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ongabc
알래스카(jongabc)
Alaska 블로거

Blog Open 05.12.2012

전체     1523071
오늘방문     199
오늘댓글     4
오늘 스크랩     0
친구     71 명
Blog News Citizen Reporter
블로그 뉴스 시민 기자
2015 Koreadaily Best Blog
2014 Koreadaily Best Blog
2013 Koreadaily Best Blog

  달력
 
알래스카 " 잠을 잘못 자면 "
11/24/2019 07:45
조회  984   |  추천   13   |  스크랩   0
IP 64.xx.xx.29

오래전부터 잠버릇이 고약해서 늘 침대를 

밤새 돌아다니고는 합니다.

잠버릇을 고치기는 이미 늦은 나이라 고치려고

노력도 하지 않게 되더군요.

침대 천지사방을 누비면서 자는 고약한 잠버릇으로

언젠가는 침대에서 떨어진 적도 있을 정도로

잠버릇이 난해하기만 합니다.

며칠 전 베개를 너무 높이 자는 바람에 목과 팔에

아주 큰 문제가 생겼습니다.


목도 돌리지 못할 정도로 큰 고통도 있지만, 더 큰

고통은 오른팔이 떨어져 나갈 것 같은 통증으로 

심지어 눈물이 날 정도였습니다.

부랴 부랴 파스도 종류별로 가져다 붙이고, 진통제도 

두 알 세알씩 먹었는데도 도저히 통증이 가라앉지

않더군요.

책상에 앉으면 팔의 고통이 더 심해져 컴퓨터도 하지

못할 정도였습니다.

팔이 떨어져 나가는 듯한 고통을 아시나요?


결국, 한의원을 찾아가 부황도 뜨고 침도 맞고 , 수지침도

맞고, 전기 뜸도 뜨고 그랬지만 당최 나을 생각을 하지

않더군요.

난생처음 한의원에 가서 침을 맞으면서 드는 생각이

드라마 허준을 보면 , 침을 맞고 바로 효과가 나타

나던데 저는 전혀 차도가 없어 너무 이상하게만

생각이 들더군요.

한번 맞는데 60불이고 5회를 맞으면 할인을 해서 

250불이더군요.

카드는 안되고 오직 현금만 결제가 된다고 하네요.

하여튼 여차저차 모든 치료를 받았지만 , 아직도 

고통은 여전합니다.


이렇게 아파보긴 처음인 것 같습니다.

서서 있을 때는 오히려 통증이 덜 한 것 같았습니다.

그러나, 앉거나 누우면 바로 통증과 직빵으로 연결이

되어 잠을 자지 못하고 , 밤새 서성 거리면서 밤을

꼬박 새워야만 하는 게 정말 더 고통스럽더군요.

인터넷을 뒤져 각종 스트레칭은 다 해 보았습니다.

약국에 갔더니, 차라리 그러면 병원에 가서 진통제 

주사를 맞으라고 하더군요.

혹시, 어디 만병 통치약 없을까요?  ㅎㅎ

오십견일 때 , 웅담주를 마셨더니 개운하게 1주일 만에

낫는데 다시 웅담주라도 마셔야 하나 봅니다.

 




알래스카,한의원,오십견,웅담주,부황,
이 블로그의 인기글

알래스카 " 잠을 잘못 자면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