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ubell
촌장(kubell)
기타 블로거

Blog Open 07.15.2012

전체     560175
오늘방문     310
오늘댓글     9
오늘 스크랩     0
친구     0 명
Blog News Citizen Reporter
2015 Koreadaily Best Blog
2014 Koreadaily Best Blog

  친구 새글 더보기
  달력
 
독백 중인 남자 그리고 블로깅
07/23/2019 06:30
조회  952   |  추천   17   |  스크랩   0
IP 110.xx.xx.195



알베르게 침상에 걸터앉아 고개 숙인채 노트에 무언가를 골똘히 쓰고 있는 남자의 뒷모습. 그러면서 한참씩 허공을 응시하기도 한다. 오후녘 넘어가는 햇살을 창문통해 정면으로 받은론드 긴 머리칼이 후광 두른 성화처럼 빛난다. 속단이나 넘겨짚기가 아니라 그는 대부분의 순례객들이 그러하듯 그날 하루치 여정을 정리하며 '단상'을 적어나가고 있을 게 뻔하다. 이렇듯 글로 쓸 내용이란 게 거의 다 비슷할 수 밖에 없는 카미노 친구들이다. 일지 외에는 요즘 세월에 편지 쓸 일도 없는데다 돈 씀씀이가 많은 것도 아니라서 굳이 지출내역 적을 필요도 없다.  


나이가 많으나 적으나 약간의 정도 차이지 누구를 막론하고 기억이란 점차 흐려지며 오락가락하게 마련. 적어두지 않는 이상 반짝 스친 상념은 시간이 경과되면 기억에서 희미해지고 만다. 생각 자체가 가뭇없이 사라지며 잊혀지거나 가물가물해져 잘 기억나질 않게 되는 것. 해서 우리는 습관처럼 메모를 해둔다. 머릿속에서 일어난 잡다한 느낌이나 감정의 파편들 흔적없이 스러지기 전에 글로 잡아두면 허공으로 흩어져버릴 상념들이 고스란히 저장된다. 기록을 남기건, 일지를 작성하건, 잡문을 쓰건, 쓴다는 행위는 별다른 도구없이도 할 수 있는 기억 저장고 만들기이며 자기표현 수단의 하나이자 나아가 자기 정리하기가 되겠다.


글을 쓴다는 건 혼자서 하는 말, 이를테면 독백인 셈이다. 고해성사실에 들어가는 일이기도 하며 내 마음에 해우소 하나 마련해두는 일이다. 자신과 마주해 가감없이 있는 그대로의 자기 진면목을 드러내 보이는 글쓰기. 대상을 염두에 두지 않고 홀로 자기자신에게 말을 걸어 진솔한 속내 쏟아놓는 행위가 첫 단계 글쓰기이다. 그러나 정리되지 않은 기록은 어수선히 엉켜있는 명주실 꾸러미같다. 이걸 가지런히 다듬어 체계적으로 질서있게 정리하는 과정을 거쳐야만 비로소 기록은 가닥잡힌 글로 재탄생된다. 계속 써보되 글에 욕심내지 말고 가급적 담담히 그리고 쉽게, 주제도 거창한 내용보다 평범함 속의 비범을. 나부터 여전히 유념해야 할 조언 하나, 미켈란젤로가 '아름다운 것이란 모든 과잉을 제거한 것'이라고 한 말 새겨둘 점이다.


흔히들 말은 청산유수인데 그 말솜씨가 글로는 연결되지 않는다고 한다. 그래서 어디까지나 글 따로, 말 따로라고 간단히 치부해버린다. 글쓰기가 너무 힘들다느니 글과는 인연이 없다느니 하며 돌아앉아버리기 일쑤다. 믿져봐야 본전, 일단 한번 시도해보자. 방금 전에 누군가와 나눈 대화체를 그대로 글로 옮겨보라. 머리속 비좁게 헤엄치는 생각 한가닥 이끌어내 차근차근 적어보라. 어렵게 생각할 것 없이 그게 바로 글이 되는 것. 마찬가지로 블로깅 절대로 대단한 게 아니다. 독백 수준에서 한걸음 나가 소소한 일상을 소셜 미디어에 풀어놓는 일이다. PR(피할 건 피하고 알릴 건 알리는)이 아닌 진솔한 마음으로 글을 쓰고 사진을 배치해 알맞게 편집해주면 끝. 그래서인지 나의 포스팅 또는 글쓰기는 예나 지금이나 뼈를 깎는 고통이 아니라 제 신명에 취한 즐거운 놀이. 이곳 불방에도 블로그 훌륭히 운영할만한 능력을 가지고 있음에도 주변인으로 머무는 몇몇분이 계시다. 사진 음악은 없어도 되는 악세서리, 내용만 알차고 재미지면 그외는 사족에 불과하다.


