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ongabc
알래스카(jongabc)
Alaska 블로거

Blog Open 05.12.2012

전체     1532881
오늘방문     394
오늘댓글     0
오늘 스크랩     0
친구     71 명
Blog News Citizen Reporter
2015 Koreadaily Best Blog
2014 Koreadaily Best Blog
2013 Koreadaily Best Blog

  달력
 
알래스카 " 세상이 변하다"
01/22/2020 05:20
조회  1767   |  추천   18   |  스크랩   0
IP 64.xx.xx.34

여행을 하다 보면 마트나 시장에 들르게 됩니다.


모처럼 만나는 먹거리나, 오랜만에 보는 물건이나

생필품들이 그동안 생각해 왔던 가격과는 천양지차로

차이가 나는 걸 만나볼 수 있습니다.

이미 오래 지난 이야기지만, 동해안에서 어부들에게

잡히면 바로 버려 버리는 쥐포는 이제 없어 팔지 못할 정도로

가격은 비싸고 귀한 어종이 되었습니다.

마치 쥐를 닮았다고 해서 , 이름마저도 쳐다보지 않을 이름이

지어졌는데, 갑자기 쥐 하니 생각나는 전임 대통령이 생각

나네요. 나라의 곳간을 통째로 들어 먹은, 돈에 대해서만큼은

피도 눈물도 없는 쥐....


어시장에 가거나 재래시장에 가면 생선을 살 때, 손질을 해서

고기만 담아주기도 했는데, 이제는 머리나 내장이나 모두

돈을 받고 팔더군요.

알래스카에서 연어 머리와 등뼈 부분을 모두 버리지만 ,

다른 곳에서는 돈을 받고 팝니다.

이제는 물보다 비싸진 gas 를 보면 정말 격세지감을 

느끼게 합니다.

오래전 " 누가 물을 돈 내고 사먹냐? " 하면서 생수가

나왔을 때, 다들 코 웃음을 쳤지만, 이제는 모두들

물이 개스값보다  비싼 걸 인식조차 하지 않을 정도입니다.


자원은 대체자원이 있지만 , 먹거리에는 대체할만한 

먹거리가 없습니다.

인공적으로 만든 고기나 유전자 변형 식품들이 점점

대세가 되어가고 있습니다.

참, 세상은 빠르게 변하고 있는 것 같습니다.


눈을 먹으며 자란 세대들이 이제는 눈을 바라보는 시선은

공해의 일부로 보고 있습니다.

이제는 눈에 대한 낭만들이 점점 사라지는 것 같아 

안타깝기만 합니다.


그 좋아하는 빵 가격들이 하나에 3불이 훌쩍 넘어가니,

부담이 가서 손이 가지 않을 정도입니다.

동네마다 있는 천 원에 세개 하던 단팥빵들은  모두 사라지고,

유명 프랜차이즈 제과점들이 대세를 이루고 있습니다.

제과점 하나 차리는데도 수억씩 들 정도니, 정말 세월의 흐름을 

절절히 느끼게 됩니다.


말린 북어 머리도 이제는 버젓이 마트에서

팔리고 있습니다.

가격은 10불대.

정말 이제는 버릴 게 하나도 없는 시대에 살고 있습니다.

강아지가 몸살이나 감기에 걸렸을 때, 북어 머리를 푹 삶아서

먹으면 금방 낫습니다....> 애견인들은 참고하세요.


조기가 작은 거 한 마리에 10불이 넘지만 , 설이나 추석 선물 세트를 

보면 헛소리가 나옵니다.

무려 수십만 원을 넘으니, 선물을 할 때, 부담백배입니다.


극장 앞에서 팔던 오징어들은 외국인들이 좋아하는 팝콘만큼이나

인기가 있었는데 , 저렇게 작은 오징어 세 마리 든 게, 35불입니다.

거기다가 택스 포함하면 대략 난감입니다.

돈의 가치도 떨어졌지만, 그만큼 농수산물들의 가격이 하늘

높은 줄 모르고 치솟기만 합니다.


일명 맹구라 불리는 망고스틴인데 대량 재배가

힘든 게 특징입니다.

한국이나 일본에서도 재배를 하려고 시도를 했지만 ,

거의 실패를 했다고 하네요.

그동안 한번 먹겠다고 별렀는데 , 아직도 시식을 하지 

못하고 있습니다.

이번 주, 장을 볼 때 한번 시도해 보기로 하겠습니다.


학교 앞 , 버스 회수권을 내고 길거리 포장마차에서 먹던 

떡볶이와 어묵 그리고, 튀김들이 이제는 마트에서 포장된

냉장이나 냉동 식품으로 팔리고 있어 집에서 간단히 요리를

해 먹을 수 있지만, 포장마차에서 먹는 그 기분을 즐기기에는

부족함이 있습니다.

교복 앞자락에 설탕물을 묻히며 먹던 호떡들,

학교 앞에는 늘 돗자리를 깔고 파는 각각의 물건들이

생각나는데 , 그중 하나가 혁대의 버클을 광을 내는 광약이

잘 팔렸습니다.

녹색이나 청색으로 된 약품인데, 용각산보다 작은 통에

담아 팔고는 했지요.

시험기간 동안 잠을 쫓아 낸다고 무식하게 안티푸라민을

눈두덩에 바르고는 했는데, 정말 눈이 번쩍 뜨일 정도로

화끈거립니다.

" 지나 간 것은 그리워하느니라 " 

알래스카,격세지감,유전자변형식품,쥐포,어시장,
이 블로그의 인기글

알래스카 " 세상이 변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