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ongabc
알래스카(jongabc)
Alaska 블로거

Blog Open 05.12.2012

전체     1534206
오늘방문     404
오늘댓글     1
오늘 스크랩     0
친구     71 명
Blog News Citizen Reporter
2015 Koreadaily Best Blog
2014 Koreadaily Best Blog
2013 Koreadaily Best Blog

  달력
 
알래스카 " 추억의 바닷가 "
11/23/2019 10:05
조회  890   |  추천   9   |  스크랩   0
IP 64.xx.xx.29

지난여름에 아일랜드를 여행하면서 섬 일대의

바닷가를 정말 많이 다녔던 것 같습니다.

섬의 아름다운 비경에 빠져 여행의 재미에 푹

빠져 버린 것 같습니다.

태평양 바다의 넓은 품에 몸을 맡기고 해안가에 

밀려온 다양한 괴목들로 그늘막을 만든 피서지의

풍광 또한, 바다를 찾는 재미 중 하나였습니다.


지난여름 바닷가의 추억을 되돌아봅니다.



바닷가에서 만난 서퍼의 모습은 역동감을 불러일으킵니다.


 우물 정자로 만들어진 그늘막이 장난스럽습니다.


나 홀로 전용 방을 꾸며 놓았는데 , 입구에 놓인 조개껍질이

마치 문패 같은 분위기입니다.


가벼운 나무로만 가져다가 짓다만 그늘막입니다.


이런 형태로 짓는 게 보편적인 괴목 그늘막 같습니다.


안으로 들어가면 은폐, 엄폐가 잘 되겠네요.


굳이, 햇빛을 가리지 않아도 저렇게 갖춰 놓으면

자신만의 영역을 구축했다는 자신감이 생길 것 같습니다.

 

이건 또 뭔가요?

마치 마법사의 건달프 지팡이 같습니다.


다들 자신만의 미적인 감각으로 독특하게 지었습니다.


슬리퍼까지 벗어 놓고 바다로 풍덩 뛰어들어갔나 봅니다.


여기 바닷가 안내센터의 건물인데 안에서 바라보는 

바다 풍경도 좋을 것 같습니다.


사진작가들이 이 곳을 많이 찾는 곳 중 하나입니다.


바다의 흰 포말들이 쉬지 않고 밀려옵니다.


모래가 너무 고와서 맨발로 걸으면 정말 기분이

저절로 좋아집니다.


다소 쌀쌀한데도 서핑을 즐기는 사람들.


여름의 끝자락에서 만나 본 태평양 바닷가입니다.


보기만 해도 힐링이 되는 바다는 이런 맛에 찾나 봅니다.


파도가 만들어 낸 백사장의 흔적들을 따라 걸어 보았습니다.


연인들도 보이는군요.


썰물로 인해 고인 바닷물이 마치 호수와 같습니다.


디저트로 아이스 케이크 한 조각.


저녁으로는 회로 배를 채웠습니다.

이제 점점 깊어만 가는 2019년 한 해를 돌아보며

잠시 회한에 젖었습니다.

오른팔을 들어 올리기 힘들어 오늘도 포스팅을 포기

할까 하다가 아픔을 참고  결국, 포스팅을 마쳤습니다.

참, 별나기도 하네요.ㅎㅎ

알래스카,아일랜드,태평양,그늘막,추억
이 블로그의 인기글

알래스카 " 추억의 바닷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