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ongabc
알래스카(jongabc)
Alaska 블로거

Blog Open 05.12.2012

전체     1427489
오늘방문     49
오늘댓글     0
오늘 스크랩     0
친구     70 명
Blog News Citizen Reporter
블로그 뉴스 시민 기자
2015 Koreadaily Best Blog
2014 Koreadaily Best Blog
2013 Koreadaily Best Blog

  달력
 
알래스카" 새우를 잡아 올리다 "
05/22/2019 03:53
조회  1518   |  추천   18   |  스크랩   0
IP 209.xx.xx.116

아침 5시 반에 일어나 부지런히 낚시 채비를 갖추고 whittier로

출발을 했습니다.

 whittier 터널 통과 시간이 매 시간 반에 있어 그 시간을 맞추기

위해 부지런을 떨었습니다.

처음 새우 통발을 건지는 날이기에 부푼 꿈을 안고 위디어로

향했습니다.

일주일에 오늘이 제일 기상이 좋다는 예보를 믿고 갔는데 막상

도착해보니, 바람이 너무 불어 다들 바다로 나가지 못하고

파도와 바람이 잦게 되기 만을 기다리고 있었습니다.

모진 고생 끝에 새우 통발을 걷어 올려보니, 새우와 꼴뚜기와 게가

들어 있더군요.

난생 처음 새우를 잡으니, 이보다 기쁠 수 없었습니다.

Rock Fish(우럭)도 물론, 잡았습니다.

파란만장한 하루 낚시 조황을 소개합니다.


우럭 4마리, 새우 19마리(아기 새우 포함) 꼴뚜기 한 마리,오늘의 수확물입니다.

게 한마리,아기 대구 한 마리,


우럭 세 종류를 구색 갖춰서 잡았습니다.

특히, Red Rock Fish 가 제일 마음에 듭니다.


오늘  다양하게 새우 통발에서 건져 올린 것들입니다.


이른 아침 위디어 바다에 도착하니, 바람이 몹시 불어 배를

띄울 상황이 되지 않았습니다.


파도는 높고 바람은 세게 불어 마냥 바라만 보고 날씨가

좋아지기만을 기다렸습니다.


혹시나 하고 엔진 시동을 걸어 새우 통발을 확인하려고 했는데

오호 통재라 !

시동이 다시 걸리지 않는 겁니다.

바다에 보트를 띄우고 시동을 걸려고 애쓰다 보니, 폭포 있는 데까지

떠내려 왔습니다.


결국, 폭포 사진이나 찍으면서 , 무작정 기다려야만 했습니다.


폭포 옆에 야생화가 곱게 피었습니다.


경치가 좋다 보니, 지루한 줄 모르며 시간을 보냈습니다.


폭포 옆에 고비도 자라고 있는데, 양지 바른 곳이라 그런지

이미 고비가 피었습니다.


섭(홍합)하고, 톳이 바위에서 자라고 있었는데 , 톳은 말려서 가루를 내어

다시마처럼 사용을 해도 좋습니다.

섭을 조금 따서 국물을 내면 어떨까 하고 , 비닐봉지로 하나 가득

따 보았습니다.


외로이 떠 있는 제 보트인데 , 강한 바람으로 10분을 노를 저어도 

1미터도 앞으로 나가질 못하더군요.


한 시간을 노를 저었는데 제자리에 머무르더군요.

팔이 아파 10분을 쉬니, 오히려 더 떠내려 갔습니다.


그래서, 이렇게 설산을 보며 망중한을 즐겼습니다.


지난번 집에서 시동을 거니, 한 방에 걸렸는데 속을 썩이네요.

스파크 플러그를 교체해 보아야겠습니다.


지인의 배로 옮겨 타고 폭포수 앞에서 낚시를 시작할 수 있었습니다.

물론, 지인의 배를 이용해 새우 망을 걷어 올렸습니다.


같은 배를 타고 우럭을 잡은 지인 1입니다.

6마리로 금뱃지 당첨자입니다...ㅎㅎ


이건, 제가 잡은 우럭입니다.


이건 지인 2의 조과입니다.

새우 통발을 세 사람 모두 건져 올렸는데 , 제가 제일 많이

잡아 올렸습니다.

저와 지인 1은 새우 통발을 세개 놔뒀고, 지인 2는 네개를

놓았습니다.

지인 1인은 새우 7마리, 지인 2인은 3 마리, 제가 좀 

미안해지더군요.

새우 통발 자리를 제일 잘 잡은 것 같았습니다.

그리고, 새우 미끼로 쓴 고양이 생선 사료가 적중을 한 것

같았는데, 오늘 다시 새우 통발을 내려놓고 왔습니다.

다른 분 새우 통발을 보니, 문어가 들어와서 새우를 다 잡아먹고

나간 듯했습니다.

오래 새우 통발을 놔두면 문어가 모조리 잡아먹고 통발을

빠져나가기에 너무 오래 놔두면 안 됩니다.

또다시 위디어 날씨가 좋아지기를 기다려야 하는데, 기대가 되는

새우잡이입니다.

다음에는 어떤 아이들이 들어가 있을지 자못 기대가 되네요.

문어나 한 마리 들어 있었으면 하는 바람을 가져 봅니다.



알래스카,whittier,새우,우럭,낚시,
이 블로그의 인기글

알래스카" 새우를 잡아 올리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