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j3624
건일(kj3624)
Illinois 블로거

Blog Open 01.02.2012

전체     289818
오늘방문     14
오늘댓글     0
오늘 스크랩     0
친구     0 명
  친구 새글
등록된 친구가 없습니다.
  달력
 
알츠하이머병과 수맥
10/17/2019 06:39
조회  370   |  추천   1   |  스크랩   0
IP 73.xx.xx.253

알츠하이머병은 치매를 일으키는 가장 흔한 퇴행성 뇌질환으로, 1907년 독일의 정신과 의사인 알로이스 알츠하이머 (Alois Alzheimer) 박사에 의해 최초로 보고되었다. 알츠하이머병은 매우 서서히 발병하여 점진적으로 진행되는 경과가 특징적이다. 초기에는 주로 최근 일에 대한 기억력에서 문제를 보이다가 진행하면서 언어기능이나 판단력 등 다른 여러 인지기능의 이상을 동반하게 되다가 결국에는 모든 일상 생활 기능을 상실하게 된다. 알츠하이머병은 그 진행과정에서 인지기능 저하뿐만 아니라 성격변화, 초조행동, 우울증, 망상, 환각, 공격성 증가, 수면 장애 등의 정신행동 증상이 흔히 동반되며 말기에 이르면 경직, 보행 이상 등의 신경학적 장애 또는 대소변 실금, 감염, 욕창 등 신체적인 합병증까지 나타나게 된다.

현미경으로 알츠하이머병 환자의 뇌 조직을 검사하였을 때 특징적인 병변인 신경반(neuritic plaque)과 신경섬유다발(neurofibrillary tangle) 등이 관찰되고, 육안 관찰 시에는 신경세포 소실로 인해 전반적 뇌 위축 소견이 보인다 이러한 뇌 병리 소견은 질병 초기에는 주로 기억력을 담당하는 주요 뇌 부위인 해마와 내후각뇌피질 부위에 국한되어 나타나지만 점차 두정엽, 전두엽 등을 거쳐 뇌 전체로 퍼져나간다. 이러한 뇌 병리 침범 부위의 진행에 따라 초기에는 기억력 저하가 주로 나타나다가 진행됨에 따라 점진적인 경과를 보이면서 임상 증상이 다양해지고 점점 더 심해지게 되는 것이다.

알츠하이머병의 호발 연령은 65세 이후이나 드물지만 40, 50대에서도 발생한다. 발병 연령에 따라 65세 미만에서 발병한 경우를 조발성(초로기) 알츠하이머병, 65세 이상에서 발병한 경우 만발성(노년기) 알츠하이머병으로 구분할 수 있다. 조발성 알츠하이머병은 비교적 진행 속도가 빠르고 언어기능의 저하가 비교적 초기에 나타나는 등의 특징을 보이는 반면, 만발성 알츠하이머병의 경우 상대적으로 진행이 느리고 다른 인지기능 저하에 비해 기억력의 손상이 두드러진다는 보고도 있으나 근본적으로 두 연령 구분에 따른 병리 소견의 차이는 없으므로 동일 질병으로 간주된다.(http://www.snuh.org/health/nMedInfo/nView.do?category=DIS&medid=AA000115)


위는 서울대병원의 자료이다. 누구나 나이가 들면 건망증이 생기거나  정신병이 생기는 것은 당연한 것 같다. 육체적으로도 관절도 마모되고 대사도 느려지고 효소생산도 줄면서 쇠약해지며 뇌세포도 많이 죽어 갈 수 있다.

수십명의 알츠하이머 환자의 사진을 본 결과 대부분 머리로 수맥이 지나가는 곳에서 잠을 자는 것으로 보였다.

아마도 초기 치매 증상이 오는 경우나 정신병의 경우는 안경, 잠자리 수맥 등을 조절하고 튜님을 하면 늦추거나 치료가 가능할 것으로 보인다.

대부분 수맥은 머리를 가로 질러 흐르거나 세로로 질러 흐르는 것이 5-6개 이상으로 보였다.

"기치료" 카테고리의 다른 글
이 블로그의 인기글

알츠하이머병과 수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