사람살이 천차만별이라지만 따지고보면 앞앞이 사연 다르다 뿐 인생 오십보백보다. 한겹 포장만 풀거나 화장 지운 민낯을 보면 다 거기서 거기다. 이쯤 살아보니 누구도 부러워할 거 없더라, 에 도달하며 해탈인 되는 것을. 이는 절로 터득되는 진리 아니던가. 거기 이르려면 시간이 필요하다. 그러면서 글쓰기를 통해 자기를 찾아가는 내밀한 심리 여행을 해나간다. 내면에서 격랑치는 뭇 사념들을 글로 표현하는 과정에서 자연해소되는 크고작은 스트레스들. 그처럼 정신적 카타르시스를 통해 심신 공히 힐링을 누리게 된다. 굳게 걸어잠궜던 감정의 수문 열어 마음껏 방류시킴으로 맛보는 해방감은 행복중의 행복. 감정은 말로 쏟아놓으면 자칫 문제를 일으키기 쉽다. 그러나 글로 표현하는 동안 감정이 여과되고 객관화가 이루어져 실체가 명확히 잡히므로 보다 이성적이 될 수 있다. 바른 이성으로 나 여기 아직 건재하고 있음을 고지하는 존재 증명이기도 한 글. 혼탁해진 영혼을 맑혀주는 정화제이며 부족한 우리를 지혜롭게 만드는 영약이자 좋은 의사이기도 한 글쓰기다. 

 

내게 있어 글쓰기나 블로깅은 자신과의 치열한 싸움도 각고의 아픔도 아닌 어디까지나 자유로운 향락에 속한다. 글을 쓴다는 그 자체가 좋고 그냥 쓰고 싶어서 쓰는 글이다. 속에서 터져 나오고 싶어하는 말들을 방생해주는 행위에 다름아닌 글쓰기. 쉽게해 그저 즐기면서 하는 수다떨기로 글을 만난 덕택에 나는 행복했었다. 그런 글쓰기가 뇌를 끊임없이 자극해서 뇌의 전두엽을 활성화시킨다고 한다. 전두엽 기능이 떨어지면 우울증을 비롯한 각종 정서장애가 나타나는데 글쓰기는 이를 예방해준다고 한다. 글쓰기를 통해 심신건강을 유지해나갈 수 있다니 백세시대를 대비, 이보다 더 바람직한 건강관리법이 또 있을지. 글쓰기에 충분한 시간을 투자하는 것이야말로 최선의 자기 배려로 자신에게 주는 최고의 선물이기도 하겠다.


문재(文才)는 타고나는 것, 글은 아무나 쓰는 것이 아니라고들 한다. 하지만 글쓰기가 작가들의 전유물이던 시대는 애진작에 지나갔다. 일상이 되다시피 무시로 날리는 셀폰의 문자 메시지, 블로그나 카페에 오르는 수많은 댓글 덧글들은 말 그대로 다 글. 자기 의사를 개진할 수 있도록 열려진 광장이 신문, 잡지, 인터넷 매체 어디에나 기다리고 있다. 따라서 어느 정도 문학쪽에 흥미와 관심만 있다면 누구라도 글쟁이가 될 수 있는 여건. 본격문학을 염두에 두었다면 모를까 꼭 등단 작가로 나설 필요까지도 없다. 자신의 삶을 가지런히 정돈해보는 자체만으로도 분명히 가치있는 일이므로. 글 한편 흡족하게 마무리되어진 순간 느끼는 충만감은 거의 엑스터시에 가까운 경험이니 맛들여보길. 무언가 쓰기에 몰두해있는 금발의 저 남자도 아마 지금 그 기분에 빠져있지 않을까. 언어가 통하고 잘 아는 사이라면 블로깅도 해보라 오지랖 떨고싶다.

이 블로그의 인기글

독백 중인 남자 그리고 블로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