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ubell
촌장(kubell)
한국 블로거

Blog Open 07.15.2012

전체     640042
오늘방문     125
오늘댓글     0
오늘 스크랩     0
친구     0 명
Blog News Citizen Reporter
2015 Koreadaily Best Blog
2014 Koreadaily Best Blog

  친구 새글 더보기
  달력
 
아들한테 한소리 듣고
03/26/2020 20:00
조회  817   |  추천   17   |  스크랩   0
IP 121.xx.xx.44







강풍주위보 내린 날이었다.

그럼에도 하늘빛 청량하고 기온은 포근, 어디든 떠나보라고 날씨가 부추겨댔다.  

거친 파도 백마군단처럼 밀려드는 간절곶이나 임랑해변에 가보기로 했다.

울주 간절곶까지 왕복으로 걷는 게 무리라면 파도 일품으로 서핑 명소라는 임랑해변 찍고 와도 괜찮겠다. 

정한 목표 꼭 채워야 할 이유도 없고 설렁설렁 걷는데까지 걷다가 힘에 부치면 아쉬울 거 없이 되돌아오는 거다.

갈맷길 따라 이천 동백 온정 신평 칠암 문동 임랑 월내 고리 서생 지나 간절곶이다. 

트래킹화에 배낭 멘채 채비 단디하고 집을 나서니 거센 바람이 등을 떠밀었다.

송림과 잡목 사이로 짙푸른 동해가 내려다 보이는 해안길 걸으며 이모저모 사진에 담느라 늘어질대로 늘어진 시간.

세월에, 세간사에 구애받을 거 없으니 이런들 어떠하며 저런들 어떠하리.

자유인의 신선놀음 이에 무얼 더 바랄손가. 

만고강산 유람할 제 삼신산이 어드메뇨, 얼쑤~

물외한인으로 유유자적, 걸림이 없다.

무슨 공덕 쌓아 이런 호사 누리는가 그저 감사, 하늘에 무진 감사드릴 따름.

동백마을 자갈밭에선 탐석객에 섞여 그러나 거리두기 철저하게 지킨채 잠시 기웃거려본다.

수석 문외한인 어설픈 눈에 심봤다! 산삼 만나듯 격조어린 귀석이야 탐할 수 없고 동글동글 자그만 문양석 두엇으로 만족한다.

심미안 갖춘 바 없이 생억지로 돌만 집었다 놨다 반복, 소장할만한 명품 기대보다 단지 잠깐 수수만년 일월에 깎이고 닳은 자연과의 눈맞춤만은 즐길만했다.   

쉬엄쉬엄 신평 돛대공원에 오르니 저멀리 아슴하게 고리원전 돔이 보였다

비릿한 칠암 포구에는 해풍에 쫓긴 갈매기떼 어수선히 날아다녔다.

같은 동해라도 어디는 해송 어우러진 기암괴석 해변, 고깃배 넘나드는 어장, 미역 양식장 품어주는 해안, 고운 모래사장 반달처럼 깔린 해수욕장, 때로는 잔잔하고 청청하게 가끔은 묵직한 잿빛으로 누워있는 바다....

모랫벌 시원스런 임랑해안가, 너울너울 쉼없이 밀려와 장쾌하게 부서지는 파도가 장관이다.

겨울방학때부터 내내 개학이고 입학식이고 다 취소된 채 집에 갇혀 갑갑하던 아이들 해변 뛰어다니며 숨길 틔운다.

어른이라고 예외랴, 마조히즘이라면 모를까 스스로의 선택이 아닌 반강제 어거지 속박은 철저히 인간의 자유의지에 반하는 것.

졸지에 죄목도 없이 당한 구속력에 누구라도 강한 두려움과 동시에 분노심이 스멀스멀 피어오르지 않던가. 

코로나만 아니면 이 봄, 꽃을 만나러 구례 매화마을 산수유마을, 화왕산 진달래, 화개 십리벚꽃길 향유했으련만.

이십여 킬로 걸으면서 잠시도 앉지 못했는데 임랑해수욕장 편안한 벤치 보기엔 깨끗하나 겁이 나 앉아 쉴 수가 없다.

월내 바닷가 언덕에 서니 태풍급 강풍 막무가내로 몰아친다.

방파제에 부딪히며 포효하는 집채만한 파도의 포말이 이차선 도로 넘어와 예까지 튀어 피부가 습습해진다.

