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ongabc
알래스카(jongabc)
Alaska 블로거

Blog Open 05.12.2012

전체     1176156
오늘방문     78
오늘댓글     1
오늘 스크랩     0
친구     70 명
Blog News Citizen Reporter
2015 Koreadaily Best Blog
2014 Koreadaily Best Blog
2013 Koreadaily Best Blog

  달력
 
알래스카 " 곰과 노을과 버섯 "
11/12/2017 05:45
조회  1381   |  추천   22   |  스크랩   0
IP 63.xx.xx.20

앵커리지 시내와 인근에 수시로 나타나는 

곰들을 사살하는 경우가 많아졌습니다.

이번에는 곰들이 동면에 접어들지않고 

쓰레기통을 뒤지는 장면이 발견이 되었는데

곰들은 먹을거리가 있으면 동면에 접어 들지

않는다고 합니다.

.

2016년에 비해 2017년에는 곰들이 4배나 더

많이 사살을 당했습니다.

총 34마리가 사살을 당했는데 이중, 절반은 사람들이 

자신의 쓰레기통이나 닭장을 위협한다는 구실아래 곰을

사살했으며 . 나머지 절반은 경찰과 공원 순찰대원,

야생 생물학자들에 의해 사살 당했습니다.

.

점점, 사람들은 곰에 대해 사정을 봐주지 않고

있습니다.

공포를 쏴서 쫒아 내는게 아니라 아예 사살을 

해 버리는겁니다.

정책적으로 다시한번 재 점검을 해야할 때가

아닌가합니다.

.

점점 좁아지는 그들의 영역을 보호해야하는 

의무를 지녀야 할 것 같습니다.

참으로 안타까운 일입니다.

알래스카의 야생동물은 타주보다 훨씬 

위협을 많이 받는 지역이기도 합니다.


.


.

노을을 만나러 바닷가에 나왔는데 역시, 바다라고

바람이 장난아니네요.

손가락이 금방이라도 굳어 버릴 것 같습니다.


.


.

오리나무 사이로 노을이 스며들고 있습니다.


.

.

앵커리지 다운타운의 전경입니다.

가끔 이렇게 앵커리지가 등장을 합니다.


.


.

오늘 노을은 좀 색다른 것 같습니다.

짙은 노을 속에서 풍력 발전기의 팬이 돌고 있습니다.


.


.

아가씨가 노을의 연인이 되어 서 있네요.


.


.

누군가 종류별로 땄던 버섯을 버리고 갔네요.


.


.

삼나무에 자라는 상황버섯입니다.

특이하죠?


.


.

고사리들이 사람 키만큼이나 자랐습니다.


.


.

이 돌은 기름이 묻어나는 돌인 것 같습니다.

기름 함유량이 많은 돌이네요.


.


.

이미 수명을 다해버린 괴목은 스스로 자양분이 되어

다른 생명들을 자라게 합니다.


.


.

비를 머금은 버섯들이 때를 만난듯 숙숙 자라고 있습니다.


.


.

앙증맞은 베리가 수줍은듯 숨어있습니다.


.


.

인 세명 정도는 충분히 비를 피할 수 있는구멍이 파여 있네요.


.



.

이렇게 까만 버섯이 자라고 있네요.


.


.

여태 자세히 버섯들을 살펴 보았는데 , 다행히 독버섯은

보이지 않습니다.


.


.

야생에서 생활할때 버섯은 아주 좋은 영양을 제공해줄

식물입니다.


.


.

특히, 버섯은 생걸 먹어도 이상이 없으니 별다른 

조리법이 필요하지 않습니다.


.


.

괴사된 나무 위에 씨앗이  바람에 날려와 자리를 잡고 싱싱한

모습으로 자라나고 있습니다.

그런데, 점점 새로운 나무가 커지면 무게를 이기지 못하고

 저 괴목이 부서지는건 아닐까요?


.


.

마치 나비처럼 접힌 버섯이네요.


.


.

촉촉한 습기가 많은 지역에서 버섯이 많이 자랍니다.

키가 큰 숲에서는 잘 자라지않고 깊 옆, 산책로 옆이

제일 많이 자라 버섯을 발견하기는 쉽습니다.

.

슬슬 산책을 하면서 딴 버섯으로 한끼 식탁에 

올릴 수 있기에  쏠쏠한 재미가 있습니다.

여기서는 독버섯을 껍질을 벗겨 드시는분도

계시더군요.

대단한 할머님이십니다.

.

독버섯은 껍질을 벗기면 안전하다고 하는데

역시, 불안해서 먹지는 않게 되네요.

먹을 것도 많은데 굳이 독버섯까지 먹어야

하는걸까요?..ㅎㅎ


.


곰,버섯,알래스카,노을,앵커리지,
이 블로그의 인기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