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ingskevin
해솔(kingskevin)
California 블로거

Blog Open 02.18.2020

전체     22514
오늘방문     51
오늘댓글     0
오늘 스크랩     0
친구     0 명
  친구 새글
등록된 친구가 없습니다.
  달력
 
Roller Coast 같았던 하루
06/18/2020 16:57
조회  466   |  추천   7   |  스크랩   0
IP 172.xx.xx.236

                         펜실베니아 주에서 출발해 커넷티컷 주로 가는 일정인 오늘이어서

                                            아침 일찍부터 서둘러 출발했습니다.

                                  펜실베니아주에서는 비가 오다말다 하는 날씨였는데

                                뉴욕근방에 들어서니 흐리기만 하고 개인 날씨였습니다

                          뉴욕은 여러가지 사정으로 그냥 들리지 않고 건너 뛰기로 했지요.

             그래서 뉴욕이 삐졌는지,  뉴욕을 지나오며 아찔했던 순간들과 땀이 삐질삐질 나는 

                                   엄청난 순간들에 눈앞이 다 캄캄할 지경이었습니다.

                                  아무래도 네비게이션을 다시 구입해야할것 같습니다.

          네비게이션 세팅을 이상없이 했는데도 턴널을 구분못하고 낮은 턴널로 안내를 하네요.

               뉴욕 어디쯤인가 강변도로를 따라가는데 어쩐지 대형 트럭들이 안보이더군요

                                 아니나 다를까 다리가 나오는데 11' 높이였습니다

                   3차선 일방통행인데 다리 20여미터 전방에서 스탑하고 후진을 하는데

       마나님 얼굴은 벌겋게 달아올랐더군요, 당황스럽고 무섭고 창피하고 등등이 복합적으로....

         쌩쌩 달려드는 차들을 뒤로 약 30여미터를 후진을 해서 다행히도 옆길로 (버스가 다님)

                                                  들어설수 있었습니다.

      그것도 잠시 얼마 지나지 않아 둥근 굴다리가 나오는데 양쪽 끝부분이 9'-10' 싸인입니다

                 가운데는 13'이 넘을것 같아 무조건 끼어들어 차를 세우고 나가서 보니

                                                    겨우 통과였습니다.

              캘리 번호판을 보았는지 아님 들어오면 안되는 길인지를 알았는지 대부분의 

                        차들이 기다려 주더군요, 덕분에 더 뻔뻔해질수 있었습니다

                일방통행이라 옆으로 빠질 길이 없어서 할수없이 가는데 또다시 굴다리.....

                                            하아! 정말 난감했습니다

                       쌩쌩 달려오는 차들때문에 사고가 날까 노심초사였지요.

                              또다시 가운데 차선으로 천천히 간신히 통과....

            가운데 차선이 아닌 1차선이나 3차선으로 가면 다리 밑부분에 트레일러가 싹뚝 

                                         잘리는 형국이 되고 말지요

              어쩔수없이 또 가고있는데 이제는 Low Bridge 라는 싸인이 나오는겁니다 ㅎ

        저 싸인 나오는 다리는 못건너간다는 생각에 토잉카까지 부를 생각하고 다리앞에서

               설 계산을 하고 가는데 다행히도 빠지는 길이 있어 안도의 한숨을 쉬며

                                로컬도로로 나왔는데 고급주택가 이더군요.

                 네비게이션을 다시 켜보아도 Low Bridge 가는 길만 나오니 꺼두고

                     때마침 UPS 를 만나 물어보니 그곳으로 안가길 잘했다네요

                             커머셜트럭은 못다니는 길이라네요 휴 우 !

                        95 N 을 타야한다기에 95N을 찍고 가는데 아뿔싸!

                                 또다시 굴다리가 버티고 있습니다.

             한가한 길이었고 그 바쁜길에서도 스탑하고 했는데 하는 오기가 생겨

   여유롭게 도로 옆 둔덕에 올라 확인하니 가운데로 지나가면 문제가 없겠더라구요 통과..

     그렇게 주택가를 헤메고 있는데 한 아주머님이 서더니 Low Bridge로 가면 안된다고

    다시 이야기 해주면서 자기를 따라오면 큰길로 안내해주겠다고 따라오라는 것입니다.

       Good Samaritan 이 바로 이런분이구하는 생각에 정말 눈물이 날 정도였습니다

              한참을 가서야 큰 도로로 나왔고 95N 앞까지 인도해주었습니다

                        기도 했습니다. 주님의 은혜가 충만하시기를요.

         그리고 95 Fwy North 올라서니 18Wheel truck들이 쌩쌩 달리고 있는걸 보니

                                  어찌나 반가웠는지 모릅니다.

             옆에 마나님은 거의 실성 일보직전의 스트레스여서 얼마나 미안하던지

                           아무 위로도 통하지 않을 정도였습니다.

           그렇게 커넷티컷 주의 Madison에 있는 RV Park에 도착해 Rig을 셋업하고

             10분이면 갈수있는 Hammonasset State Park에서 운동겸 산책을 하고 

                                              돌아왔습니다.

            네비게이션 세팅을 다시 점검했는데 아무 이상도 없고 도데체 이 네비를

                      믿을수가 없으니 다른 방도를 취해야 할것 같습니다

             어제 포스팅하지 못한 펜실베니아 주의 Valley Forge를 올리겠습니다



Valley Forge National Park 입니다

Washington's Headquarters 였고 1777-1778에 주둔했다고 합니다

Washington's office 와 Chaple은 오픈하지 않아 가보지 못했지요


병사들의 막사인데 통나무 사이사이를 흙으로 메워 지었습니다


막사 뒤편으로 굴뚝이 보이는데 한겨울에도 안은 따뜻했을것 같습니다



원형으로 진지를 구축했는데 대포를 배치했습니다


원형으로 구축한 진지 바같쪽으로는 날카로운 통나무를 박아두어

쉽게 뛰어오르지 못하도록 한것 같습니다


Memorial 탑입니다



커넷티컷 주의 Hammonasset 주립공원에서 발견한 번호판입니다

얼마를 주었을까요? 

아시는분?


암석으로 만든 Pier 입니다




피서객들이 엄청 많았습니다

하긴 백인들은 선텐도 하면서 소일하기가 이이상 좋을수는 없을것 같습니다


소녀 감성으로 돌아간 아짐입니다



"Connecticut" 카테고리의 다른 글
Chatfield Hollow State Park 06/26/2020
Yale University 06/25/2020
Mark Twain 생가 06/23/2020
Mystic Seaport 06/21/2020
Gillette Castle 06/20/2020
이 블로그의 인기글

Roller Coast 같았던 하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