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ongabc
알래스카(jongabc)
Alaska 블로거

Blog Open 05.12.2012

전체     1476370
오늘방문     567
오늘댓글     4
오늘 스크랩     2
친구     71 명
Blog News Citizen Reporter
블로그 뉴스 시민 기자
2015 Koreadaily Best Blog
2014 Koreadaily Best Blog
2013 Koreadaily Best Blog

  달력
 
알래스카 " 토템이 있는 장미 공원 "
09/21/2019 00:54
조회  422   |  추천   8   |  스크랩   0
IP 50.xx.xx.138

이슬비가 내리는 날에 작은 공원에 들렀습니다.

많은 비가 아닌지라 , 공원을 둘러보는 데는

별 무리가 없었습니다.

줄지어 있는 토템을 바라보면서 , 거의 산 정상에

있는 것 같은 높이인지라 시가지도 내려다

보았습니다.


토템이 모여 있는 걸 보니, 아마도 모두 모아서 가져온 게

아닌가 하는 생각도 들더군요.

원주민들에게는 숭배와 권력의 상징이기도 했던

토템폴들을 소개합니다.

화단이 잘 조성된 아담한 공원에 들렀습니다.


독특한 토템폴이 있었는데, 상당히 단순한 모습이었습니다.


보통 원목 하나에 다양한 형상들이 새겨진 토템에 반해 여기 토템들은 

다른 토템폴과는 다소 다른 듯합니다.

저 멀리 시가지가 내려다 보이네요.


제가 좋아하는 Fireweed 가 이제는 꽃이 다 지고 말았네요.

花鳥 가 금방이라도 날아오를 것 같습니다.


꽃으로 새의 모습을 만들어 놓았네요.

발걸음을 따라 장미의 향이 묻어옵니다.


잘 정돈이 된 장미꽃길입니다.


다양한 장미로 가꾸어 있습니다.

오늘은 눈과 마음이 호강을 하네요.

노란 장미를 보니, 노란 손수건 노래가 떠 오르네요..ㅎㅎ


다양한 색상의 장미들입니다.


나를 닮은 장미여!


공원 안에 레스토랑이 있네요.


산 정상이라 시가지를 내려다보며 , 잠시 사색에 잠겨 봅니다.


작지만 다양한 장미들을 둘러보는 재미가 있습니다.


이슬비를 맞으며 산책을 하는 내내 장미의 향이 은은하게

퍼져 장미향 사이로 지나다녔습니다.


여기도 곰이 자주 나타나나 봅니다.

묘령의 여인이 어깨를 드러내고 있길래 얼른 한 장

찍어 보았습니다...ㅎㅎ


.

아는 지인이 직장에 취직을 했는데 당초 이야기되었던 월급보다

천불이나 적게 주겠다고 일방적으로 통보를 했다고 하더군요.

저는 정말 이해가 가지 않았습니다.

태어나서 처음 듣는 이야기라 실감이 가지 않았는데,

그만두려면 그만두라는 배짱이라 결국, 그 직장을 

그만두게 되었습니다.

저는 정말 너무나 황당한 일이었는지라, 문화적 충돌 

현상을 느껴야만 했습니다.

그런데, 밴쿠버에서는 이런 일이 자주 일어난다고 합니다.

머나먼 길을 와서 막 취직을 했는데, 이런 일을 당하고 나면

정말 황당합니다.

이런 업주들이 캐나다에서도 제일 많은 곳이 바로 밴쿠버라고

하더군요.

정작 문제는 그런 일을 한 업주가 자신의 잘못을 전혀

모른다는 겁니다.

아주 당연하게 생각하고 다시 사람을 뽑으면 되지 라고

생각을 합니다.

업주 자신도 남의 집 살이를 오랫동안 했으면서도 월급쟁이

심정을 전혀 기억을 하지 못하나 봅니다.

앞으로 이런 직장에는 아무도 지원을 하지 않았으면 하는

바람입니다.

공개적으로 업소를 밝혀서 점점 나아지는 한인 사회가 

되었으면 합니다.

이런 업소는 당연하게 지탄을 받아야 하지 않을까요?


알래스카,공원,장미,이슬비,토템폴,
이 블로그의 인기글

알래스카 " 토템이 있는 장미 공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