다.   

제 몸 누구보다 자신이 정확히 안다 싶어 돌아오며 당연히 의사처방 무시하고 혈압약은 그냥 패스해버렸다.

시간을 두고 면밀히 체크를 해보고 난 연후에 복용해도 늦지는 않을 터였다.

딸내미도화를 하면서더 두고보자며 약 복용 미룬 건 잘 한 결정이라고 했다. 

집에 와서 혈압을 재보니 110에 74가 나왔다, 그럼 그렇지.

암튼 병원길 안내자로 앞장 선 나는 이후 졸지에 환자가 됐고 정작 그날의 주인공 요셉은 아무 문제가 없었다.

그때부터 건강염려 증세인 질병불안장애(IAD)로 딴에는 제법 심각해졌다, 

조석으로 혈압체크를 해 기록해뒀다가 열흘마다 아들에게 보냈다.

혈압은 지극히 정상이었고 아들은 화잇가운 신드롬이네요, 웃으며 그랬다.

'White gown syndrome '은 흰 가운을 입은 의료진만 보면 긴장해서 혈압이 올라가는 현상을 말한다.

집에서는 정상이다가 병원만 가면 과민해져 상승하는 혈압.

일반사람들 가운데 20% 정도가 이런 증상을 보인다고 한다.

병원이 익숙치 않은 사람일수록 의료진 가운만 봐도 긴장이 되며 혈압이 올라간다나.

이런 심리적 현상은 주로 여성이나 마른 체질을 가진 사람한테서 흔히 나타난다고.

미국살이 17년에 미국병원 한번 가본 적 없는데다 비쩍마른 사람, 딱 내 케이스에 적용되는 문구들이었다.



한달 후인 검사 예약일,

가급적이면 슬쩍 지나쳐버릴 생각이었으나 날짜가 다가오니 찝찝하고 꺼림칙해서 약은 안 먹더라도 혈액검사는 받기로 했다. 

아무 이상증세는 없으나 고혈압은 원래 특별증상이 없다 했으니, 은근 신경이 쓰이지 않는 바 아니었다. 

겉으로 내색은 안했지만 내심 고혈압이란 단어가 무지근하게 압박해왔다.

혈압은 건강지표 1호로 꼽힌다.

한국인의 사망원인 첫째라는 뇌혈관과 심장질환의 가장 중요한 소인은 고혈압에서 비롯된다.  

혹시나 모르니 만사불여튼튼이거늘 눈 꾹 감고 이 참에 혈액검사를 받아보자.

요셉은 콕 지르면 되는 혈당검사도 기피할 정도로 주사바늘을 나보다 더 무서워 해

하는 수 없이 호명하는 간호사를 따라 비실거리며 혼자 검사실에 따라들어갔다.

날 잡아잡수~ 하듯 팔을 척 내밀고 있다가 끝났어요, 하기에 눈 떠보니 피를 세 대롱이나 뽑았는

어찌나 깜쪽같이 기술적으로 아프지 않게  채혈을 했는지 감탄할 정도라 굳 쟙~하며 엄지척을 해줬다.

그날 난생 처음으로 가슴에 크림 같은 걸 바른 다음 초음파 심장 기능 검사라는 것도 연달아 받았다. 

미국병원은 차례 기다리다 지레 죽는다더니 다시 한달이 지난후,

양쪽 목에 둥글둥글 컴퓨터와 연결된 봉을 돌려가며 경동맥 초음파 검사도 받았다.

4월 중순에 일괄적으로 검사결과표 카피본을 내주면서 의사는 다행히 모두 정상입니다, 했다.

한국가는 길 종합건강검진을 받아보려 한다니까 여기서 다 받았는데 이중으로 뭐하러요?

의사는 오히려 반문을 하며 빤히 쳐다봤다. 

사실 결과가 나오기 전까지는 심란스레 오만 잡념에 빠져 은근히 겁먹고 쫄았었는데

그 순간 심신 공히 해방된 기분이 들며 창공으로 날아오를듯 가뿐해졌다.

아들 역시 검사결과를 읽어보고 혈당 정상, 적혈구 정상, 콩팥기능 정상, 콜레스테롤치 정상, 빈혈 없다며

지금처럼 생활하시면 됩니다, 하였다.

괜히 석 달 남짓 맘고생 심했지만 결과가 좋으니 진정 하늘에 감사 또 감사드릴 따름. 

 

White gown syndrome, 수축혈압(收縮血壓, systolic pressure),이완혈압(弛緩血壓, diastolic pressure),고혈압, 가족력
"심심파적 삼아서" 카테고리의 다른 글
이 블로그의 인기글

화잇가운 신드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