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ongabc
알래스카(jongabc)
Alaska 블로거

Blog Open 05.12.2012

전체     1464420
오늘방문     317
오늘댓글     4
오늘 스크랩     0
친구     71 명
Blog News Citizen Reporter
블로그 뉴스 시민 기자
2015 Koreadaily Best Blog
2014 Koreadaily Best Blog
2013 Koreadaily Best Blog

  달력
 
알래스카" 고생은 되도 여행은 설레임 "
08/12/2019 01:34
조회  1337   |  추천   11   |  스크랩   0
IP 96.xx.xx.63

집 떠나면 고생이라는 말이 있는데 이는 그냥 집에

눌러 있으라는 부모님의 말씀이지만 , 이제는 집에만

있으면 남에게 뒤쳐지는 것 같고, 세상 물정 모르는 

바보가 되어 가는 것 같기도 하면면서, 은근히 왕따가

되어 버리는 시대가 아닌가합니다.

한국에서는 펜션 문화가 발달이 되어 가고 있지만 , 하루에

2~30만 원 하는 펜션을 가기보다는 차라리 이럴 바에야

해외여행을 다녀오는 게 낫다는 생각을 하게 됩니다.


그래서, 늘 공항은 만원사례입니다.

저는 일 년에 비행기를 이용하는 경우가 자주 있어 이제는

공항 이용과 비행기 타는 데는 거의 선수급에 속하기도

합니다.

단, 완전 처음 낯선 나라에 들어서면 , 그 나라 법을 모르니

조심스럽고, 인터넷으로 무한정 폭풍 검색을 하게 됩니다.

인터넷이 안되면 그때부터는 지나가는 행인 1을 잡고 묻고,

다시 지나가는 행인 2를 잡고 물어 물어 길을 찾게 됩니다.

 이번에는 중국인들을 붙잡고 물어봐야 하는 경우가 많이

생겼는데 , 중국인들은 영어 하고는 담을 쌓고 지내는 경우가

많은지라 대화 소통에 많은 어려움을 겪었습니다.

국제선 승무원들도 모르는 영어를 일반인이 알기에는

정말 무리가 따르지요.


그렇다고 제가 한문을 잘 쓰냐 하면 그것도 아니니, 바디

랭귀지도 잘 통하지 않더군요.

일본에서는 그럭저럭 영어와 한문과 바디 랭귀지를 통해

잘 돌아다녔었습니다.

이번에 중국행은 대략 난감할 때가 많았습니다.

누구처럼 조신하게 그냥 마냥 기다리는 건 체질에 맞지 않아

쉬지 않고 엄청 돌아다녔습니다.

오늘은 청도를 거쳐 홍콩과 성도 부근을 가게 되었습니다.

1800자 한문만을 익힌 실력으로는 중국의 언어를 이해 하지

못하겠더군요.

제가 아는 한자로 해석을 하면 "미주"라고 하는 곳인데 ,

한문을 검색해도 한국의 한자로는 해석이 안되더군요.

" 오호통재라 "


여행을 하다 보면 낯선 문화와 문물들이 거침없이 다가오는데

무심코 넘기지 말고 하나하나 음미해보는 걸 추천합니다.

눈에 익은 것만 보게 되는 심리와 아는 것만 먹으려는 식문화의

습관을 버리고, 새로운 것에 대해 도전을 해 보시는 걸 추천

합니다.

겁 없이 덤볐다가 낭패를 보는 경우가 생길지라도 일단은

도전을 해 보는 게 좋습니다.

이럴 때 아니면 , 해 볼 기회가 다시 주어지지 않게 됩니다.

낯선 곳에 자신을 한번 과감하게 던져 놔 보시기 바랍니다.

한번 태어난 인생 그 무에 두려울 게 있나요?

늘 새로운 것들에 대해 도전을 하고, 보고 배우는 진정한

삶의 미학을 하염없이 누려 보시기 바랍니다.

그리고, 낯선 것들을 받아들이고 가치관을  재 정립하고

세우는 것도 여행의 묘미 중 하나입니다.

그럼 여행을 떠나 볼까요!


만남의 광장 같은 분위기네요.

시계탑이 있으니 , 저기에서 만나자고 약속을 하면 될 것 같습니다.

그러고 보니 , 고등학생 때 삼총사가 10년 후에 남산 팔각정 앞에서 

만나자고 도원결의를 맺었는데 , 지금은 다 잘들 살고 있는지 궁금하네요.


