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asa
식객(kasa)
California 블로거

Blog Open 03.23.2009

전체     43553
오늘방문     113
오늘댓글     4
오늘 스크랩     0
친구     0 명
  친구 새글 더보기
  달력
 
내가 사랑하는 사람들_2D: 고향친구 김태길 + Happy Father's Day!
06/22/2020 11:19
조회  578   |  추천   11   |  스크랩   0
IP 99.xx.xx.104


내친김에 태길이 스토리를 계속 해야겠다.

Why?... 난 평생 살면서 이렇게 복잡하고 재밌고 골치아프게 살아가는 가여븐 인생을 본 적이 없기때문이고... 또 한편으로는 친절한 우리 태길씨와 비슷한 삶을 사는 분 들이 K-타운에 의외로 많이 있을 것이라는 직감 때문이다.


조금전 휘리릭 둘러 보니 아니나 다를까 내가 며칠전 던졌던 '떡밥' 마음의 창에 대한 보다 업데이트된 정보를 어느 블로거가 디테일하게 올려주셨다. 그런데도 난 아직 많은 의문이 남아있다. 또 그분의 증언 역시 객관적 검증과 확인이 필요할 것이고.


레이건 대통령이 한 말... Trust them. But verify. 는 지금도 유효하다. (그들을 믿어라. 그러나 반드시 확인해라.) 또한 내가 미국와서 배운 중요한 삶의 기술중 하나는... Critical Thinking & Skeptical Science (비평적 사고 그리고 회의적 학문)이랄수 있다.


우선 어제 행복했던 '아부지 날' 이벤트 리플레이 부터 해보자.


*예상대로 우리 블방 죽돌이 3인방 (잠시도 블방을 못떠나고 24시간 블방에 죽치며 Watchdog 일념으로 오래전 맛이 간 죽돌이 3형제) 형님들은... 파더스 데이 맛있는 Gus' BBQ 통갈비구이도 안먹고 아마데우스 양이 하사한 그 좋은 샴페인도 안마시고... 마눌과 아들 딸도 멀리한채, 식음을 전폐하고 돋보기 하나 들여대며 전투개시 수신호를 보내느라 얼마나 진이 빠졌을까. ㅎㅎㅎ


*또 희안한게 이넘 3형제는 피를 나눈 사이도 아니면서 3가지가 형제처럼 꼭 닮았다.

  1. 이넘들은 지난 10년간 단 한번도 지들 쌍통을 제대로 보여준 적이 없다. 한넘은 뒤통수만 살짝.
    얼마나 겁이 많으면 그 오랜세월을 도둑 고양이 마냥 숨어 울어댈까. 원래 이런 Chicken Heart 들이 사나이인척 과시대길 좋아한다. 단 일격이면 "에고... 행님 살려줍쇼!" 할 코로나바이러스 보다 더 x만한 좀벌레 솜털들이. 얼마나 겁이 많으면 허구헌날 들쥐 마냥 우루루 몰려 다닐까.
  2. 이넘들은 가짜 보수이자 극보수 인데... 사실은 보수의 진정한 의미조차 모르는 무식한 넘들이다.
  3. 하는 짓이 일단 비겁하고 거짓 선동에 능하나... 사실 이넘들의 과거 유치찬란한 프로파겐다를 아는 사람들은 다 안다.

하여... 이 세
넘 설치는 꼬라지가 너무 보기 싫어 중불사를 떠난 젊잖은 보수와 지식인 그리고 아름답고 조신한 아줌마들 수만 적게 잡아도 3,000명은 넘을 것이다. 바로 이넘들이 중불사 폐업의 원흉들이 아닌가. 을사오적같은 경자삼
(三賊)!... 아닌가?!!... 이 교활하고도 어리석은 넘들아!!!

따라서 판도라 법전 제1-3조에 따라 법대로 집행될 것이다. (쾅!쾅!쾅!... so it will be done as written on Pandora Code 1-3)


*그리고 또 원래 이렇게 극우나 극좌로 편향되고 변질된 이념에 도취된 자들은... 낮술에 취한 자들과 마찬가지로, 부모형제는 물론 제 마누라나 자식들 조차 몰라본다. 따라서 이런자들에게 Father's Day란 아무 의미도 없기에 오로지 컴퓨터 앞에 죽치고 앉아 Keyboard Warrior로 살다가 목디스크나 허리디스크로 비루한 말년을 보내기 마련이다.


*좌우나 보수/진보를 떠나 무릇 인간 됨됨이 그 자체보다 이념을 앞세우면 이런 결과가 나오기 마련이다.

모두들 조심할 일이다.




  


  









그리고 분명 이 방에 도둑고양이 발걸음으로 살며시 들어왔을 죽돌 3형제에게 좋은 시 한 수를 권한다.

