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ongabc
알래스카(jongabc)
Alaska 블로거

Blog Open 05.12.2012

전체     1068549
오늘방문     25
오늘댓글     0
오늘 스크랩     0
친구     70 명
Blog News Citizen Reporter
2015 Koreadaily Best Blog
2014 Koreadaily Best Blog
2013 Koreadaily Best Blog

  달력
 
알래스카 " Gaden of the Gods "
04/03/2017 02:57
조회  543   |  추천   12   |  스크랩   0
IP 209.xx.xx.69

알래스카를 떠나 지난번에는 캘리포니아를 

두루두루 설렵을 했는데 이번에는 콜로라도를

향해 발길을 내딛었습니다.

.

너무나 유명한 "신들의 정원"을 향하여 달리고

또 달렸습니다.

알래스카와 비교해서 얼마나 풍경이 다르고

경치가 수려한지 직접 눈으로 확인을 하러

여행을 떠났습니다.

.

다른 곳과 비교를 해야 알래스카가 최고라는

아집을 분석 할 수 있을 것 같아 내친김에

콜로라도를 설렵을 해 보도록 하겠습니다.

.

신들의 정원이 자리한 콜로라도 스프링스는 1871년 

철도가 개설되면서 만들어진 도시입니다.

옛날에야 마음만 먹으면 넓은땅을 개인땅으로 

소유가 가능했기에 신들의 정원 마찬가지로

개인의 소유땅이었습니다.

그럼 신들의 정원으로 가 보도록 하겠습니다.


 

.



.

대리석에 이름이 크게 새겨진 바위 앞에서 다들 인증샷을 찍는 장소로

유명합니다.





.

맞은편에는 방문자 센터가 자리하고있습니다.





.

입구에 들어서자 붉은 사암이 위용을 자랑하고 있습니다.


 



.

엄청난 붉은바위가 위용을 자랑하지만 행여 넘어지지는 않을까

걱정도 됩니다.

장마나 홍수에 무너지지는 않을까요?





.

저는 이런 사암을 보면 인디언이 제일먼저 떠오릅니다.

영화에서  이런 절벽에서 살고있는 인디언들을 많이 

보여줘서 그런 것 같습니다.





.

그랜드 캐년의 광활한 자연을 보고 인간의 왜소함을 

느끼게 했다면, 신들의정원을 막상 보면 참 삭막하구나 하는 

생각이 듭니다.





.

저 암벽을 등반하겠다는 사람은 지금은 보이지 않지만 

예전에는 도전을 했을 것 같더군요.





.

사암 덩어리인지라 조금만 오르면 흙들이 무서져내려 상당히

위험합니다.

특히, 여기 방울뱀 표지판이 더 무섭더군요.


 



.

크기가 어머어마합니다.

그래서, 신들이 하늘에서 내려다보면 마치 정원석으로 보이는건 

아닌지 모르겠습니다.

그런데, 신들이 거인이 아니라면 역시 거대하게 보이지 않을까요?






.

요정도 산이면 오를만 합니다.

문제는 경고판이 있는데 방울뱀을 조심하라는 표지판이

섬짓하게 만듭니다.





.

풍경을 균형있게 뷰파인더에 담을려면 적당한 장소를 찾아야 하는데

워낙 사암 덩어리가 많아 적당한 곳을 찾기가 쉽지 않습니다.

또한, 저는 뱀이 무서워 함부러 마구 다니지 못하겠더군요.





.

이 사진을 찍을려고 여러군데를 물색을 했습니다.

숲속을 더듬어 위치선정을 하느라 한동안 헤멨습니다.

오르다가 미끄러지길 반복하다가 겨우 포인트를 찾았습니다.





.

450에이커나 되는땅이 개인 소유였으니 참 엄청 납니다.

자연을 최대한 활용해서 바위에 기대어 집들을 많이 지었습니다.

먹을 수 있는 식물들이 전혀 보이지않고 선인장만 자라네요.

 





.

제가 알래스칸이어서인지 연어가 솟구치는 모습 같습니다.





.

걸어서 관람을 하기에는 굉장히 힘듭니다.

날도 덥고 공기가 숨을 막히게합니다.

물을 넉넉하게 준비를 하지못해 애를 먹었습니다.

간이 화장실도 없으니 미리미리 대비를 하시기 바랍니다.





.

말도 안듣는 청개구리 한마리가 보이네요.







.

공원안에 드문드문 개인 주택들이 상당히 많이 보입니다.

뷰가 좋은 곳에는 제법 규모가 큰 주택들이 보이는걸 보니 

여기도 힘 있는 자들만이 집을 짓는 것 같습니다.

우체부가 배달하기 힘든 동네 같습니다.


 



.

금방이라도 무너질듯 아슬아슬하게 버티고 있습니다.





.

왼쪽은 벼랑이라 사진 포인트가 아주 애매합니다.

우측 산등성으로 올라가야하는데 사암이라 돌들이 부서져 올라 가기가

쉽질 않더군요.

그리고, 주차공간이 없어  통행이 위험합니다.





.

애초에는 콜로라도 시티라는 이름으로 마을이 생겼습니다.

그리고, 신들의 정원보다는 "Beer Garden" 으로 불리웠는데

측량사와 그 친구가 상당히 시적인 감각을 갖고 있었다고 하네요.

.

신들이 모일 수 있는 적합한 장소라고해서 "신들의 정원"

으로 이름을 지었는데 여기 모여서 맥주도 한잔 하면서

시국을 논하고는 했나봅니다.

.

그러고보면 신들이 많았나봅니다.

신들이 회합을 갖는다고 하니 그 당시 어떤신들이

대세였는지 궁금하네요.

.

다음에는 덴버 " Red Rock 원형극장" 을 소개 하도록 하겠습니다.


.




알래스카,캘리포니아,콜로라도,스프링스,신들의정원
이 블로그의 인기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