여기는 3층 출국장인데 , 여기로 픽업을 오는 이들도 있네요.


번호판인데 한문과 영어, 아라비아 숫자 세 가지가 합성이 되어 있습니다.


난간에 수많은 해당화 같은 꽃잎들이 모두 조화입니다.

장장 1킬로미터 정도의 도로 난간에 모두 조화를 만들어 놓았습니다.

보통 공항 정도 되면 생화를 심을 만 한데, 유일하게 중국 공항만 

이렇게 조화로 치장을 해 놓았더군요.

대단합니다.


공항 청사 1층에는 마중을 나온 이들과 도착한 지인들의 심 싣기에

다들 분주하기만 합니다.


이렇게 공항을 들어가기 위해서는 정문부터 짐을 검사해야 하기에

길게 줄을 서서 차례를 기다립니다.


공항 대합실에는 지금 시간이 새벽 4시인데, 사람들이 엄청 많이 

몰려들었습니다.

차 문화가 발달해서인지 이렇게 뜨거운 물이 나오는 머쉰이 두 곳에

설치되어 있습니다.

저도 이 덕을 보았는데, 컵 라면을 무사히(?) 먹을 수 있었습니다.


자동 발매권 기기 뒤에 콘센트가 있어 셀폰을 충전할 수 있었습니다.

100 볼트라 미리 한국에서 돼지코를 사 와 충전을 했는데 공항에 도착하면 우선 콘센트부터

찾게 됩니다.

다른 나라 공항들 의자를 보면 , 의자에 콘센트가 설치되어 있는데, 여기는

그런 충전 시설은 없었습니다.


심카드인데 전화기마다 심카드 크기가 다릅니다.

특히, 삼성 갤럭시 10은 심 카드가 정말 작아서 일반 심카드와는

호환이 되지 않습니다.

잘라도 맞지 않아, 별도로 잘 구매를 해야 합니다.

행여 저 자판기에 있는 심카드를 구입하면 돈만 날리는 경우가

생깁니다.

검색대를 두 번 거쳐서 대합실에 들어서니, 이렇게 작은 대합실에 무한정

사람을 유치를 시키더군요.

앉을자리도 없어서, 서서 탑승할 때까지 기다려야 합니다.


중국공항의 특징,

저 비행기까지 또, 버스를 타고 이동을 해야 합니다.

내릴 때도 활주로, 탈 때도 활주로.

알래스카 원주민 마을의 풍경과 아주 흡사합니다.


드디어 비행기에 탑승을 완료했습니다.

처음에 나눠주는 과자들.

우측은 물휴지, 크래커, 무슨 제리인데 나무토막 같은 맛. 맨 좌측은 

잘게 자른 살코기를 양념으로 버무린 맛인데 , 좀 미묘합니다.

다 처음 느껴보는 맛 들입니다.


제리 같지만 퍽퍽하고 푸석 거리는 지푸라기 맛.


중국집 가면 나오는 덮밥 종류인데 버섯, 야채 다진 것 등을 넣어 만들었습니다.

작은 봉투에 든 건 땅콩, 그리고 요거트 하나, 작은 머핀 하나인데 얼마나 무성의하게

포장을 했는지, 머핀 밑을 보면 랩을 그냥 돌돌 말아서 잘라 놓았습니다.


우리나라 꽈배기 같은 건데 , 아무 맛도 없습니다.

그냥 소금이나 설탕도 치지 않고 , 밀가루 맛만 나는 꽈배기 비슷하다고

보면 됩니다.


다시, 다른 공항에 도착해 처음부터 다시 시작하는 짐 검사를 하기 위해

출구로 나가려는데 공항 청사 내에 있는 흡연실.


짐 검사 때 라이터를 검색대에서 모두 압수했으니 , 당연히 담배에

불을 붙이기 위해 만들어 놓은 자동 라이터.

다시 비행기를 타고 이동 중입니다.

정말 비행기는 엄청 탑니다.


기내식으로 나온 쌀죽.

이걸 다시 보게 되다니 , 지난달 가혹했던 시련의 일들이 다시

생각이 납니다.

다시 어김없이 등장하는 케이크 한 조각과 요구르트, 그리고, 수박 한 조각,

얘네들이 시애틀 수용시설과 자매결연을 맺은 거 아닌가 하는

의심을 살짝 해 보았습니다. ㅎㅎㅎ






알래스카,중국,해외여행,삶의 미학,낭패,
이 블로그의 인기글

알래스카" 고생은 되도 여행은 설레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