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ongabc
알래스카(jongabc)
Alaska 블로거

Blog Open 05.12.2012

전체     1504411
오늘방문     295
오늘댓글     4
오늘 스크랩     0
친구     71 명
Blog News Citizen Reporter
블로그 뉴스 시민 기자
2015 Koreadaily Best Blog
2014 Koreadaily Best Blog
2013 Koreadaily Best Blog

  최근 댓글
  달력
 
알래스카" 겨울의 길목에서"
11/17/2019 02:39
조회  661   |  추천   10   |  스크랩   0
IP 64.xx.xx.29

이제 알래스카 길목 곳곳에는 산 봉우리에

하얀 고깔모자를 쓴 모습들이 대세입니다.

낮게 깔리운 구름들과 구름들이 날개옷을 접고

내려와, 안개로 변한 거리의 풍경들은 옷깃을

조금 더 여미여야 하는 겨울의 초입 풍경입니다.


매일, 수시로 지나다니는 기차들도 동면에 들어가

페어뱅스를 향하는 겨울 오로라용 기차만 주말에

한 번씩 다닐 뿐입니다.

완행용 기차라 늘 가다 서다를 반복하기에 이른 아침

기차를 타면 하루 종일 걸려서야 페어뱅스에 도착을

'하고는 합니다.

스워드 하이웨이 도로를 따라 겨울 초입의 소식을

전해드립니다.


안개가 몽실몽실 피어나며 이른 아침길을 반겨줍니다.


산자락 밑에 다소곳이 위치한 아담한 교회가 신비롭기만 합니다.


한 폭의 수채화처럼 채색이 되어가는 구름과 안개의 그림자입니다.


겨울비까지 내리니, 더욱 몽환적으로 경치가 다가옵니다.


사람의 형상 같은 구름이 어디론가 달려가는 듯합니다.


자작나무 단풍이 이제는 지우개로 지우듯 , 점차 

스러져가고 있습니다.


겨울비가 내리는 스워드 하이웨이는 운치가 있어 좋습니다.


밀려오는 구름이 마치, 등을 떠 미는 것 같습니다.


하늘이 열린 틈새로 설산의 봉우리들이 모습을 

드러냅니다.


잠시, 목공예 갤러리도 들러 보았습니다.


겨울비는 그치자, 더욱 상큼한 공기들이 가슴으로 

스며듭니다.


황금빛 단풍이 아직도 조금은 남아 있습니다.


손톱 끝에 슈가 파우더를 뿌린듯한 설산의 풍경입니다.

 


이제는 구름들도 설산 봉우리에 잠시 쉬는 듯합니다.


누군가가 자를 대고 하얀 페인트를 한일자로 그었나 봅니다.


바람 한점 없어 바다도 고요하기만 합니다.


옷을 훌훌 털어버린 자작나무 숲을 달려가 봅니다.


포테이지 빙하가 있는 곳에도 어김없이 눈이 내렸습니다.


그리고, 다시 돌아온 도시의 풍경입니다.


그렇지 않아도 깨끗했던 도로들이 , 겨울비로 더 빛이 

나는 것 같습니다.

한 바퀴 휭하니  드라이브를 마치고 나니, 마음마저도

청정 지역으로 변한 것 같아 하루 일과를 알차게 시작

하는 것 같아 개운 하기만 합니다.


알래스카,기차,겨울,오로라,페어뱅스
이 블로그의 인기글

알래스카" 겨울의 길목에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