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0964
HAN MI MOTORS(ko0964)
California 블로거

Blog Open 03.19.2014

전체     49705
오늘방문     15
오늘댓글     0
오늘 스크랩     0
친구     10 명
  달력
 
[스크랩] 교인수 1 만명의 대형교회 목사가 노숙인이 된 이야기
05/09/2014 18:00
조회  1173   |  추천   0   |  스크랩   0
IP 50.xx.xx.197

(교인수 1만명의 미국 대형교회 목사가 노숙인이 된 이야기)
가 페이스북 등 인터넷 사이트를 강타하고 있다.


예레미야 스티펙이라는 목사는 어느 일요일 오전 자신이 담임목사로 

부임하게 되는 한 교회 근처에서 노숙자로 변신해 주변을 어슬렁거렸다. 


하지만 교인 중 그에게 다가와 말을 걸어온 사람은 불과 세 명에 불과했다. 

스티펙 목사는 교회로 향하는 교인들에게'음식을 사려고 하니 잔돈 좀 달라'고 

했지만 어느 누구도 관심을 가지지 않았다. 


예배 시간이 되어 교회에 들어간 스티펙 목사는 맨 앞자리에 앉았지만 

예배 위원들의 저지를 받고 차가운 시선을 받으며 맨 뒷자리에 겨우 착석하게 된다.



이윽고 새로운 목사가 부임했다는 광고시간. 맨 뒷자리의 스티펙 목사는 

노숙인 차림 그대로 강단에 올라갔고 교인들은 경악스러워했다. 


그는 곧장 마태복음 25장 31절부터 40절까지를 읽어 내려갔다.


"내가 주릴 때에 너희가 먹을 것을 주었고 목마를 때에 마시게 하였고

 나그네 되었을 때에 영접하였고…여기 내 형제 중에 지극히 

작은 자 하나에게 한 것이 곧 내게 한 것이니라." 


이 구절은 예수 그리스도의 '양과 염소' 비유로 누가 양과 

염소인지를 단적으로 보여주는 대목이다.


스티펙 목사가 말씀을 마치자 회중은 무언가에 심하게 얻어맞은

 듯한 표정을 하고 있었다. 


교인들 중엔 흐느껴 울면서 회개하는 사람이 속출했고 

부끄러움에 고개를 떨구는 교인들이 대부분이었다.
스티펙 목사는 이날 오전 자신이 겪었던 것을 말하면서

 "오늘 아침 교인들이 모이는 것을 봤다.

 하지만 예수 그리스도의 교회는 아니었다. 

세상에는 교인들이 많다. 하지만 제자는 부족하다. 

여러분들은 언제 예수의 제자가 될 것입니까?"라는 말을 남겼다.



이야기의 마지막은 이렇게 끝난다. 


"그리스도인이 된다는 것은 당신이 믿는 것 이상이다. 

그것은 이웃과 함께 그리고 옆에서 사는 것이다."


*그리스도를 믿는다는 것은 사랑을 실천하는 것입니다.


모른체 하고 지난 간 사람들중에 하나임을 고백 합니다.

예수를 믿는다는 것이 정말 뭔지를 제대로 깨닫게 해 준

귀한 글이라고 믿어 이렇게 모셔왔습니다.


우리가 예수를 믿는것에 대한 파라다임이 바뀌어야 할것으로

생각하며, 노력 할 것을 다짐 합니다!





"은혜의 말씀" 카테고리의 다른 글
충격영상/죽음 후의 세계! 07/17/2014
믿음이란... 05/29/2014
복음 05/09/2014
4가지 친구 03/20/2014
이 블로그의 인기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