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usyouth
KAYA(한미청소년협회)(korusyouth)
California 블로거

Blog Open 01.29.2012

전체     103509
오늘방문     30
오늘댓글     0
오늘 스크랩     0
친구     0 명
  친구 새글
등록된 친구가 없습니다.
  달력
 
인증기관의 대표가 시민권자가 아니라면?...
09/20/2012 21:59
조회  753   |  추천   0   |  스크랩   0
IP 173.xx.xx.250
요즘 한인사회는미국대통령봉사상(이하 봉사상)의 신청 및 수상자격에 대한 논란이 많이 일어나고 있는듯 합니다. 봉사활동은 누구나 할 수 있지만 봉사상은 시민권자만 받을 수 있다고도 하고, 누구는 다 받을 수 있는것 아니냐고들 이야기합니다.

중앙일보는 이와관련하여 시민권자만 수상자격이 있다고 보도했고, 저는 이에 이의를 제기하였습니다. 중앙일보가 제기한 Q/A 24번이 바라보는 관점에 따라 다르게 보일수 있기 때문입니다.

중앙일보는 CNCS의 대변인의 말을 인용하면서, "봉사상 인증기관이 되려면 먼저 봉사상을 받을 수 있는 대상의 자격요건을 당연히 알고, 인증기관이 되고 싶다는 신청서를 내야하는게 아니냐, 상을 받을 대상의 자격조건도 모르면서 상을 줄수 있는 단체가 되고 싶다는 것을 이해할 수 없다"라는 반응을 보였다고 했습니다. 그럼 여기에서 궁금한 것이 있습니다. 봉사상 수상을 희망하는 사람들의 봉사활동시간을 인증해주는 법인이나 단체의 대표가 시민권자가 아닐경우, E-2로 법인을 설립한 후에 인증기관으로 등록이 되어서 아이들을 상을 주었다면, 이럴때는 어떻게 되는 것인지? 결국 시민권자도 아닌 E-2의 신분을 가진 사람이 시민권자가 봉사상을 받을 수 있게 봉사활동을 인증해주는 조금은 이상한 일이 벌어지는 결과가 발생할 수 있습니다. 그러나 CNCS는 인증기관을 희망하는 법인이나 단체의 몇가자 자격요건을 제시하고는 있으나, 인증기관을 희망하는 법인이나 단체의 대표자에 대한 체류신분을 확인하지 않고있습니다. CNCS의 대변인과 중앙일보의 말대로라면, 봉사상을 수상하려는 수상자격은 엄격(?)하게 해놓고, 수상희망자의 봉사활동을 인증해주는 인증기관, 즉 자신들의 파트너는 체류신분을 확인하지 않고 있습니다. SSN만 있으면 단체나 법인을 만드는데 아무런 문제가 없는데, 그럼 불법체류자도 법인이나 단체를 만들수 있다는 이야기고, 결국 그러한 단체가 시민권자만 봉사상 신청해주어야 하는 이상한 일이 발생합니다.

그렇다면, 왜 CNCS는 자신들의 파트너에 대해서는 그런 신분문제를 중요하게 생각하지 않았는지 생각해보아야 할 것입니다. 이는 봉사상의 신청 및 수상자격이 그렇게 엄격하지 않고, 미국내에 거주하는 사람이면, 그리고 미국내에 있는 합법적인 단체나 법인이면 누구나 일정요건만 갖추면 인증기관이 될 수 있는 것처럼, 봉사상도 봉사상을 수상할 수 있는 봉사활동시간만 가지고 있다면 누구든지 이땅에 살아가는 사람은, 만 5세만 넘으면, 신청 및 수상자격이 있다고 생각하고 있기 때문입니다.

어찌생각하면 봉사상의 신청자격도 중요하지만, 그 신청자의 봉사활동시간을 인증하는 CNCS의 파트너(인증기관)의 자격요건이 더 중요하다고 생각합니다.

지금 CA에는 5600여개의 인증기관이 있으며, 위에 언급한 그러한 단체가 없다고 누구 보장할 수 있겠습니까. 그렇다면 CNCS는 또 인증기관을 신청하는 사람들이 알아서 시민권자가 대표로 되어있는 기관만 인증기관 신청을 하였어야 한다고 말할 수 있을까요..

정확한 봉사활동시간에 대한 확인서를 가지고 있고, 봉사상의 기준에 상응하는 시간을 채웠을 경우 누구나 받을 수 있는 상을 시민권자로 한정하고 있는 것은 어딘지 모르게 어색하다는 생각을 지울수가 없다.

하루빨리 이러한 논란의 종지부를 찍을 수 있는 명쾌하고 명확한 결론이 나오길 기대해본다.

한미청소년협회
http://korusya.korean.net
korusyouth@yahoo.com
이 블로그의 인기글

인증기관의 대표가 시민권자가 아니라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