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usyouth
KAYA(한미청소년협회)(korusyouth)
California 블로거

Blog Open 01.29.2012

전체     97685
오늘방문     3
오늘댓글     0
오늘 스크랩     0
친구     0 명
  최근 방문 블로거 더보기
  친구 새글
등록된 친구가 없습니다.
  달력
 
FAFSA 2019-2020 접수시작은 10월 1일부터입니다.
09/11/2018 08:15
조회  4768   |  추천   2   |  스크랩   0
IP 107.xx.xx.25

FAFSA 2019-2020과 관련한 가장 기본적인 정보가 있어 공유합니다. 참고하시기 바랍니다.


내년 가을학기에 대학에 진학할 계획이 있다면 반드시 챙겨야 할 것 중 하나가 바로 무료연방학자금보조신청(Free Application for Federal Student Aid· FAFSA)이다. 오는 101일부터 접수를 시작하는 FAFSA는 대학 진학에 필요한 다양한 학자금을 지원받을 때 필요한 가장 기본이 되는 서류로 여기에 기재된 내용을 토대로 연방정부나 주정부의 그랜트는 물론 다른 학비 보조나 학자금 대출을 받을 수 있다. FAFSA의 주요 내용과 반드시 체크해야할 항목들을 짚어본다

FAFSA 제대로 알고 신청 

‘빌 & 멜린다 게이츠 재단’의 보고서에 따르면 매년 200만명 정도의 유자격 학생들이 FAFSA 신청을 하지 않는 것으로 나타났다

                      

일부는 대학 등록금 지원이 있다는 것조차 알지 못했으며 어떤 사람들은 FAFSA가 재정지원을 필요로 하는 학생만을 위한 프로그램으로 인식하고 있다는 것이다

또 전국대학교액세스네트웍(National College Access Network·NCAN)의 통계에서도 고등학생의 61%만이 FAFSA를 신청하며 특히 저소득층의 경우 이보다 신청자가 더 적었다. 이런 이유로 매년 240억달러의 연방과 주정부, 각종 기관의 재정보조 예산이 사용되지 못했다

▲미리 포기하지 말고 신청

천정부지로 치솟는 등록금을 감안할 때 재정보조의 중요성은 아무리 강조해도 지나침이 없다. 아무리 자신이 원하는 대학에 합격해도 재정보조가 제대로 나오지 않아 학교를 바꾸는 불상사를 주변에서 흔히 볼 수 있다

이런 점에서 소득이 높을것으로 우려돼 처음부터 FAFSA의 신청 자체를 포기하는 것은 바람직 하지 않다

학자금 재정 보조 여부를 결정하는데 있어서 소득만이 절대기준이 아니라는 사실을 염두에 둬야 한다. 예를 들어 가족이 몇 명인지, 한 집에 대학에 다니는 자녀가 몇 명인지 등도 감안한다. 또 노년층이라면 비 은퇴 세이빙스의 상당 부분은 재정보조 산정에서 제외한다

등록금을 포함한 대학 비용도 FAFSA의 기준이 된다. 4년제 사립대를 가는 경우라면 학비가 저렴한 주립대였다면 받을 수 없는 재정보조가 가능할 수 있다는 게 전문가들의 설명이다. 전문가들은 “대학과 정부의 재정보조 혜택을 꼼꼼히 체크하고 진행방법을 제대로 알되면 많은 경우 원하는 대학에 진학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가급적 서둘러 접수 

FAFSA 서류는 가급적 서둘러 제출하는 것이 중요하다. FAFSA의 연방 정부 마감일은 630일이라고 하지만 주 정부의 그랜트를 동시에 지원 받기 위해서는 반드시 해당 주의 FAFSA 신청마감일을 준수해야 한다. 또 일부 프로그램은 선착순으로 제공되는데다 주정부의 장학금과 그랜트의 마감일이 다르다는 점도 감안해야 한다. 예를 들어 테네시 주정부의 그랜트 신청은 116일에 마감되며 코네티컷은 215일까지 접수된 재정보조 신청에 대해 우선권을 준다.