>

유안진-침묵하는 연습

Category : 이야기 Ⅱ/감동시선 Date : 2012. 2. 22. 18:53 Writer : 송막내

http://zetham.tistory.com/124

나는 좀 어리석어 보이더라도
침묵하는 연습을 하고 싶다.
그 이유는 많은 말을 하고 난 뒤일수록
더욱 공허를 느끼기 때문이다.

많은 말이 얼마나 사람을 탈진하게 하고
얼마나 외롭게하고
텅비게 하는가?
나는 침묵하는 연습으로
본래의 나로 돌아가고 싶다.

내 안에 설익은 생각을 담아두고
설익은 느낌도 붙잡아 두면서
때를 기다려 무르익히는 연습을 하고 싶다.

다 익은 생각이나 느낌 일지라도
더욱 지긋이 채워 두면서
향기로운 포도주로
발효되기를 기다릴 수 있기를 바란다.

침묵하는 연습,
비록 내 안에 슬픔이건
기쁨이건

더러는 억울하게 오해받는 때에라도 
해명도 변명조차도 하지 않고
무시해버리며 묵묵하고 싶어진다.

그럴 용기도
배짱도
지니고 살고 싶다.


출처: https://songhwajun.com/1339 [읽는 일상의 기록]

유안진-침묵하는 연습

Category : 이야기 Ⅱ/감동시선 Date : 2012. 2. 22. 18:53 Writer : 송막내

http://zetham.tistory.com/124

나는 좀 어리석어 보이더라도
침묵하는 연습을 하고 싶다.
그 이유는 많은 말을 하고 난 뒤일수록
더욱 공허를 느끼기 때문이다.

많은 말이 얼마나 사람을 탈진하게 하고
얼마나 외롭게하고
텅비게 하는가?
나는 침묵하는 연습으로
본래의 나로 돌아가고 싶다.

내 안에 설익은 생각을 담아두고
설익은 느낌도 붙잡아 두면서
때를 기다려 무르익히는 연습을 하고 싶다.

다 익은 생각이나 느낌 일지라도
더욱 지긋이 채워 두면서
향기로운 포도주로
발효되기를 기다릴 수 있기를 바란다.

침묵하는 연습,
비록 내 안에 슬픔이건
기쁨이건

더러는 억울하게 오해받는 때에라도 
해명도 변명조차도 하지 않고
무시해버리며 묵묵하고 싶어진다.

그럴 용기도
배짱도
지니고 살고 싶다.


출처: https://songhwajun.com/1339 [읽는 일상의 기록]

침묵하는 연습 / 유안진


나는 좀 어리석어 보이더라도
침묵하는 연습을 하고 싶다.
그 이유는 많은 말을 하고 난 뒤일수록
더욱 공허를 느끼기 때문이다.
 
많은 말이 얼마나 사람을 탈진하게 하고
얼마나 외롭게 하고
텅 비게 하는가?
나는 침묵하는 연습으로
본래의 나로 돌아가고 싶다.


내 안에 설익은 생각을 담아두고
설익은 느낌도 붙잡아 두면서
때를 기다려 무르익히는 연습을 하고 싶다.
 
다 익은 생각이나 느낌 일지라도
더욱 지긋이 채워 두면서
향기로운 포도주로 발효되기를
기다릴 수 있기를 바란다.
 
침묵하는 연습
비록 내 안에 슬픔이건
기쁨이건


더러는 억울하게 오해 받는 때에라도
해명도 변명조차도 하지 않고
무시해버리며 묵묵하고 싶어진다.
 
그럴 용기도
배짱도
지니고 살고 싶다. 




어쨋든 태길이는 비범한 인물이다.


그의 주변엔 항상 멋진 귀부인들이 줄을 서서 애워싸고 있었다. 내가 2001년 정월 그를 당시 내가 살던 Montebello에서 처음 만났을때 부터 그랬다. 본인 스스로도 말했고... 태길이 세째 누님도 말했듯... '인간이 절반만 되다 만 자식'... (그때부터 난 그를 '야! 절반'이라고 불렀다.)... 그런 일자무식 태길이의 어떤 매력이 그런 귀부인들의 마음을 사로 잡았을까. 나로서도 풀리지 않는 의문이지만... 어쨋든 그는 보통사람이 갖고 있지 않는 특별한 그 무엇이 몇가지 있었는데... 이제부터 그 무엇에 대한 얘기를 시작해 보려 한다.


커피타임 입니다.

I'll be back after a break.






https://youtu.be/XAKyr10ovqY



Father's Day, Eaton Canyon, Rod Stewart, Sailing, Gus BBQ
이 블로그의 인기글

내가 사랑하는 사람들_2D: 고향친구 김태길 + Happy Father's Da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