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ohnleelee
빛나무(johnleelee)
California 블로거

Blog Open 08.17.2015

전체     27862
오늘방문     3
오늘댓글     0
오늘 스크랩     0
친구     0 명
  최근 방문 블로거 더보기
  친구 새글
등록된 친구가 없습니다.
  달력
 
닭들은 날아본 기억이 있을까
06/12/2018 18:34
조회  426   |  추천   0   |  스크랩   0
IP 162.xx.xx.132

닭들은 날아본 기억이 있을까 

                                                                                                             심선경

 

 층층으로 된 5톤 트럭에 닭들이 한가득 실려 간다닭장 문은 바깥쪽으로 단단히 잠겨 있다농장 주인이 닭장 트럭에 마구 집어 던졌을 때의 모습인 양꺾인 날갯죽지를 미처 정리하지도 못한 어정쩡한 자세로 좁은 철장에 꽉 끼어 있다사력을 다해 파닥거려 보지만움직이지 않는 편이 더 낫다는 것을 깨닫기까지 그리 오랜 시간이 걸리지 않는다도대체 어디로 가고 있는 것인지앞으로 어떤 운명에 처하게 되려는지.불안한 차체의 흔들림과 함께 이런 갑작스런 외출이 그저 낯설고 황망할 뿐이다.

 트럭이 비탈길을 휘돌아간다중심을 잃을 때마다 시간의 속도를 발톱으로 제어해보려는 닭들은 간헐적인 신음소리를 낸다하지만 속도는 잡지 못하고 애꿎게 뽑힌 제 몸의 깃털만 철망 사이에 어설프게 꽂힌다.

 위로 치솟아 오르려 해도 머리를 짓누르는 천정과 안간힘을 써도 날개를 펼 수 없는 좁은 공간 속의 그들은 다시 이 길을 되돌아 올 것이라 애써 믿으려는 눈빛들이다무작정 달리는 트럭은 멈출 기미가 없고,전래동화 속 의붓어미가 버린 아이들처럼 집으로 돌아갈 길을 표시라도 해 두려는 듯닭들은 제 몸의 깃털을 날려보기도 한다.

 깃털 중의 하나가 바람에 날려 트럭을 뒤따르던 내 차 앞 유리창에 착 달라붙는다무심코 날아든 깃털을 윈도우 브러쉬로 밀어 떨쳐내 비릴까하다가 그냥 그대로 두었다아주 재미있었던 추억 하나가 머릿속에 반짝 떠올랐기 때문이다.

 어린 시절귀한 손님이 집에 오시거나 제사가 있는 날은 마당에 풀어두었던 닭을 잡았다부엌에서 눈코 뜰 새 없이 바빴던 어머니 대신우리 남매는 닭 잡는 일을 도맡아야 했다다른 때는 몰라도 제사가 있는 날은 일부러 나이 먹은 닭을 고른다신성한 제사에 쓰일 제물이라 닭 울음소리가 길고몸집이 통통한 놈이 적격인데조건에 걸맞은 늙은 시골 닭을 포획하기란 그리 만만한 일이 아니었다본능적으로 살기 위해 죽기 살기로 도망치는 닭을 쫓다가 지쳐마당 한복판에 큰 대자로 드러누워 헐떡거린 때도 많았다어떤 놈은 염장이라도 지를 듯 마당 저 편 대추나무 위로 파드득 날아올라 말 그대로 닭 쫓던 개 지붕 쳐다보는 격이 된 적도 있었다잠을 자려고 횃대에 오르기 위해 잠시 날아오르는 것은 봤지만 장장 몇 미터를 재빠른 속도로 날아 나무 위에 안착하는 것을 보니 그것이 닭인지 새인지 의심스러울 지경이었다.

