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udylee0627
주디 리 에이전트(judylee0627)
California 블로거

Blog Open 06.29.2017

전체     31615
오늘방문     15
오늘댓글     0
오늘 스크랩     0
친구     0 명
  친구 새글
등록된 친구가 없습니다.
  달력
 
주택매매, 첫 오퍼를 꼭 받아야 할 때는 언제인가?
12/07/2017 10:19
조회  241   |  추천   1   |  스크랩   0
IP 172.xx.xx.15


셀러가 집을 팔기 위해 매물을 마켓에 내놓으면 바이어의 오퍼를 받게 된다. 언제 받느냐의 차이가 있을 뿐 셀러가 마음이 변해 매물을 거둬 들이지 않는 한 오퍼는 받게 되어 있다. 그러나 셀러가 첫 오퍼를 받게 되면 고민을 하게 되는 경우가 많다.


원하는 가격에 오퍼가 들어오면 별 문제가 없지만 가격이 생각보다 낮다면 카운터 오퍼를 보내거나 아니면 카운터 오퍼 조차 보내지 않게 된다. 부동산 에이전트들은 집을 파는데 있어서 첫 오퍼는 아주 중요하다고 말한다. 바이어들의 반응을 판단할 수 있고 앞으로 얼마나 더 많은 오퍼가 들어 올 지에 대한 예측도 할 수 있기 때문이다.


셀러가 처음 들어온 오퍼를 거절하지 않고 받아야 할 때가 언제인지 생각해 보자.


◇이사갈 집을 찾았을 때


셀러가 집을 팔고 다른 집을 구입해서 나가는 경우라면 빨리 집을 팔아야 된다. 이사갈 집을 정했고 에스크로까지 오픈한 상태라면 현재 살고 있는 집을 가능한 빨리 파는 것이 좋다. 조금이라도 더 받으려고 흥정을 하다가 오퍼를 놓치게 되면 집을 파는 기간이 더 길어지기 때문이다.


또한 셀러는 다음 오퍼가 들어 올 때까지 기다려야 하므로 마음은 점점 급하게 된다. 최악의 경우 새로 구입한 집으로 이사를 갈 때까지 오퍼가 들어오지 않는다면 모기지 페이먼트를 이중으로 해야 되는 상황까지 초래하게 된다. 따라서 집을 팔고 다른 집을 구입하는 경우라면 첫 오퍼의 가격이 낮더라도 무시하지 말고 잘 흥정해서 거래를 빨리 마치는 전략이 필요하다.


◇현금 오퍼가 들어왔을때


셀러에게 가장 좋은 오퍼는 바로 현금 오퍼다. 바이어가 모기지 융자를 받게 되면 감정을 해야되고 개인 크레딧이나 소득에 따라서 융자가 거부될 수 있다. 그러나 바이어가 융자를 통하지 않고 현금으로 구입하려 한다면 에스크로 기간을 절반으로 단축할 수 있고 거래 당사자들의 마음이 변하지 않는 한 거래가 깨질 염려가 없다.


그래서 많은 셀러들이 현금 오퍼를 선호하고 있다. 만약 현금 오퍼가 들어왔다면 셀러는 받아 들이는 게 좋다. 현금 오퍼가 리스팅 가격보다 낮게 들어왔다면 잘 설득해서 셀러가 생각하는 수준으로 끌어 올리게 한 후 받는 게 유리하다.


◇빨리 이사를 가야 할때


직장이나 사업을 위해 다른 도시나 타주로 급하게 이사를 가야 할 때가 있다. 다른 회사에서 파격적인 조건으로 스카우트 제안이 왔다거나 더 좋은 비즈니스를 위해 이사를 가야 되는 상황이라면 셀러는 빨리 움직여야 한다. 오퍼가 들어왔는데 가격이 낮다고 해서 지루하게 흥정을 하거나 다른 오퍼를 받기 위해 더 기다려야 한다면 셀러에게 주어진 좋은 조건을 놓칠 수 가 있기 때문이다.


이직이나 비즈니스를 위해 다른 곳으로 이사를 가야 되는 상황이라면 싸게 팔더라도 첫 번째 오퍼를 놓치지 않는 것이 좋다.


◇바이어가 많지 않을 때


가격이 낮은 지역은 거래가 활발하고 바이어들의 오퍼도 많이 몰린다. 통계적으로 볼 때 50만달러 이하의 낮은 가격대 주택들이 밀집한 곳에서는 복수 오퍼가 많다. 그러나 집값이 100만달러가 넘는 비싼 동네는 수준에 맞는 바이어가 찾기가 쉽지 않다. 오퍼가 적은 지역에서는 한개의 오퍼도 신중하게 대처해야 한다.


아무리 셀러스 마켓이라고 해도 바이어의 오퍼가 뜸하게 오는 곳에서는 첫 번째 오퍼는 매우 중요하다.


◇매물이 마켓에 오래 나와 있을때


집을 마켓에 내 놓은 지 수개월이 지났는데도 오퍼가 없다면 가격이 높게 책정된 경우가 대부분이다. 일반적으로 새로운 리스팅이 나오게 되면 첫 3주까지 바이어들의 관심도가 가장 높다. 그 이후부터는 바이어들의 움직임은 적어지고 새로운 매물을 찾게 되는 경우가 많다. 따라서 3주 안에 첫 오퍼를 받지 못하면 장기전으로 들어갈 확률이 높아진다.


매물이 오랫동안 팔리지 않으면 바이어들은 그 집에 큰 결함이 있다고 생각하게 된다. 그래서 안팔리는 매물은 더 오퍼를 받기가 힘들어 진다. 이런 상황에서 오퍼가 하나 들어왔다면 놓치지 말고 잘 흥정을 이끌어 내야 한다. 오퍼의 가격이 낮은 상태라면 어느 정도 바이어 요구를 들어주는 전략이 필요하다.


끝까지 높은 가격을 고집하지 말고 주변 시세에 맞는 수준에서 첫 오퍼를 받는 것이 중요하다.


부동산 추천 매물 보기

한인타운 투자부동산, 인컴유닛, 플립 전문

주디 리 부동산 에이전트
Phone : (213) 505-2404
Email : judyrealty1@gmail.com
Web : www.JudyLeeRealty.com


이 블로그의 인기글

주택매매, 첫 오퍼를 꼭 받아야 할 때는 언제인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