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ubell
촌장(kubell)
한국 블로거

Blog Open 07.15.2012

전체     591240
오늘방문     208
오늘댓글     3
오늘 스크랩     0
친구     0 명
Blog News Citizen Reporter
2015 Koreadaily Best Blog
2014 Koreadaily Best Blog

  친구 새글 더보기
  달력
 
파리지앵은 다 비쩍 마른 명태?
11/22/2019 04:30
조회  777   |  추천   16   |  스크랩   0
IP 121.xx.xx.44





 Camino de Santiago를 마무리 지으며 귀국행 비행기를 타기 위해 2박 3일간 머문 파리.

짧게 허락된 체류기간 동안 찾아보고 싶은 곳이 너무도 많고 많은 파리였다.

예술과 패션과 명품과 시테섬을 품어안은 세느강이 흐르는 파리. 

삼십년 전 처음 해외나들이로 배낭여행을 갔던 유럽인데

당시 파리에서는 몽마르트르 언덕과 퐁네프 다리와 노담 대성당에 감동 진하게 느꼈다.

소르본대학과 로댕미술관과 에펠탑과 베르사이유궁에서도 한껏 감격했었다.

그때 루브르 뮤지엄은 공사중이라 수박겉 핥듯 전면의 유리 피라밋만 보았던 터.

이번엔 모던아트의 전당 퐁피두센터 등 미처 못 본 미술관을 골고루 다 섭렵해 볼 작정이었기에 

파리 뮤지엄패스 2일권을 50유로에 구입했다. 

 파리 주변의 숱한 박물관과 미술관을 횟수 상관없이 자유롭게 이용할 수 있는 패스였다.

  먼저 오르세 뮤지엄이 문 열자마자 들렀다가 세느강을 사이에 두고 마주 보고 선 루브르로 향했다.

그렇게 하루 진종일 넓고너른 오르세루브르 한바퀴 돌고나니 어질어질했다.

프랑스가 자랑하는 대형 미술관다이 소장품이 좀 많은가.

세계에서 가장 큰 뮤지엄으로 방마다 무수히 내걸린 회화에 또 층층마다 촘촘이 진열된 조각품들.

  메소포타미아 페르시아부터 그리스 로마시대까지 망라하는 문화 예술의 보고로 

38만 점에 달하는 예술 작품을 소장하고 있다는 루브르에선, 쪼맨한 모나리자에 겨우 눈도장만 찍고 나온 셈이다.

아무리 명화일지언정 하고많은 그림에 단단히 질리다못해 숫제 멀미가 날 지경이었으니까.

 대신 다음날 하루는 온전히 샹젤리제 거리와 세느강가 골목길에 할애하기로 하고 

종횡무진 파리시내를 쏘다니며 걷고 또 걸었다.

스페인에서 카미노를 가장 장거리로 걸었던 날보다 두 배는 더 걸었다고 폰에 찍혀있었다.

그럼에도 샹송을 부르듯 왈츠를 추듯 가볍고 달달한 기분이라 내내 발걸음조차 경쾌했으니....

종일토록 주로 상가 쇼윈도우 인테리어와 파리지앤들의 면면을 사진에 담았더랬는데

지금 남겨진 사진은 언니에게 카톡으로 보내주었던 몇장의 사진만이 겨우 남아있을 뿐.

아름다운 선셋 무렵 에펠탑 주변 샹드마르 공원을 거닐며

잔디위에 삼삼오오 모여앉아 와인을 즐기는 파리지앵들을 은근슬쩍 부러워도 했지싶다. 



#파리지앵 #루브르 #오르세미술관 #에펠탑 #샹젤리제
이 블로그의 인기글

파리지앵은 다 비쩍 마른 명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