FAFSA 서류 접수를 빨리해서 좋은 점은 또 있다. 가뜩이나 입시 준비로 바쁜 12학년에 FAFSA를 신속하게 완료하고 나면 큰 짐을 내려 놓은 것처럼 스트레스도 덜 받게 될 것이다. 게다가 대학 입학까지 충분한 기간을 남겨놓은 상태에서 얼마의 재정지원을 받을 것인지를 파악하면 얼마나 더 많은 장학금을 신청해야 할지 혹은 남은기간 세이빙을 얼마를 더 해야 할지 등 학자금 플랜을 세우는 데도 도움이 된다.

▲모바일 신청 주의 

이제 FAFSA 신청을 스마트폰으로도 간편하게 할 수 있다. FAFSA 작성은 물론 학자금 납부와 다른 재정 지원을 신청할 수 있는 스마트폰앱 ‘마이스튜던트 에이드’(myStudentAid)을 이용하는 것이다. 하지만 모바일 앱을 이용할 때 주의할 점도 있다

특히 서명 과정에서 주의를 기울여야 하는데 부모의 경우 서명을 완료하기 위해 로그인 할 때 ‘스타트 오버’를 클릭하면 안 된다. 이 경우 학생이 입력한 모든 정보가 지워진다는 게 모바일 앱을 실행해 본 컨수머리포츠 측의 설명이다

FAFSA 서류를 여러 대학에 보낼 수 있는 내비게이션 버튼도 주의대상. 원하는 학교를 추가하는 경우 ‘넥스트’가 아닌 ‘뉴 서치’를 클릭해야 한다.

▲지원사 작성 도움 

FAFSA를 처음 마주하는 경우 서류 작성은 그리 간단하지 않을 것이다. . 

기본 질문만 108, 부속 질문까지 합치면 157개에 달한다

자칫 잘못 답변이라도 하는 경우 제대로 된 혜택을 놓칠 수도 있다 

이런 점에서 서류 작성에 있어 애로사항이 있다면 전문기관이나 전문가의 도움을 받는 것도 고려한다

주변에 보면 FAFSA 서류 작성을 무료로 도와주는 곳들이 적지 않다. 여러 주정부들은 직접 고등학교와 커뮤니티센터 등에서 무료 웍샵을 진행한다. 노스캐롤라이나주의 경우 1015일부터 19일까지 대학 지원 주간을 선포. 수백 명의 자원봉사자들이 대학 지원서와 FAFSA 작성을 돕기 위해 주내 고등학교들을 찾아간다

뉴욕주의 ‘칼리지 고울’ 단체는 주내에서 FAFSA 작성을 도와주는 이벤트를 실시하며 버지니아주도 비슷한 행사를 진행할 계획이다. 웹사이트(FormYourFuture.org)에 들어가면 거주하는 지역의 FAFSA 서류 작성에 도움을 주는 곳을 알 수 있다

또한 리치 하이어(Reach Higher) 같은 비영리 단체를 노크해도 된다. 리치 하이어의 경우 업넥스트(UpNext)라는 문자 프로그램을 통해 FAFSA 원서 작성과 관련 학생들의 질문에 답을 하며 도움을 주고 있다

또 연방교육부의 연방학생 지원 오피스(Federal Student Aid office) FAFSA 작성에 단계별 가이드를 마련하고 있다. 800-4-FED-AID(800-433-3243)에 문의하거나 유튜브의 연방학생지원 오피스 채널에서 자세한 설명이 담긴 동영상을 확인할 수 있다

FSA ID

재정보조 처리과정이 지연되는 것을 원하지 않는다면 FAFSA 양식을 작성하기 전에 서둘러 FSA ID를 만들어 놓는 편이 현명하다

FSA ID는 연방교육부 특정 웹사이트에 로그인하는 데 필요한 유저 네임과 패스워드를 말한다. FAFSA 양식 작성에서 부모의 정보도 입력해야 한다면 부모의 FSA ID를 생성해야 한다

이때 주의할 점은 반드시 본인의 ID는 본인이 만들어야한다는 것. 남을 대신해 ID를 생성하는 것은 절대 안된다. 물론 부모가 자식을 대신해 만들거나 그 반대의 경우도 마찬가지다. FSA ID는 서명과 동일하기 때문에 부모 및 학생들은 각각 자신의 이메일 주소와 전화번호를 사용해 FSA ID를 생성해야 한다. FSA ID를 만들어도 바로 사용할 수는 없으며 최장 3일이 지나야 생성되기도 한다

