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ubell
촌장(kubell)
한국 블로거

Blog Open 07.15.2012

전체     658383
오늘방문     98
오늘댓글     0
오늘 스크랩     0
친구     0 명
Blog News Citizen Reporter
2015 Koreadaily Best Blog
2014 Koreadaily Best Blog

  친구 새글 더보기
  달력
 
싱싱한 생선회는 자갈치회
01/16/2020 06:00
조회  995   |  추천   16   |  스크랩   0
IP 121.xx.xx.44













점심 무렵, 바로 오늘 낮.

벌써 자갈치시장이 꿈틀거린다.

음력설 대목이 일주일 앞으로 다가왔다는 신호다.

처음엔 친구와 그것도 모르고 다음주 쯤 자갈치시장으로 한번 회먹으러 진출해보자 했다.

약속 미리 앞당기길 잘했지뭔가.

까딱하면 제수물 사러 대목장 보러 온 뭇 인파에 치일뻔 했다.

전에 부산 살땐 회를 전혀 입에 대지 않았기에 횟집에서 모임이 있으면 혼자 소라를 익혀먹었다.

취미가 배낚시인 요셉은 한겨울에도 깊은 난바다로 출조를 나갔다.

심해에서 건져온 겨울바다의 꽃이라는 열기(불볼락)며 감성돔, 우럭같은 좋은 해물을 그땐 거들떠도 안봤다. 

미국에서 회를 먹기 시작해 지금은 멍게회같은 물컹한 회가 아니라면 다 먹는다.   

친구가 몇 십년째 단골로 가는 자갈치 시장 안 활어가게 앞에 다달다. 

요즘 먹을만한 횟감을 추천해 달라하자 제철 횟거리로 방어와 밀치를 각각 건져올린다.

크기가 클수록 맛이 좋다는 방어는 비늘도 없어보일만치 생김새가 매끈하고도 말쑥한 게 신사같다.

노마님 둘이 감당하기 버거운 양인데다 살이 붉은 편이고 부드러워 씹는 맛은 덜할거라 한다.    

처음 이름 들어보는 밋칠한 생선은 밀치, 참숭어라 했는데 희멀건한 보기와 달리 씹는 맛이 꼬들하단다.

쫄깃하면서 쫀득한 식감이 차지다기에 참숭어를 택해 사이즈 작은 녀석 무게를 달아보니 2kg가 좀 넘는다.

가격은 kg 당 1만원, 따로 밥 먹을 수 없을만치 둘이서 푸지게 먹고도 2만원에 상차림값 8천원이니 거저같다.

퍼득거리는 걸 잽싸게 다뤄서 도마에 올려놓더니 칼질하는 건 직접 안봤지만 금방 처리해 회가 됐다.

윗층으로 올려보낸 횟거리를 따라 우리는 층계를 올라갔다.

일식집이나 전문 횟집같이 온갖 모양부려 야사시하게 꾸미지 않은, 자갈치만의 진솔한 생선회접시가 맘에 든다.

들러리로 내놓은 상추와 들깻잎, 생다시마, 풋고추에 생마늘, 묵은지, 배추김치, 양배추 채엔 고소한 콩가루를 얹었다.

양념막장에 초고추장과 와사비가 생선회 접시를 호위하듯 둘러싸니 상차림이 그들먹 푸짐하다.

회와 쐬주란 공식을 무시해버리는 건 아쉽지만 어쩔 수 없다, 낮술이라서가 아니라 리 둘 다 소주를 못 마시기 때문이다.

음식사진을 찍으려면 행자에 따라 체면도 차려야 하고 예의도 지켜야되니 이래저래 저어되는 경우가 적잖은데 염치불고다.

손대기 전에 몇장 찍겠슴다, 대기시켜둔 폰으로 요리조리 찍어가며 재밌고 신이나서 한바탕 웃어제친다. 이런 게 곧 힐링타임.

회맛 음미해보기도 전이나 이미 기분만땅이다. 흐흠! 조오타!!!

양념장 살짝 찍은 마늘과 초장 적신 회 두서너 점을 깻잎에 얹어 한입 가득 넣는다. 

으음~ 바로 이 맛이야! 어떤 음식인가를 먹으며 눈 지긋 감기는 이유를 이젠 알겠다.

회 한점씩 깨작거리던 전과 달리 볼 미어지게 한가득 우물거리며 입 가리고 맛있다는 소리 자꾸 나오기도 난생 음이다.

뭐든 최고란 말 잘 붙이는 한국인은 심지어 요리 앞에다 '세계최고' '한국최고'의 맛이라며 과장법을 스스럼없이 쓴다.

이참에 나도 몇번 써봐야겠다, 회는 자갈치회가 최고!!! 한국을 대표하는 최고의 어시장 자갈치에서 싱싱한 회를!!!

물좋은 활어라서인지 유독 식감 꼬들거리는 제철 회를 즐기려면 자갈치로 오시라. 자갈치로 오셔서 푸짐하게 즐기시라.















                                     


자갈치시장, 오이소 보이소 사이소,
"행화촌 일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이 블로그의 인기글

싱싱한 생선회는 자갈치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