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ingskevin
해솔(kingskevin)
California 블로거

Blog Open 02.18.2020

전체     22824
오늘방문     88
오늘댓글     1
오늘 스크랩     0
친구     0 명
  친구 새글
등록된 친구가 없습니다.
  달력
 
Shenandoah N/P Skyline Drive
06/03/2020 17:11
조회  349   |  추천   8   |  스크랩   0
IP 73.xx.xx.210

                           오늘은 Shenandoah 국립공원을 가능한 범위내에서 즐기기위해

                                             다시 Skyline을 운전해 갔습니다.

                                        Byrd Vistor Center 너머까지 갔다왔으니 

                           길다랗게 형성되어있는 Shenandoah 국립공원의 50% 정도를

                                     수박 겉핥기식으로 훝어본 결과가 되었네요.

                          내일은 마지막 구간인 Dicky Ridge Visitor Center 까지 가서

                                    가장 핫한 트레일을 하이킹 해볼 생각입니다.

              Skyline  View Point에서 바라본 산아래 전경이 어찌 그리도 아름답고 평화스러워

                     보이는지요, 그리고 녹색옷을 입고 울창하게 숲이 우거진 사이사이를

                                    운전해가는 기분이란 행복 그 자체였습니다.

                           자연과 함께라는 생각에 더욱더 건강해지는 기분이었지요.

                      이민와서 이래저래 돈만 쫒는 삶을 살다가 돈도 못벌고 어찌그리

               살아왔는지 후회만 남았지만 지금이라도 늦지않았다는 생각에 이르면 .....

                             Dark Hollow Falls라는곳을 찾아가 하이킹을 했는데

               왕복 1시간 20여분 정도 밖에 안되는 거리였는데도 92F 기온에 중간중간

                 햇빛이 그대로 내리쬐었고 경사가 급한편에 속해 기진맥진 했습니다.

                           이러다 더위 먹겠다는 생각이 들 정도였으니까요.

       한군데 더 트레일을 섭렵해볼 계획이었었는데 그러다간 보스에게 쥐어터질것 같아

                                     포기하고 돌아왔습니다 ㅎㅎㅎ

                 돌아오는길은 Skyline에서 내려 로컬도로를 따라 들어왔는데

                    시골길 좌우로 펼쳐지는 풍경이 너무 아름다웠습니다

          이렇게 사는 분들은 세상사 풍파도 모르고 딴세상에 살것 같습니다.

               커브길에서 상향등을 켜주길래 무슨 일인가 그랬다가 보니

      얼마 안가서 경찰아자씨가 차를 엄폐하고 스피드건으로 쏘고 있더군요

  미국에서 처음으로 상향등 싸인을 받아보았습니다 여기도 그런가요? ㅎㅎㅎㅎ



Skyline Drive 길로 다시 들어섰습니다

시원한 바람과 자연에 녹아드는듯한 여정이어서 재벌도 부럽지 않았습니다



고도가 꽤 있는곳일텐데 호수가 보이네요



이 나무는 낙뢰를 맞아 고사된것 같았습니다


View Point 마다 서서 눈에 담느라고 시간 가는줄 몰랐네요

언제 또다시 이런곳을 와볼까하는 욕심에 말입니다



군데군데 이렇게 막아놓았더군요

Covid-19 여파로 많은곳이 아직은 오픈을 하지 않았습니다



Byrd Visitor Center 입니다

길다랗게 형성된 Shenandoah국립공원 Skyline Drive의 중간 정도라고 보면 맞습니다


점심을 먹기위해 큰나무 밑 그늘에 자리를 잡았습니다

들리는건 새소리와 바람소리뿐 ....

건너편의 평야같은곳이 어찌나 아름답게 다가오는 풍경인지 마냥 앉아있고 싶었습니다

점심은 비빔밥이었는데 정말 꿀맛이었구요

이런것이 자유여행의 한가지 묘미가 아닌가 합니다



점심후에 휴식을 마치고 Visitor Center에서 조금 더 가면 있는

폭포를 찾아갔습니다.

많은 차들이 주차되어있는것을 보고 가보기로 했지요


의외로 이렇게 그늘이 없는곳이 많아서 올라올땐 기진맥진 더위 먹는줄 알았습니다

이곳을 지나면 경사가 급하고 해는 쨍쨍이어서 (92F) 정말 힘들었습니다

왕복 1시간 20분이 소요되었더군요


내려가는 길에 계속 이어지는 작은 폭포들입니다


이런 폭포도 있구요






이 블로그의 인기글

Shenandoah N/P Skyline Driv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