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j3624
건일(kj3624)
Illinois 블로거

Blog Open 01.02.2012

전체     275248
오늘방문     261
오늘댓글     0
오늘 스크랩     0
친구     0 명
  친구 새글
등록된 친구가 없습니다.
  달력
 
4대강의 진실
06/27/2019 05:46
조회  503   |  추천   4   |  스크랩   0
IP 68.xx.xx.93




4대강 사업은 물부족이나 환경을 생각하고 한 것이 아니고 이명박 전 대통령이 단군이래 최대의 토목공사를 하여 본인과 토목족에게 큰 먹거리를 준 것에 지나지 않고 나머지는 엉터리 사이비 학자들이 동원되어 만든 허구입니다.

한국은 좁은 땅에 5천만 인구와 2천만 돼지 3-4백만의 젖소와 육우가 있고 몇억마리의 닭이 살고 있어 그 분뇨가 전부 4대강으로 흘러 들어가는 편입니다.

내가 안동에서 근무할때 나는 매일 내 똥물을 먹고 살던 시기가 있었습니다. 내가 직장에서 화장실을 이용하면 그 물은 정화조를 거쳐서 바로 학교 앞의 강으로 들어가고 그 물을 끌어서 수돗물을 만들기 때문에 내 똥오줌을 먹고 사는 식입니다. 물론 그 물은 상류의 영양 봉화 청송 등에 사는 사람이나 돼지 소 그리고 농약 비료까지 흘러 들어가는 물입니다.

물은 인구가 급증하고 동물이 급증하면서 자정능력을 상실하여 하류로 가면서 독극물 수준으로 변하게 됩니다.

4대강 사업을 하면서 속인 것이 보를 만들고 2급수로 유지하겠다는 것이 였는데 당시 환경학자 대부분이나 생물하는 사람 대부분이 반대서명을 하던 시기에 나는 찬성쪽에 서 있었습니다.

내 경우는 이미 똥물을 수돗물처럼 만드는 연구를 완료하고 있던시기였으니..

아래 사진에 보면 지금도 전세계가 불가능하다는 돼지분뇨를 처리한 것입니다. 육안으로도 보면 바로 물의 색이 좋아지는 것을 보실 수 있습니다. 그 아래는 홍차의 실험결과인데 원액은 많은 유기물 피크를 볼 수 있는데 마지막 단계는 거의 수돗물 단계입니다.

이 자료는 미국 특허를 받으면서 올렸던 자료의 일부입니다.

미국에서도 캘리포니아같은 곳은 똥물이 많아  여기 저기 큰 규모의 시설에 쌓아 놓고 처치곤란인데 이런 방법을 쓰면 해결이    가능할 것입니다.

하여간 사대강 사업을 하면서 녹조 문제가 극에 달 할 것을 알고 환경부나 청와대 등에 많이 알렸지만 

그분들은 물을 맑게 할 필요성도 안 느끼고 그냥 행정이나 하고 버티고 그냥 지나가는 식이고 환경운동하는 사람도 그냥 운동을 하려는 수준이지 물을 맑게하려는 시도는 하지 않습니다.

보를 해체하면 자정작용이 좀 늘어 덜 썩은 물을 마시게 되고 그냥 두면 암이 많으 늘어나는 물을 마시는 방법이외는 없을 것입니다.

한국에도 특허를 받고 미국에서도 특허를 받았지만 요즈음 학생들이 과학전 참여 작품으로 가끔 이용하는 정도고 나는 이미 포기 한 편입니다.

수자원 연구소인지 내게 준 답변이 꿈의 기술이지만 30-40년 후에나 가져오라고..말인즉 자신들의 박사 자체가 거짓이 되고 목이 달아나야 하는데 자신들이 죽은 후에나 하자는 이야기입니다.

미국에서도 이 방법을 쓰면 넓은 축구장 수십개의 저장조에 분뇨를 쌓아 냄새를 공기중으로 날려서 없애는 식이 해결되고 좁은 면적에 맑은 물로 만들수 있고 거기서 자라는 녹조는 바이오 디젤 등으로 쓸 수 있어 많은 사람에게 도움이 될 터인데 미국에서도 몇 사람만 관심을 가져 그냥 사장된 기술입니다.

하여간 이 기술은 이미 알려져 있어 어느 시기에는  이 기술로 물을 맑게 하여 마셔야 할 것입니다.

훌라스크에서 보는 것은 돼지 분뇨인데 조류가 자라면서 유기성분 무기성분을 흡수하여 점차 수돗물 처럼 1급수로 됩니다

아래는 홍차의 UV스켄인데 피크가 많은 것은 유기성분(훌라보노이드 카로테노이드 페놀화합물 등)이며   녹차 커피는 마셔도 분뇨로 대부분 그냥 나와서 하천으로 그냥 들어갑니다.

4대강이나 다른 강도 맑은 물이 흐르게 하는 것이 목적이지 똥물을 저장하는 시설을 만드는 것은 아닙니다. 이명박 전 대통령은 토목공사는 단군이후 최대의 단일 공사 비용을 먹었지만 물은 망가졌습니다. 







보를 해체하자는 분들은 약간이라도 자정 작용을 살려 마실 물의 걱정을 좀 줄이자는 것이고

썩어가는 냄새를 덜 맞자는 생각일 것이고

보를 두자는 사람은 독극물이라도 농사를 짓는데 써야 한다는 소리 일 것입니다.


내 경우는 저 기술이 들어가면 돈을 좀 벌 수도 있고 이름도 좀 남길 수 있을 것 같았는데...

여러 분이 찬성과 반대의 쪽에 서면 무슨 이익이 있는지?

다만 사기를 하기 위한 사기글에 당하지는 마시길,,요즈음 전화사기가 극성인데..보를 만들어 맑은 물을 확보하여야 한다고  하는 사기에는 당하지 마시길


"환경" 카테고리의 다른 글
이 블로그의 인기글

4대강의 진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