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asa
식객(kasa)
California 블로거

Blog Open 03.23.2009

전체     43450
오늘방문     10
오늘댓글     0
오늘 스크랩     0
친구     0 명
  친구 새글 더보기
  달력
 
홍어의 추억_1
08/01/2020 04:03
조회  395   |  추천   23   |  스크랩   0
IP 99.xx.xx.104


오래전 일이다.


내가 부산 동신국민학교 입학하고 얼마안되 우리 아부지께서 좋아하셨던 고래고기 볶음과 삭힌 홍어찜(아마도 삭힌 가오리 였을 것이다)을 메인요리로해서 해운대 동백섬으로 가족 피크닉(ㅋㅋ... 소풍)을 갔었다. 당시 아부지는 부산수산시험장에서 일하셨고... 해서 밥상에는 늘 부산 특산물로 멍게, 해삼, 군수(대부분의 중불사 가족들은 모를 것이다... 군수가 뭔지), 빼드람치, 반건조 납쎄미, 광안리 대합조개, 커다란 생멸치, 영도다리 근처 공장에서 생산된 부산어묵, 그리고 이송도 해녀들이 채취해온 온갖 싱싱한 해산물로 넘쳤다. 어느날 나와 내 여동생이 함께 달의 월식을 하염없이 쳐다보며 3등 완행열차를 타고 서울로 올라 오기 전까지.


오늘 우리 어부인께서 차려준 홍어찜을 맛있게 먹고 American Spirit Yellow 한대 빨며 들은 음악과 밤하늘... 그 옛날 해운대 동백섬으로갔던 가족 소풍이 떠올랐다. 아스라한 옛 추억... 그땐 정말이지 세상이 온통 핑크빛으로 호기심 가득했던 나는 나날이 새로운 발견과 하루하루가 일장춘몽이 아닌 그야말로 무릉도원을 헤매는 느낌으로 세상을 바라 본 것으로 기억한다. 요즘같은 컴퓨터나 셀폰 등이 없었어도 살아가는데 아무 불편이 없었고, 요즘같은 비싸고 화려한 맛집과 벼라별 진귀한 먹거리는 없었어도... 당시엔 모든 음식이 맛있었고 일용할 먹거리만으로도 하루 하루 감사한 마음으로 살았던 것 같다.



  


 


*밤하늘에 별이 3개가 보였다. 그것도 나란히... Just like 3 Unicorns.


https://youtu.be/tIUf6dOGc1c


우리 아부지는 열렬한 박통팬이셨는데... 돌아가실때 까지도 그 신념을 바꾸질 못하셨고,
우리 어무이는 열렬한 친일파셨다. 그녀 역시 돌아가실때까지.
아부지는 경남 함양군 수동면 화산리
어무이는 경남 함양군 산청... 으로 그야말로 지리산 시골구석에서 태어나 대도시 부산으로 진출하셔서 우리 2남2녀를 생산하셨다. 사남매 모두를 그 어려운 시절에 대학 보내셨으니... 그 고생은 노 코멘트다.


죤 음악부터 한 곡조 더 듣자.


https://youtu.be/791z7Nb985Y






까칠한 성격의 우리 중불사 말미잘군과는 달리 난 어릴때 처음 맛본 홍어찜(혹은 캬~~ 소리가 절로 났던 삭힌 가오리찜)이 그렇게 맛있을 수 없었다. 달콤한 초장에 찍어먹던 그 희안한 맛은 즉시 뇌에 각인되어 평생토록 그 독특하고 싸한 냄새와 맛을 그리워하게 되었는데... 수십년뒤 LA 와서 까지도 제대로된 청국장이나 홍어찜 그리고 부산 특산물중 청각이라는 해초와 생굴을 버무려 갓 담근 김장김치 겉저리와 부산 역전 오뎅국물의 가께우동과 순대국... 더하여 선지해장국(ㅋㅋ... 아마데우스양의 최고 한식 메뉴)에 오리지널 쌀막걸리, 부산 감천의 어느 중국집에서 아부지와 함께 맛보았던 공갈빵과(ㅋㅋ... 중불사 공자 캐릭터 닮은) 백김치, 그리고 영도다리 주변 공장에서 만든 부산어묵 등등을 찾기위해 탐방한 Gastroventure는 아마도 수백군데 였을 것이고... 난 아직도 당시의 오리지널 맛을 재현해 내는 업소를 발견하지 못했다. 마치 나의 첫사랑 같았던 이문동 경호네 땅속 김장독 와인 맛처럼...




누구나 어릴때 맛본 음식은 평생 잊지 못하는 법이다. 더구나 그것이 어머니의 손맛이라면...
그 이유는 그것이 단순한 어느 음식의 맛이라기 보다는 되돌아 갈 수 없는 그 시절 추억과 함께 뇌 속에 깊이 각인되어 있기 때문일 것이다. 국민학교 5학년때 외삼촌 심부름으로 동네 가게에서 한주전자 담아오며 살짝 맛본 션한 막걸리 맛, 그리고 중2때 처음 맛본... 부드럽고 혀에 착 달라붙는 느낌의 일본 사케 맛... 아, 그 황홀했던 맛이란...

하여... 난 비교적 일찍 진정한 식객의 길로 입문한 셈이다.


다시 커피타임 입니다. I'll be back.


이어질 우연한 만남과 재밌는 스토리가 계속됩니다.
Stay tuned... ㅋㅋ


  



  



https://youtu.be/xzUKcn5auuU


홍어, 부산어묵, 청국장, 김장김치, 막걸리
이 블로그의 인기글

홍어의 추억_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