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ubell
촌장(kubell)
한국 블로거

Blog Open 07.15.2012

전체     623160
오늘방문     210
오늘댓글     0
오늘 스크랩     0
친구     0 명
Blog News Citizen Reporter
2015 Koreadaily Best Blog
2014 Koreadaily Best Blog

  친구 새글 더보기
  달력
 
그래도 삶은 현재진행형
02/25/2020 19:30
조회  500   |  추천   15   |  스크랩   0
IP 121.xx.xx.44



모진 넘 옆에 있다가 덩달아 벼락맞는다 했던가.

딱 그 짝인 게, 중공 우한땅에서 시작된 바이러스와의 전쟁으로 한국은 내외적으로 혼란이 가중되고 있다.

국제적으로는 전염병 창궐지로 낙인찍혀 여러나라로부터 입국금지 대상이 되버렸다.

성지순례자나 신혼여행객이 느닷없이 입국거부 되거나 격리되며 큰 곤욕을 겪은  이미 지난 일이니 차치한다 치자.

앞으로 국가신용도의 추락은 물론 전반적 경제하락도 가파르게 진행될 게 뻔하다.

게다가 엄습해오는 불안감에 국민 개개인의 정신건강도 이루 말할 수 없이 피폐해져 간다. 

지레 겁부터 먹지 말라며 막연한 공포감이 더 위험하다 하지만 이미 심리적 공황상태에 빠진 국민들.

시 전체가 집단 패닉상태라는 대구발 뉴스보도도 감염자가 1천명을 넘었다는 상황판을 보나따나 과장만은 아닌 거 같다.

눈에 보이지 않는 적이 더 두렵고 공포스럽듯 언제 어디서 감염원을 접할지 모르니 불특정다수가 다 경계대상이 된 작금,

사람이 사람 만나는 게 무서운 세상이다.

서로 옷깃 스치는 것조차 피하게 되고 낯선 사람과는 눈도 마주치지 않으려 든다. 

나 아닌 타인은 모두가 다 무조건 경계대상인 무서운 세상, 정말로 한번도 경험해보지 못한 희한한 나라를 목하 경험중이다.

이미 지난주 목요일 컴퓨터 교실에서 어떤 사람이 대구사는 동생과 톻화하는 중에 '사재기'란 표현이 대화 도중에 들렸던 터.

그 현상은 이미 서울 경기지방까지 치고 올라갔 한다.

외출자제령이 내려진 판에 이 불안사태가 언제 끝날지 모르니 생필품 사두는데, 너무 과하지만 않다면 나무랄 수도 없는 노릇.

때아닌 집단감염사태에 따라 무더기로 나오는 환자를 감당해야 하는 의료진의 피로도 역시 심각하다.

뉴스에 잡힌 대구의 한 병원, 방역복을 입은 채 벤치에서 고개 푹 숙이고 쪽잠을 자는 의료진의 모습이 안타까웠다.

한편, 동아일보 기사에 따르면 당장은 한국과 일부 나라에 국한된 신종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이나, 곧 방역망이 뚫려 전세계로 확대될 것이라 전망했다.

하버드대 전염병학 마크 립시치 교수는 세계 인구의 40%~70%가 이 전염병으로 고통받을 것으로 예측했다.

'팬데믹(pandemic·세계적 대유행)'으로 발전할 수 있다지만 이 감염병에 걸려도 많은 사람들은 가볍게 증세를 겪거나 혹은

아예 증상이 없을 수도 있다는 것.

다만 독감처럼 코로나 바이러스 역시 일부 만성질환자나 노인에게는 치명적이며, 전염돼도 모르는 채 지나가는 경우도 많다.

또한 코로나19와 관련, 세계 최고권위지인 NIH에 발표한 전염병 전문의 Anthony Fauci의 논문에 띠르면 무증상 감염의 가능성에는 의심의 여지가 없다고 표명한 점에 주목해야 한다.


한동안 우한사태가 소강상태를 보일 적에는 맛집이나 동네식당 이용도 자주 하면서 나돌아다녔다.

그러다 하루다르게 기하급수적으로 감염자가 늘어가자 밖에 나가는 일은 자동 피하게 됐다. 

도대체 어디에서 탈이 생겼는지, 본인도 모르는새 부지불식간에 감염원이 되고만 사람도 많이 생겼다.

그간 외부의 대중과 접하는 일을 일절 삼가했으나 오늘 오전에는 은행 들릴 일이 있어 일찌감치 나갔다.

거리는 눈에 띄게 한산했다.

창구 직원들은 다 마스크를 쓴채 여전스레 업무를 보고 있었다.

그들이라고 이런 불안한 시기에 대인업무를 본다는 게 얼마나 겁나는 일이겠으며 싫겠는가.  

여타 직장인과 자영업자, 밥벌이를 해야하는 모든 근로자가 다 마찬가지다.

가뜩이나 얼어붙은 내수시장이니 식당에서는 미소로 손님을 맞아야 하고 가게마다 손님오면 하나라도 더 물건을 팔아야 한다. 

사무실에서는 각자 맡은 일을 처리해야 하며 공장 라인에서도 톱니바퀴의 한축으로 일사불란하게 움직여줘야 한다.

공사판에서 뼈대를 세우거나 건물에 도색작업을 하고 시장터에서 좌판을 열거나 운전대를 잡아야 한다. 

생활인으로서의 역할은 피할 수도 없거니와 그 자리에서 어딘가로 도망칠 수도 없다.

대중교통을 이용하여 움직이는 경우는 다중과 접할 기회가 더 많으니 불안하고 자차로 이동하더라도 기름을 넣으려면 여러

사람이 쓴 께름칙한 카드기를 만져야 하고 지폐를 주고받아야 한다.   

하루하루 살아간다는 일은 그래서 전장터에 나간 병사같다고 표현되기도. 

나이든 은퇴자는 이 위험지대 일선으로부터 제외된 반면, 생업을 위해 현역으로 뛰어야 하는 젊은 사람들은 부득불 현장을

지킬 밖에 없다. 

조건이나 상황이 어떠하건 맡은 바 역할, 위치를 이탈할 수 없는 현역들.

어떤 여건이건 그럼에도 피할 수 없는 삶은 늘 현재진행형이어야 하니 그게 그저 짠할 뿐이다.

 

                                                  <서울 한 코스트코매장 -연합뉴스 사진->

모진 놈, 벼락, 우한폐렴, 전염병 확산, 외출자제령, 국가신용도, 경제하락도, 마크 립시티교수,하버드대,
이 블로그의 인기글

그래도 삶은 현재진행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