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각하며 살아가기 : 아이덴티티, 예수 안에 있는 자-이 땅에서 하늘에 속한 자로 당당하게 살아가십시오
03/13/2017 09:35
조회  1217   |  추천   2   |  스크랩   0
IP 75.xx.xx.24



모세는 어릴 때부터 이집트 공주의 아들로 왕궁에서 자랐지만, 그는 ‘정체성’과 관련한 갈등을 겪습니다. 비록 몸은 이집트 왕궁을 거닐고 있지만 자신은 이집트 사람이 아님을 잘 알았기 때문입니다. 결국 모세는 정체성과 관련한 갈등을 이겨내는데, 그 부분을 히브리서 11장에서 이렇게 소개합니다.

믿음으로 모세는, 어른이 되었을 때에, 바로 왕의 공주의 아들이라 불리기를 거절하였습니다. 오히려 그는 잠시 죄의 향락을 누리는 것보다 하나님의 백성과 함께 학대받는 길을 택하였습니다(히브리서 11:24,25, 새번역)

갈등 끝에 정확한 자기 정체성을 깨닫고 올바른 길을 선택했던 모세가 훗날 자기 민족을 위하여 얼마나 큰 역할을 감당했는지는 다 알 것입니다.

지금 이 세상은 혼미합니다. 정치는 말할 것도 없고, 무엇이 옳고 그른지, 이 땅에서 일어나고 있는 모든 것이 다 혼란스럽습니다. 믿는 자로서 이런 혼미한 상황을 어떻게 판단하고 행동해야 할지 갈팡질팡하는 현실입니다.

믿는 우리가 현실 속에서 이렇게 혼란스러워하는 것은 그만큼 그동안 세상의 잘못된 가치관과 정체성에 노출되어 있었다는 가슴 아픈 증거이기도 합니다.

"그리스도인의 정체성"

그렇기에 우리는 성경이 말하는 그리스도인의 ‘자기 정체성’이 무엇인지 정확히 배워야 합니다. ‘예수 그리스도 안에서 택함 받고 성령으로 인 치심을 받았다’는 성경적인 ‘자기 정체성’을 제대로 인식해야 합니다. 그래야 이 혼미한 세상에서도 흔들림 없는 ‘중심’을 가지고 살아갈 수 있습니다.

그 안에서 너희도 진리의 말씀 곧 너희의 구원의 복음을 듣고 그 안에서 또한 믿어 약속의 성령으로 인치심을 받았으니 이는 우리 기업의 보증이 되사 그 얻으신 것을 속량하시고 그의 영광을 찬송하게 하려 하심이라 (에베소서 1:13,14)

여기서 ‘인 친다’는 것은 소유를 확정하는 행위입니다. 고대사회에서 주인은 소유한 가축이나 노예에게 불에 달군 쇠 도장으로 인을 쳤는데, 그것은 ‘이것은 내 소유다’라는 것을 확정하는 행위였습니다. 따라서 우리가 성령의 인 치심을 받았다는 것은 ‘우리가 하나님의 소유가 되었다’는 뜻을 가지고 있습니다.

그리고 ‘보증’이란 단어는 헬라어로 ‘아라본’인데, 이는 주로 상업적인 영역에서 사용되는 용어입니다. ‘아라본’을 요즘 우리 식으로 쉽게 설명하자면 ‘계약금’입니다.

성령님이 무엇을 보증해주신다는 것입니까? 기업을 보증해주십니다. ‘기업’이란 것은 우리가 하나님 앞에서 누리게 될 모든 복을 의미합니다. 성령께서 우리 기업의 보증이 되신다는 것은, 장차 우리가 누리게 될 영광스런 하나님의 약속들이 가짜가 아니라 실제로 이루어질 일임을 보증해주신다는 것입니다.

그리고 더 중요한 것은 어렵고 힘든 이 땅을 살아가는 우리에게 그 영광의 풍성함을 미리 맛보게 해주신다는 것입니다. 그 영광스러운 약속들이 성취되어가는 것을 누리도록 도와주신다는 것입니다.

우리가 곧 집을 살 예정이라고 생각해보십시오. 단칸방에서 시작하여 악바리같이 돈을 아끼고 저축해서 작은 아파트를 장만했습니다. 두근거리는 마음으로 계약서를 작성하고 계약금을 보냈습니다.