 어찌되었던 마당을 벗어나지 못한 닭은 결국 우리들 손에 잡히고 마는데 정작 문제는살아서 잡힌 그놈의 닭 모가지를 비틀어 모진 생명을 끊어야 하는 고역이 어린 마음에 여간 심란한 것이 아니었다닭의 모가지를 비틀려고 하면 생명체의 목 부분에서 전해져오는 뜨뜻한 온기와 묘한 느낌의 전율에 흠칫 놀라잡았던 놈을 순식간에 놓쳐버리기도 했다그게 싫어서 잔머리를 굴려본 것이 닭의 목을 발로 지그시 누른 다음살려달라고 애원하는 듯한 간절한 눈길을 무시하고 털을 먼저 뽑는 것이었다.

 닭은 온기가 남아 있을 때 털을 제거해야 고생을 덜한다숨이 끊겨 체온이 떨어지면 털이 잘 뽑히지 않아 손톱이 빠질 듯한 고생을 감수해야 한다닭들을 여러 차례 잡다보니 어느 정도 시간이 지나야 숨이 넘어간다는 것을 감으로 알게 되는 경지에 이른다처음엔 닭의 빨간 눈동자에 눈꺼풀이 무겁게 내려앉을 때가 바로 그때라고 생각했었다그러나 닭도 늙으면 여우가 되는 것인가눈꺼풀이 슬그머니 닫히는 것을 보고 안심하며 손아귀 힘을 느슨하게 푸는 순간그만 낭패를 당하고 만다죽은 척하고 있던 놈이 잠시 우리가 방심한 틈을 타서 잽싸게 도망가 버리는 것이다이런 허망한 꼴을 몇 번 겪고 나면 절대 속지 않는다며 가만히 모가지를 밟고 있던 발을 들어 닭 몸통을 툭툭 건드려서 반응 여부를 재차 확인한다누가 봐도 확실히 숨이 끊어진 닭을 땅바닥에 놔 둔 채, 미처 제거하지 못한 잔털을 마저 뽑으려고 뜨거운 물을 가지러 가는데웬 걸뒤쪽에서 어떤 물체가 바람을 일으키며 달아나는 소리가 들린다불길한 예감에 고개를 홱 돌려보니 그곳에 낯익은 놈이 우스꽝스런 몸짓으로 나체 질주를 하고 있는 것이 아닌가조금 전까지만 해도 죽은 듯 널브러져 있던 그놈의 달구가 도망치는 모습은 하도 웃겨서 배꼽이 빠져 달아날 것처럼 가관이었다도망을 가려면 들입다 내뺄 것이지풋내기들을 놀리기라도 하듯 뒤를 힐끔힐끔 쳐다보기까지 하는데 털이 홀라당 벗겨진 몸뚱아리의 닭이 마당을 질주하는 모습이라니…….

 탈주범을 잡기 위해 이리 뛰고 저리 뛰다보면 자리 잘못잡고 앉은 양철대야가 오빠의 발에 채여 요란한 소리를 내며 마당 한쪽으로 내팽개쳐지고땀을 뻘뻘 흘리며 곤욕을 치르고 있는 우리 남매를 보고서도 동네 사람들은 누구 하나 도와줄 생각은 않고 박장대소하며 구경들만 하고 있었다.

 한바탕 난리를 치르고 결국 생포된 나체 닭은제사상에서 제물로서의 도리를 다한 뒤잔뜩 독이 오른 우리들에게 오동통한 살점을 뜯기며 장렬한 최후를 맞이하는데지금 트럭에 실려 도계장에 실려 가는 저 수많은 닭들을 보니그 옛날 우리 집 마당에서 알몸 시위를 감행한 여우같은 늙은 닭이 오늘 따라 몹시도 그리워지는 것이다.

