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선거 전략 실체 음모, 나라가 망하든 말든 권력만 잡으면 된다-대한민국 국민들은 개, 돼지입니다
07/31/2019 17:00
조회  888   |  추천   7   |  스크랩   0
IP 99.xx.xx.76




더불어민주당 소속 싱크탱크인 민주연구원이 "일본에 단호하게 대응해야 내년 총선에 유리할 것"이라는 보고서를 소속 의원들에게 보낸 사실이 보도되자 네티즌과 국민들이 분노에 휩싸였다. 네티즌들은 "선동 프레임 짜서 내년 총선만 이길 생각 한 것이냐"며 목소리를 높였다. 이 보고서 기사를 보고 국민들의 분노가 확산되고 있다. “국민 생계가 달린 나라경제를 두고 어떻게 자신들의 밥그릇을 먼저 생각할 수 있느냐”는 것이다. 국민이 정부? 여당의 반일 기조에 동조해 ‘일본불매운동’을 벌이던 상황이어서 배신감은 더욱 큰 분위기다. 일각에서는 “일본불매운동 철회” 움직임까지 포착된다.  

'빅터뉴스'가 31일 하루간 쏟아진 네이버 뉴스들을 워드미터로 분석한 결과 <중앙일보>의 "'일본과 맞서야 총선 유리' 여당 싱크탱크 민주연 보고서 파문" 기사가 총 9856개의 '화나요'를 얻으며 최다 '화나요' 기사로 꼽혔다. 이어 '좋아요' 152개, '후속기사 원해요' 69개, '훈훈해요' 21개, '슬퍼요' 19개 순이었다.

기사에 따르면 전날(30일) 민주연구원은 소속 의원 전원에게 '한일 갈등에 관한 여론 동향' 보고서를 내며 이 같은 내용을 담았다. 보고서는 일본의 무리한 요구에 타협하지 않고 단호하게 맞서는 것이 중요하다고 전했다. 이어 민주당 지지층뿐만 아니라 중도·무당층과 50대인 '스윙'층도 그런 의견이 다수로 보인다고 판단했다. 원칙 대응을 선호하는 여론에 비춰볼 때 총선 영향은 긍정적일 것이라고도 덧붙였다. 

민주연구원은 한국사회여론연구소(KSOI)가 지난 26∼27일 실시한 여론조사 결과를 토대로 “우리 지지층일수록 현 상황에 대한 여야의 대응이 총선에 영향을 미칠 것으로 생각하고 있다”며 “원칙적 대응을 선호하는 여론에 비춰볼 때 총선 영향은 긍정적일 것”이라고 예상했다. 보고서는 또 각종 여론조사를 인용해 “일본의 무리한 수출규제로 야기된 한일 갈등에 대한 각 당의 대응이 총선에 영향을 미칠 것이라는 의견이 많고, 원칙적인 대응을 선호하는 의견이 많다”며 “총선 영향은 긍정적일 것”이라고 분석했다.

보고서는 자유한국당에 대한 ‘친일 비판’ 효과도 분석했다. 보고서는 “지지층 결집 효과는 있지만 확대 효과는 크지 않은 것으로 판단된다”며 “‘친일’ 비판 공감도는 공감 49.9%, 비공감 43.9%이며, 상대적으로 공감이 적은 것은 정책적 문제가 아니라 ‘정쟁’ 프레임에 대한 반감으로 판단된다”고 적시했다. 이어 “일본의 화이트리스트 배제에 대한 대응으로 한일 군사정보호보협정(GSOMIA) 폐기에 관해서는 한국당 지지층만 제외하고 모든 계층에서 찬성이 높게 나타난다”고 적었다.























































































이 블로그의 인기글
korea3927
Heaven Citizen(korea3927)
California 블로거

Blog Open 07.27.2010

전체     2082324
오늘방문     103
오늘댓글     0
오늘 스크랩     0
친구     216 명
  달력
 

민주당 선거 전략 실체 음모, 나라가 망하든 말든 권력만 잡으면 된다-대한민국 국민들은 개, 돼지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