기갈 센 바람은 가벼운 체중 하나쯤 거뜬히 넘어뜨릴 기세다. 

시내로 들어서도 바람은 마찬가지, 현수막이 미친듯 나부끼고 공사장 베니어판이 허공을 날아다닌다.

삐끄덕거리며 요동치는 간판이 떨어질 거 같아 종종걸음으로 그 자리를 피한다.   

원전 삼거리에 이르자 울주지방으로 넘어가는 도로사정이 여의치 않아(고속도로변) 상황상 전진이 어렵다.

간절곶일랑 접고 미련없이 뒤돌아선다.  

이미 해도 설핏해졌다.

갑자기 돌아갈 일이 난감해진다.

그렇다고 버스나 택시 탈 뜻은 추호도 없던 것이, 이 이용하는 터라 애시당초 탈 생각은 커녕 감히 엄두도 안 냈다 

무작정 걷고 또 걷는다.

이번엔 올때와 반대로 바람을 안고 걸어야 하니 한결 힘이 든다.

다리는 점점 묵직해오고 생전 안 아프던 허리도 뻐근한 느낌, 터덜터덜 패잔병 꼴로 걸음을 옮긴다.

익히 아는 길이라 겁날 것도 없고 걷다보면 집에는 틀림없이 도착할테니 서두르지 말고 실실 가보자.

그때였다. 전화벨이 울린 것은.

아들이었다. 

퇴근길에 집에 들리려 하는데 지금 어디세요?  

아구구~구세주가 따로 없네, 나 지금 어디어디쯤 걸어가고 있는 중인데 다리 아파 안되겠다. 데릴러 와주라아.

근처 카페에 들어가 기다리세요, 곧장 갈테니요.

야야~ 카페 갈거 같으면 진작에 대중교통 이용했지 사람들 피하려 이 쌩고생 하겠니.

결벽증에 가까운 못말리는 엄마 성격 아는지라 더는 얘기하지 않았다.

희망이 있어서안지 어렵잖게 이십여 분 내처 걷다가 마주오며 깜박이 넣는 아들 차를 만났다. 

이미 해는 지고 어스름 깃든 시각, 늦었는데 저녁식사하러 가시죠.

울산쪽으로 내달려 자주 가는 식당으로 향했다.

차창 오른쪽으로 검은 구름같은 게 뭉텅이로 밀려다녔다.

저건 뭐지?

모르셨어요? 울산 바닷가 쪽에 산불이 크게 나 오후부터 진화작업에 들어가 지금은 잔불처리 중일요.

아니 하필이면 강풍 이리 부는 날 산불이라니 ㅉㅉ.

이때부터 낮으막한 잔소리가 이어졌다.

옷차림도 허술해 보이는데 괜찮으세요? 강풍주의보 내린날 그 먼길을 걷다니요. 병원 선별진료소가 날아간 곳도 여럿이고요, 간판이나 케이블 선이 떨어져 상해 입었다는 뉴스가 빈번 날이예요.

여긴 그 정도는 아니었는데...어물쩡 얼버무리고 말았다.

순간, 집 나와 길거리 헤매 치매노인 찾느라 가족들 애태우는 영상이 떠오르며 무개념 할망의 일탈이 민망스러워졌다. 

잔소리 아니 퉁박 핀잔 지청구 들어도 싸다 싸. 당연히 한소리 들어 싸다마다...

돌이켜보니 참말로 무모함 무지함에서 비롯된 경거망동이었다.(반성문 열 장꺼리)   

그렇게 23킬로 3만 3천보를 하루종일 걸었던 것.

갈맷길 서쪽방향으로 죽성마을 다녀왔을 때보다 3천보 가량 더 걸었을 뿐인데 한층 힘든 이유는 역시 바람 때문. 아니 코로나 탓이라 우겨본다. 聖人之道 責己不責人, 성인 흉내조차 못내는 소인배라서 핑계부터 대는거 맞다. ㅎㅎ핫.


갈맷길, 강풍주의보, 이천, 동백. 온정, 신평, 칠암, 문동, 임랑, 월내, 고리, 서생, 간절곶, 구례 매화마을, 산수유마을, 화왕산 진달래, 화개 십리벚꽃길, 탐석, 반성문,
이 블로그의 인기글

아들한테 한소리 듣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