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ubell
촌장(kubell)
한국 블로거

Blog Open 07.15.2012

전체     660031
오늘방문     193
오늘댓글     1
오늘 스크랩     0
친구     0 명
Blog News Citizen Reporter
2015 Koreadaily Best Blog
2014 Koreadaily Best Blog

  친구 새글 더보기
  달력
 
육이오 전장에서 산화한 넋들을 기리며
06/23/2020 07:00
조회  431   |  추천   12   |  스크랩   0
IP 59.xx.xx.123
 


어제 전화기 때문에 해운대에 갔었다. 볼일을 마치고 밖에 나오니 짙푸른 하늘이 그냥 집에 갈 수야 없잖냐며 충돌질을 했다. 기왕 나선 김에 태종대나 가보자, 담박 행로를 정했다. 지난해 여름 태종대에 갔다가 의외의 사진을 찍었던 생각이 났기 때문이다. 으슥한 송림 사이에서 본 바 있는, 한국동란 때 스러져 간 영령들의 추모비였다. 내일이면 아아, 잊으랴! 바로 비극의 육이오 70주년인 그날이다. 



6·25 참전 영도 유격부대 유적지 비는 부산광역시 영도구 동삼동에 있다. 한국전이 치열하던 당시 부산 영도에 본부를 둔 함경남북도와 강원도 출신 반공 청년 천이백 여 명은 생명 건 유격 활동을 전개하였다. 주한 합동고문사령부의 지휘 아래 북한 땅에 공중 침투하거나 해상으로 침투하여 적의 군사 시설을 파괴하고 군사 정보를 수집했다. 목숨바쳐 유격전을 전개하다 산화한 491명의 영령들을 추모하기 위하여 생존 대원들이 뜻을 모아 1984년에 추모비를 건립했다.







무더운 날씨였으나 사방에서 몰아치는 해풍은 시원했다. 참기름을 바른듯 잎새마다 윤기 자르르 흐르는 동백나무 목련 쥐똥나무 마가목 후박나무 곰솔과 해송이 어우러진 숲. 칡덩굴 멍개덩굴 등덩굴도 무성히 얼크러설크러졌다. 숲향기 밀밀한 산책로를 따라 자살바위 전망대 모자상을 거쳐 영도등대로 내려갔다. 거칠거 없이 마구잡이로 달겨드는 거친 바람, 그러나 주전자섬이 마주보이는 바다에 뜬 여러 척의 컨테이너 선박은 미동조차 없었다. 나라 안팎이 여러모로 뒤숭숭한 시국이나 국제적으로 이뤄지는 경제활동은 무풍지대이듯 여전스러이 활기찼다. 그나마 천만다행이다 싶었고 일면 안도감이 들었다. 





순환도로를 따라 태종대 정상쪽으로 방향을 틀었다. 해가 기우는듯 해 발걸음 날듯이 빨라졌다. 양팔 휘저으며 부지런히 걸었다. 일반 차량 운행이 통제된 대신 태종대공원을 도는 산뜻한 미니열차가 요소마다 정차하며 곁을 스쳤다. 가로에는 허투루 버린 쓰레기 하나 없었다. 적당한 거리를 두고 쓰레기 수거함이 비치돼 있는 등 관리상태가 아주 좋았다. 태종사 들머리 못미처서 자연석에 새긴 유격부대 유적비 입구란 표지석을 만났다. 숲 사이로 난 오솔길로 접어들었다.





이 부대는 일사후퇴때 월남한 함경남북도와 강원도 출신 반공청장년을 규합하여 임시포로수용소가 있던 서면에서 결성되었다. 대원선정의 기준은 가족이 없는 경우라야 했고 가족이 있더라도 부양 의무가 없는 남자라야 했다. 이듬해 영도로 자리를 옮겨 태종대에서 훈련받은 유격대원들. 당시의 태종대는 일제강점기 일본군이 구축해 놓은 해안포대와 부대시설이 남아 있는데다 산림이 울창하여 외부와는 완전히 차단된 장소였다. '동해지구 반공의병대' 혹은' Y부대' '파라슈트부대'라고도 불렸으며 주한 합동 고문단(JACK) 산하 미국 중앙정보부(CIA) 소속의 비밀첩보대였다. 휴전협정 체결되자 부대는 해체되었다. 1200명의 대원 중 900여 명이 장렬히 전사했다.





오석으로 된 비문에는 이렇게 새겨져 있었다. “군번도 계급도 없었던 대한의 젊은 영도 유격 부대원들은 보수나 대가 또한 바람 없이 다시 못 올 결의로 떠나던 날 태종대 이 소나무 저 바위 밑에 머리카락 손톱 잘라 묻어 놓고 하늘과 바다로 적 후방에 침투하여 숨은 공 세우다 못다 핀 젊음 적중에서 산화하니, 아아! 그 죽음 헛되지 않아 호국의 넋이 되어 국립묘지 합동 위령비에 모셨도다. 가신 동지들의 요람지 태종대 반공의 정기 어린 이곳을 못 잊어 작은 돌 하나 깎아 영도 유격 부대 유적지의 거룩한 자취를 남기노라.” 군번도 없이 일련번호만 부여받았던 그들은 북괴군에 맞서 초개같이 목숨바쳐서 대한의 자유를 지켰다.

 


적 후방에 침투하여 현지 반공투사를 규합하고 적의 정세 탐지 및 적후방 교란 등 유격 작전을 수행하다 산화한 분들을 추모하는 조촐한 장소인 이곳. 무명용사비, 공수 낙하 및 해상 침투도, 유격 거점 배치 상황도, 해상 유격 작전도, 무선 통신 교신도, 영도 유격 부대 선열 추념비에 어룽지는 햇살 무늬 그늘로 내렸다. 얼룩무늬 군복처럼 보이는 나무 그림자가 시절이 시절이라서인지 자못 숙연하게 만들었다. 이 나라를 지키려 죽음을 겁내지 않고 적과 싸우다 이름없이 져버린 유격부대원을 기리기 위해 세운 추모탑 앞에는 조화 꽃송이 환했다.



https://blog.naver.com/kubell 새놀이터입니다^^


이 블로그의 인기글

육이오 전장에서 산화한 넋들을 기리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