계약을 하고 계약서를 받아와도 아직까지는 내 집이 아닙니다. 그런데 무슨 일이 생기는것입니까? 벌써 내 집인 것 같은 희망이 생깁니다. 그때부터 벌써 머릿속으로 집의 구조를 따져가면서 가구는 어떻게 넣고, 이 방은 아이들 주고, 저 방은 어떻게 쓰면 좋겠다면서 집 꾸미기에 여념이 없습니다.

중도금을 치르고 잔금까지 치러야 완전히 내 집이 되는 것이지만 마음에 소망이 생기는 것입니다. 그 집에 대한 희망이 있으니 이미 그 집은 내 집이나 다름 없습니다. 성령님이 이 역할을 해주시는 것입니다.

눈으로 보면 초라하고 보잘것없는 인생이지만 성령님께서 친히 아라본, 즉 계약금 역할을 행해주시기 때문에 우리는 이 땅에서 살아가면서도 날마다 소망을 가지고 천국을 바라볼 수 있는 것입니다. 이런 의미에서 믿음의 반대말을 ‘불 신앙’으로 볼 수도 있지만 ‘절망’으로 정의할 수도 있을 것 같습니다.

단테의 《신곡》에 보면 지옥의 문패에 이런 문구가 있다고 합니다. ‘이제부터 이곳에 들어오는 사람은 모든 소망을 버릴지어다.’ 다른 데가 지옥이 아닙니다. 모든 소망을 빼앗긴 상태가 지옥입니다. 즉 우리가 이 땅에 살면서 벌써 지옥을 살 수도 있다는 것입니다.

우리가 소망으로 구원을 얻었으매(로마서 8:24)

아직은 보이는 게 없습니다. 죽어봐야 천국이 있는지 없는지 알지, 지금 어떻게 알겠습니까? 궁금하다고 죽어볼 수도 없는 노릇입니다. 그런데 성령님이 보증금 역할을 해주심으로 우리가 천국을 당겨서 이 땅에서 미리 맛본다는 것입니다. 희망을 경험한다는 것입니다.

아무리 어렵고 절망적인 상황이 찾아와도 ‘왜 이래? 내 안에는 아라본 되시는 성령님이 계셔! 나는 하나님의 자녀야! 나는 이제 천국을 소유하게 된 사람이야!’ 하는 소망을 갖게 되는 것입니다.

저는 우리가 기왕 신앙생활을 하는데 막연하고 뜬구름 잡는 것 같은 신앙생활, 죽어야 효력이 나타나는 신앙생활 말고, 오늘 바로 이 시간에 ‘아라본’ 되시는 성령님으로 말미암아, 이미 보증금을 치러주신 하나님의 은혜로 말미암아 이 땅에서 천국을 미리 살아갈 수 있기를 바랍니다.

† 말씀

그가 또한 우리에게 인 치시고 보증으로 우리 마음에 성령을 주셨느니라 - 고린도후서 1장 22절

그들이 이제는 더 나은 본향을 사모하니 곧 하늘에 있는 것이라 이러므로 하나님이 그들의 하나님이라 일컬음 받으심을 부끄러워하지 아니하시고 그들을 위하여 한 성을 예비하셨느니라 - 히브리서 11장 16절

그러므로 너희가 그리스도와 함께 다시 살리심을 받았으면 위의 것을 찾으라 거기는 그리스도께서 하나님 우편에 앉아 계시느니라 위의 것을 생각하고 땅의 것을 생각하지 말라 - 골로새서 3장1,2절

† 기도

하나님, 자격 없는 자를 예수 그리스도의 보혈로 속량하시고 내 소유라 인 쳐주신 은혜 감사합니다. 눈 앞의 현실과 상황에 불신앙으로 절망하는 것이 아니라, 친히 기업의 보증이 되어주신 성령님을 의지하여 이 땅에서 천국을 당겨서 미리 맛보며 살게 하시옵소서. 예수님 이름으로 기도 드립니다. 아멘

† 적용과 결단

예수 그리스도 안에서 택함 받고 성령으로 인 치심을 받았다는 그리스도인으로서의 ‘자기 정체성’을 제대로 인식하여, 혼미한 세상 속에서 하늘에 속한 자로 당당하게 살아갑시다.

이 블로그의 인기글
korea3927
Heaven Citizen(korea3927)
California 블로거

Blog Open 07.27.2010

전체     1570890
오늘방문     379
오늘댓글     0
오늘 스크랩     0
친구     216 명
  달력
 

생각하며 살아가기 : 아이덴티티, 예수 안에 있는 자-이 땅에서 하늘에 속한 자로 당당하게 살아가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