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3927
천국시민(korea3927)
California 블로거

Blog Open 07.27.2010

전체     1155459
오늘방문     215
오늘댓글     0
오늘 스크랩     0
친구     216 명
  달력
 
문재인 심각한 정치적 치매설, 정말 사실인가? 아니면 떠도는 유언비어인가?
03/16/2017 22:06
조회  5035   |  추천   20   |  스크랩   0
IP 75.xx.xx.24













유투브에서 웃자고 만들어 돌린 ‘문재인 치매설 영상’ 관련 문용식 문재인 캠프 가짜뉴스대책단장이 유포자를 고발하며 “저의 모토는 ‘한 놈만 팬다. 걸리면 죽는다’”라며 대국민 공갈협박을 일삼았다. 문용식 단장은 잘 들어라. 필자는 웃자고 하는 소리가 아니다.


 



노무현 정권 비서실장 당시 2007년 11월 유엔 북한인권결의안 표결을 앞두고 소집된 청와대 회의에서 문재인 후보는 자신이 어떤 의견을 냈는지와 관련해 “잘 기억나지 않는다”고 2016년 10월17일 한겨레신문에 밝혔다. 문 후보는 이날 인천 남동구에 있는 이익공유제 시행 기업을 방문한 직후 ‘(청와대 회의 당시) 사실관계에 대한 진술이 엇갈린다’는 기자들 물음에 “사실관계는 당시를 잘 기억하는 분들에게 물어보라”며 구체적 언급을 피했다.

 

문후보는 ‘(북한 인권결의안에) 찬성했다는 것으로 이해하면 되느냐’는 기자들의 추가 질문이 이어지자 “솔직히 그 사실조차 기억이 잘 안난다. 나는 기권을 주장했을 거 같은데, (모두) 다 그렇게(결의안에 처음엔 찬성했다고) 한다. 모르겠다”고 거듭 강조했다. 문후보는 그러면서 “당시 남북정상회담도 했기 때문에 인권결의안도 함께 하는게 균형에 맞다고 생각했던지, 내가 인권변호사 출신이어서 인권을 중시해서 그렇게 했던지, 안 그러면 외교부로부터 설명을 많이 들은 뒤 외교부 논리에 좀 넘어갔던 것인지 잘 모르겠다”고 덧붙였다.

 

이건은 송민순 전 외통부장관의 회고록 ‘빙하는 움직인다’에서 시작된 문재인 후보 안보관 관련 초대형 이슈였다. 이는 당시 최순실과 손석희, 고영태 게이트로 인해 묻혀버렸다.

 

문재인 후보의 어법은 일반적으로 정치인들이 불리할 때 쓰는 “기억이 안난다”와 큰 차이가 있다. 대개의 경우 “언제 어디서 돈을 받았느냐”, “언제 어디서 누구를 만난 적이 있느냐" 이런 질문에 대해 기억이 안난다고 답하는 게 일반적이다.

 

그러나 문후보는 안보의 중요한 이슈인 유엔 북한인권 결의안 관련 본인이 찬성을 했는지 기권을 했는지 여부가 기억이 안난다는 것이다. 그러다보니 문후보의 측근들인 홍익표, 김경수 의원이 “문재인은 당시 찬성했다”고 대신 답해준다.

 

문후보는 “나는 기권을 했을 것 같은데, 남들이 다 찬성을 했다 그러니 모르겠다”, “당시 남북정상회담도 했기 때문에 인권결의안도 함께 하는게 균형에 맞다고 생각했던지, 내가 인권변호사 출신이어서 인권을 중시해서 그렇게 했던지, 안 그러면 외교부로부터 설명을 많이 들은 뒤 외교부 논리에 좀 넘어갔던 것인지 잘 모르겠다”고 답한다. 자신이 무슨 논리로 찬성을 했는지조차 기억이 안난다는 것이다.

 

문재인 후보는 본인이 한미FTA를 찬성했는지는 기억이 나는가. 본인이 노무현 정권 당시 제주해군기지를 찬성한 이유가 뭐였는지 기억이 나는가. 묘하게도 문재인 후보는 이명박 정권으로 넘어가자 이 중대한 국가적 이슈에 대해 모두 말을 바꾸며 반대로 돌아섰다. 이것도 자신이 찬성한 기억이 없어서 그냥 반대로 가버린 것인가.

