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ubell
촌장(kubell)
한국 블로거

Blog Open 07.15.2012

전체     609830
오늘방문     144
오늘댓글     1
오늘 스크랩     0
친구     0 명
Blog News Citizen Reporter
2015 Koreadaily Best Blog
2014 Koreadaily Best Blog

  친구 새글 더보기
  달력
 
요모양 요꼴인 이유
01/13/2020 04:00
조회  651   |  추천   13   |  스크랩   0
IP 121.xx.xx.44

                   



연말 호미곶에 갔다가 이웃한 구룡포 마을까지 둘러봤다.

동해안의 그저 그런 아주 작은 포구였다.

포경업이 금지된 이래, 영일만 친구 노래가사처럼 거친 바다로 달려나가 고래잡을 일도 없어진 지금. 

  겨울철 별미라는 향토음식 과메기 외엔 별로 유별날 것도 없는 허접한 어항인 구룡포.

헌데 의외로 전체 분위기가 새빨간 동백꽃잎처럼 열기로 들떠있었다.

 알고보니 지난해 최고 인기였던 KBS 드라마 촬영지라서 그 여파에 따른 관광특수란다.

주인공 동백의 자취를 찾아 뭇 구경꾼들이 쇄도한다니 지자체는 물론 상가주민이 절호의 기회를 놓칠소냐.

도로변 전봇대마다 <동백꽃 필 무렵>배너광고가 펄럭댄다.

드라마 하나로 대박난 관광자원이 된 곳은 구룡포 외에도 국내 여기저기 숱하다. 

매스컴의 최면에 걸려 선동하는대로 대중들은 녹피에 가로왈, 주관도 없고 개념도 없어지고다.

과열현상 쏠림현상에 무작정 편승해버리는 무뇌충같은 대중들이 너무나 많아진 작금.

그렇다고 일부의 저급한 취향을 통속성으로 매도할 자격이야 물론 없다.


음식점들은 <여섯시 내고향>이니 먹방 백선생에게 발탁된 적 있다는 모리국수며 과메기 팔기 바쁘다. 

 한쪽에선 섣달 그믐날 가래떡 빼는 방앗간처럼 영덕대게 찌는 뿌연 김이 소담스레 올라온다.

뿌우~ 뱃고동소리 효과음따라 선창가 재래시장에서는 생선회가 도매금이라며 척척 썰어진다.  

공터에 줄지어 선 텐트바(Tent Bar)도 돈 못써 안달난 손님들로 북적거린다.  

뭔가 새로운 게 하나 떴다하면 물결처럼 몰려다니는 대중들은 부추키는대로 줏대없이 뭉턱 낚싯밥을 문다.

마치 지금 당장 그 자리에서 안 먹어보면 천추의 한이라도 될듯이.

그럴만도 한 것이 어수룩한척하는 상술 교묘하고 약싹빠르기 짝이없다.

처음엔 흥정도 하며 밀당을 하나 결국은 이래도 안 먹고 안 사겠냐는 비장의 카드를 디미는 가게 쥔. 

 그여이 지갑을 열도록 만드는 주인장 재주는 거의 심리학 박사급이다.

 아무리 그러한들 제 판단, 제 주관, 제 심지가 흔들리지 않는다면 뭔 걱정?

귀가 얇아 고민없이 무작정 흥분하고 쉽사리 들뜨는 얄팍한 냄비근성, 어디서나 가벼이 휩쓸리는 부화뇌동이 문제다.

한국인의 수준 내지는 민도가 정말 이 정도밖에 안되는가, 한심스럴 정도다.

 그러니 나라가 요모양 요꼴인가.


하긴 나부터도 무슨 내용의 드라마야? 은근슬쩍 호기심이 동한다.

집에 오자마자 컴도사님 검색창에 제목을 넣고 뒤적여보니 40회짜리 드라마가 좌악 열린다.

임상춘 극본의 KBS 2TV 수목 드라마다.

그렇다면 1TV도 있나? 티비를 전혀 안 보기에 양방 시스템이 가동되나보다 해둔다.

임상춘? 근데 뭐야! 촌스런 남자 이름같은 작가가 일단 궁금하다. 

이름은 본명이 아닌 필명, 30대 여류라는 것 외엔 알려진 게 없다. 

쫀쫀하고 맛깔스런 대사를 구사하니 남자라면 의외겠다 싶었는데 역시나 여성작가다. 

하루 날 잡아 1회부터 보기 시작해 20회까지 내리닫이로 봤으니 진종일 연속극에 몰빵한 셈.

  아무리 잘 된 드라마라도 그 정도라면 메슥메슥 멀짜가 나 질려버릴만 했다.

신물나서 더이상 보고 싶지 않아 딱 중간에서 접고 말았는데 거기까지 보니 대충 감이 잡힌다.

 눈물 찔끔나게 하는 멜로물인듯 싶지만 신파는 아니다.

양념처럼 코믹도 끼어들고 미스터리한 스릴러도 한몫하니 재미지다.

거대담론이 필요치 않은 평범한 사람들의 소소한 일상이 배경인 가벼운 로맨틱 코미디물이다.

서민들의 무대다운 흔한 인물설정에 지지고 볶으며 사랑하고 삐지고 샘내고 뒷담화는 고명. 

사람사는 동네 어디에나 있음직한 보통사람들 얘긴데 웃기는 별종 캐릭터가 둘 있다.

하나는 철이 덜 든 유치한 남자 노규태, 꼴에 차기 군수가 꿈이다.

완장차고 싶고 남들에게 특별대접 받는 걸 좋아하고 추켜주면 분수모르고 우쭐댄다.

없는 족보 만들어 돈으로 산 양반이라 열등감 덩어리다.

동네유지로 존경받고 싶으나 번번 깨지는, 한마디로 어리석음의 끝판왕이다.

또 하나는 자칭 프리랜서 모델이며 SNS 스타로 웬만한 연예인보다 팔로워 수가 많다는 제시카.

멋지다는 칭찬과 박수받는 인생이고 싶은 치졸스런 강박에서 벗어나지 못하는 여자.   

그런 그녀답게 뭇사람의 눈에 확 띄도록 튀고 싶었고 관심과 주목 받는 게 좋았고 그게 사는 이유다.

남보기에 그럴싸하도록 폼생폼사 기품 쩌는 지적 허영기도 좀 있다.  

허나 따지고보면 한세상 살다가는 길 오십보백보, 어떤 인생살이인들 뭐 그리 대단하고 특별나던가.

지위고하는 물론이고 배경이나 표피 거죽이 잘난들 얼마나 잘났으며 못난들 얼마나 못났을까.

영국여왕이나 다이애나나 재클린이나 김지미나 다 먹고 자고 배설하는 인간이며 그냥 엄마였다 죽는다.

동백꽃 필 무렵, 종영드라마, 촬영장소, 구룡포, 6시 내고향, 백선생 집밥
이 블로그의 인기글

요모양 요꼴인 이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