2017년 세금보고 기록 

2019-20년의 FASFA 양식이지만 이때 필요한 세금보고 기록은 2018년이 아닌 2017년 세금보고다

이 경우 2017년 이후 소득이 감소한 상황이라면 추후에 지원한 학교에 소득의 변동을 문서화해 연락해야 한다

만약 소득 감소가 입증된다면 재정상황을 재산정하고 이를 바로 잡을 수 있다

정확한 세금보고 기록을 입력하기 위해 연방국세청(IRS)의 데이터 검색 툴(Data Retrieval Tool·DRT)을 이용할 수도 있다. IRS DRT는 세금 환급 정보를 FAFSA 양식에 입력하는 가장 빠르고 정확한 방법으로 꼽힌다. 하지만 IRS DRT와 관련된 보안 및 개인 정보 보호를 위해 웹사이트(fafsa.gov) 또는 IRS DRT 웹사이트에는 표기되어 있지 않다

또 모든 사람이 IRS의 이 툴을 사용할 수 있는 것은 아니며 이 툴에 FAFSA가 원하는 모든 정보가 담겨져 있지 않을 수도 있다. 이 경우 2017년 세금보고 기록과 W2폼을 참고로 하는 것이 좋다

▲미보고 소득의 기록 

FAFSA 원서 작성에서 주의해야 할 것 또 한가지는 바로 미신고 소득(untaxed income)이다. 대개 미신고 소득으로 분류되는 것은 아동지원금과 이자소득, 퇴역군인 비교육 베니핏을 포함해 IRA, SEP IRA, SIMPLE IRA, Roth IRA, 401(k), TSP, 457(b), 403(b) 같은 해당연도 수입에서 공제되는 것이 해당된다

▲자산 기록 

자산도 잘 챙겨봐야 한다. 자산은 세이빙과 채킹 어카운트의 잔액은 물론 주식, 채권, 부동산(가족이 거주하는 주택은 제외) 등이 포함된다

자산의 가치는 2017년 세금보고 기준이 아닌 FAFSA 양식에 서명하는 날짜가 기준이다. 전문가들은 특히 FAFSA 서류 작성에 있어 투자 가치 산정이 가장 흔한 실수라며 주의를 당부하고 있다

이런 점에서 서류 제출 전 학생과 학부모의 투자 중 축소된 것은 없는지 꼼꼼하게 리뷰하는 게 중요하다

▲관심 있는 대학들 올리기

FAFSA 양식에는 아직 지원하지 않았거나 합격 승인을 받지 않았더라도 관심이 있거나 원하는 대학들의 이름을 올려놓는 것이 좋다

나중에 지원하지 않는다고 해도 언제든 학교 이름은 삭제할 수 있지만 원하는 학교를 나중에 추가하려고 하면 선착순으로 결정되는 재정 지원이라면 놓칠 수 있기 때문이다. 앞서 언급했듯 FAFSA 양식에 이름을 올린 대학이라고 해도 나중에 꼭 지원을 할 필요는 없다

FAFSA 양식에 이름을 올린 대학들은 자동으로 지원자의 FAFSA 결과를 받아보게 된다. 이들 대학은 지원자가 받을 수 있는 재정 지원의 형식과 액수를 결정하기 위해 FAFSA 정보를 사용하는 것이다

FAFSA 양식에는 한 번에 최대 10개의 대학을 올릴 수 있다. 만약 10개 이상의 학교를 올리고 싶다면 추가로 양식을 작성하면 된다.

▲가장 흔한 실수들 

FAFSA 서류 작성에 있어 가장 중요한 부분이면서도 흔한 실수들이 있다. 바로 소셜시큐리티 번호와 생년월일을 잘못 기입하는 것이다. .

두 정보가 제대로 입력되지 않으면 FAFSA 자체가 제출되지 않은 것으로 간주되고 이를 늦게 확인한 경우 마감일을 넘겨 제대로 된 그랜트를 못 받는 경우도 많다

또 시민권자가 아닐 경우 합법적인 체류신분 확인을 위해 영주권 번호가 필요하며 운전면허증이 있다면 이 또한 번호를 기재해야 한다


출처 : 한국일보 2018-09-10 (월) / 이해광 기자
        http://www.koreatimes.com/article/20180909/1201843


이 블로그의 인기글

FAFSA 2019-2020 접수시작은 10월 1일부터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