 짐작컨대 닭장 트럭은 머지않아 낯선 도계장에 그들을 함부로 부려놓을 것이다꽤 오래된 기억이지만 도계장에서 닭 잡는 광경을 지켜본 적이 있다그 많은 닭들을 한꺼번에 도살하는 과정이 시골 마당의 늙은 닭 한 마리 잡을 때보다 훨씬 빠르고 조용했다닭들은 철옹성 같은 닭장을 잠시 벗어나는가 싶다가 외마디 비명을 지를 틈도 없이 회전기계에 거꾸로 매달리는 운명을 맞게 될 것이다공장 노동자들은 정해진 시스템의 순서에 따라 스위치를 누르고 닭들을 기절시켜 방혈한 다음, 뜨거운 열기로 털을 벗겨내고 내장을 송두리째 꺼내는가 하면 급기야는 닭발과 목을 제거하고 생뚱맞게 몸뚱이만 달랑 남겨 놓을 것이다.무게별로 선별한 기계설비의 손을 빌어 개별 포장까지 완벽히 마친 다음냉동 탑차에 실려 주문한 곳으로 배송시키면 그들의 하루는 마무리될 것이고 도계장엔 어둠과 정적만이 남을 것이다.

 모퉁이를 돌아가니 두 갈래 길이다닭장 트럭은 왼쪽 길로나는 오른 쪽 길로 방향을 잡고 다시 달린다어찌 보면 층층의 닭장에 갇힌 초췌한 닭들과갑갑한 도심의 아파트 속에 사는 우리네 삶의 모습들이 별반 다를 게 없다는 생각이 든다저들은 한번이라고 날아 보았던 기억이 있을까.

 누구나 한번쯤은 자기만의 세계로 훨훨 날아오르고 싶을 때가 있을 것이다나도 넓은 세상에 나가 내 꿈을 당당하게 펼쳐 보이고 싶을 때가 있었다어둡고 고독한 알 속에서 아직 단단해지지 않은 부리지만시력을 다해 껍질을 쪼아 마침내 세상으로 나가는 문을 열고 화려한 변신을 할 것이라 꿈꾸기도 했다그러나 나는 정돈되지 않은 너무 많은 생각과아직 일어나지 않는 일들에 대한 수많은 걱정 때문에 스스로를 단단한 알 속에 가둬 둔 시간이 너무 길었다어쩌면 그 긴 시간으로 인해 닭들처럼 자신이 날 수 있다는 사실조차 잊어버리게 된 것인지도 모른다.

 닭장처럼 다닥다닥 붙어사는 아파트 속그저 그렇게 지나가는 하루하루를 평범하게 사는 사람들 중의 한 사람인 나어찌된 일인지 꿈을 키워주기보다는 일찌감치 꿈을 버리라고 권유하는 듯한 이상한 세상에서 살고 있다꿈은 독보다 더 위험한 것이라 했던가. 전통과 질서를 파괴하고 관리자를 피곤하게 한다는 이유로 사회는 언제부턴가 우리가 꿈꾸는 것에 대하여 그다지 달가워하지 않는 듯하다그래서인지 이젠 내가 왜 꿈 꿀 수 없는지왜 날개를 활짝 펴고 날아오를 생각을 하지 않는 것인지 의문조차 갖지 않게 되었다나의 미래보다 자식들의 미래와 소망을 더 걱정하는 나이가 되어버린 지금어릴 적부터 품어왔던 꿈에 대한 기억조차 가물가물하다.

 닭장 속의 그들처럼 나는 세상이 만들어 놓은 고정된 틀에 맞춰 누군가가 원하는 삶을 대신 살아온 것은 아니었던가어디론가 팔려가는 닭들과 같이 좁은 공간에 갇힌 채절대 권력자인 트럭기사의 처분만 기다리는나약하고 별 볼일 없는 존재로 전락해버린 것은 아닐까.

 닭장트럭 뒤를 따랐던 그날 밤나는 수많은 닭들에게 포위되어 그들의 단단한 부리와 날카로운 발톱에 대책 없이 공격을 당하는 악몽을 꾸었다꿈속에서 나를 공격한 닭들은 어쩌면 날개가 있음에도 날지 못하는아니 날아볼 생각조차 하지 않는 나 자신의 무능함을 일깨워 주기 위해 그렇듯 죽기 살기로 달려들었던 것인지도 모를 일이다꿈에서 깨어난 새벽무슨 일인지 내 양쪽 겨드랑이가 몹시 가렵다.

이 블로그의 인기글

닭들은 날아본 기억이 있을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