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ongabc
알래스카(jongabc)
Alaska 블로거

Blog Open 05.12.2012

전체     1604691
오늘방문     246
오늘댓글     4
오늘 스크랩     0
친구     71 명
Blog News Citizen Reporter
2015 Koreadaily Best Blog
2014 Koreadaily Best Blog
2013 Koreadaily Best Blog

  최근 댓글
  달력
 
Alaska "황금의 땅 NOME 을 가다 1편 "
07/12/2020 04:14
조회  900   |  추천   9   |  스크랩   0
IP 211.xx.xx.200

알래스카 앵커리지에서 비행기를 타고 1시간 10여분을

날아가 도착하는 곳 , "Nome" 

북극권에 있는 곳이라 일 년 내내 추운 곳이지만, 그래도

사람이 사는 땅 "Nome" 은 백인들의 손길이 많이

스며든 곳입니다.

에스키모인들이 모여사는 곳이라 독특한 문화가

호기심을 자극했습니다.

 

아주 오래전부터 황금의 땅이라고 불리던 "Nome" 

그곳은 아직도 많은 황금이 숨겨져 있습니다. 

수많은 이들이 부푼 꿈을 안고 , 이곳 "Nome"을 찾아왔답니다.

지금도 채굴 작업을 여러 군데서 하고 있으며, 

지금부터는 바닷속 황금을 찾기 위해

모두 도전을 하고 있답니다.



 

 위에서 내려다본 알래스카 놈 가는 길.

 정말 웅장하고 , 장엄할 뿐입니다.

맨 처음 알래스카를 오는데 이런 얼음 땅에도 사람이 사나 하고 

의심부터 들었답니다.

 

 


  알래스카 거의 독점인 알래스카 에어라인. 

작은 경비행기 회사는 많이 있습니다.

 대형은 알래스카 에어라인이 유일한 항공사입니다.

 

 


  위에서 내려다본 " 놈" 전경입니다.

 여름에는 황금을 찾기 위해 많은 사람들이 옵니다. 

개개인이 와서 캐는데 조금씩은 다 건지는 걸로 알고 있습니다.

 

 


  시골 대합실만 한 놈 공항.  저기 우측 문 앞에 있는 게 제 짐이네요.

 

 

 


  시청입니다, 모든 정부부처는 거의 다 여기 있습니다. 

문을 열고 업무를 보는 시간은 정해져 있어

 시간표를 잘 보아야 합니다.

 



놈의 아주 오래된 전통 있는 신문사입니다. 

지금은 명목만 잇고 있는데 조금 안타까운 마음이 듭니다.


 



 바닷가 앞에 있는 동상인데 한 사람은 금을 캐는 광부의 모습이며 

우측 동상은 에스키모인 동상입니다.

바다에서 사금을 캐는 시기는 여름 두 달만 가능한 일입니다. 

나머지는 바다가 얼어 사금을 캘 수 없습니다

지난해 두 달 동안 제일 많이 캔 사람은 약 2,500,000 어치를 캤다고 합니다.

여긴 금을 캐면 다 신고를 하게 되어 있습니다. 

그래서 금액이 알려집니다. 100% 다 신고를 하는지는 잘 모르겠네요.

 

 

 


  "Nome "의 트레이드 마크입니다.

  오죽 금이 많이 나오면 저렇게 큰 조형물을 세웠을까요.

 



알래스카,황금,nome,에스키모,백인,
이 블로그의 인기글

Alaska "황금의 땅 NOME 을 가다 1편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