 

문재인 측근은 ““거짓말 못하시는 것 알지 않느냐. 정략적으로 계산된 발언이 절대 아니다. (기억이 나지 않으니) 문 전 대표도 답답할 것”이라고 또 다시 대신 설명해준다.

 

최소한 여의도에서 활동하는 현실 정치인으로서 이 정도 수준을 치매라 불러도 되는가 안되는가. 문용식 단장은 답해보고, 한놈만 죽이겠다면 그 한놈을 필자로 택해주기 바란다. 단 먼저 문재인 후보를 모시고 병원에 가서 유엔 북한인권결의안, 한미FTA, 제주해군기지 관련 문후보의 이상한 행태를 설명하고 치매 진단서 한 장 받아서 오기 바란다.


* 황장수 소장과의 방송에서, 필자나 황소장 모두 "북한 유엔인권결의안 관련 본인의 찬반 여부가 기억나지 않는다"라는 문재인 후보의 답변을, 당연히 거짓말이라 전제로 방송을 진행하였다.

 


'송민순 회고록'으로 '북한 결재' 논란의 중심에 선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전 대표가 20일 한국과학기술연구원(KIST)을 방문해 과학기술 관련 일정에 매진하는 모습을 보였다. 

이날 손학규 전 민주당 대표가 정계복귀를 공식 선언하는 등 '비문(非文·비문재인)' 진영 인사들의 예사롭지 않은 움직임을 경계함과 동시에 회고록 파문을 비켜가려는 의도로 풀이된다. 

문 전 대표는 이날 오전 서울 성북구에 위치한 KIST를 방문, 연구원 간부들과 간담회를 가진 뒤 연구동을 시찰하는 등 과학기술 연구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특히 문 전 대표는 뇌 연구 연구동을 둘러보는 과정에서 치매 치료에 대한 큰 관심을 나타냈다. 

그는 뇌 연구 분야 연구원에게 "치매는 언제쯤 해결되느냐", "10년이면 치매 치료 전망이 보이느냐"는 등의 질문을 던지기도 했다. 

문 전 대표는 관련 설명을 10여 분간 들은 뒤 "치매 문제를 해결하시면 아마 노벨상을 받으실겁니다"라며 연구원을 격려했다.

문 전 대표는 이날 연구원 방명록에 '제2의 과학입국을 세우겠습니다!'라는 글을 남기면서, 이날 날짜인 10월20일 대신 '11월' 20일이라고 기입하는 실수를 했다.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전 대표가 20일 서울 성북구 한국과학기술연구원(KIST)를 방문해 뇌 과학 분야 연구원의 설명을 듣고 있다.ⓒ이종현 기자
▲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전 대표가 20일 서울 성북구 한국과학기술연구원(KIST)를 방문해 뇌 과학 분야 연구원의 설명을 듣고 있다.ⓒ이종현 기자


최근 문 전 대표가 회고록 파문에 모르쇠 일관하는 것을 두고 정치권 안팎에서는 '문 전 대표가 정치적 치매'에 걸렸다'는 비난이 나오기도 했다. 

신동욱 공화당 총재는 송민순 회고록과 관련해 '북측의 입장을 물었는지 기억이 잘 안 난다'고 해명한 문 전 대표에 대해 '정치적 치매 코스프레'라고 비판했다. 

새누리당 김진태 의원은 이날 오전 강원도 춘천 동면 스카이컨벤션웨딩홀에서 열린 현장최고위에 출석, "문 전 대표는 북한인권은 기억 안나고 선거때만 되면 새누리당이 색깔론을 제기한다고 한다. 

그건 기억나는 모양"이라고 꼬집었다. 

김 의원은 이어 문 대표를 향해 "국가정체성에 관한 입장을 밝히라고 하는 것이 색깔론이라고 한다면, 좋다. 그럼 정확한 색깔을 밝히세요"라며 "혹시 그것도 기억이 안 나느냐"고 물었다. 

앞서 노무현 정부에서 북핵(北核) 6자회담 수석대표를 지낸 송민순 전 외교통상부 장관은 최근 발간한 회고록 '빙하는 움직인다'를 통해, 문재인 전 대표가 노무현 정권 대통령 비서실장을 지내던 지난 2007년, 유엔의 북한인권결의안 표결 과정에서 북한의 의견을 물어본 뒤 기권하기로 결정했다고 폭로했다. 

이에 대해 문 전 대표는 '기억이 나지 않는다', '잘 기억하는 분들에게 물어보라'며 모르쇠로 일관하고 있다.


이 블로그의 인기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