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oannelee
joanne(joannelee)
California 블로거

Blog Open 12.01.2008

전체     140689
오늘방문     9
오늘댓글     0
오늘 스크랩     0
친구     23 명
  달력
 
12월
12/01/2015 06:49
조회  1126   |  추천   5   |  스크랩   0
IP 45.xx.xx.88




마지막 달력이 한 장 남았네요.
빠른세월, 참으로 많은 일들
감사와 위로와 용서가 필요한 달입니다
.



12월
 
                 오세영(1942-)
 
불꽃처럼 남김없이 사라져 간다는 것은
얼마나 아름다운 일인가
스스로 선택한 어둠을 위해서
마지막 그 빛이 꺼질 때,
 
유성처럼 소리없이 이 지상에 깊이 잠든다는 것은
얼마나 아름다운 일인가.
허무를 위해서 꿈이
찬란하게 무너져 내릴 때,
 
젊은 날을 쓸쓸히 돌이키는 눈이여
안쓰러 마라.
생애의 가장 어두운 날 저녁에
사랑은 성숙하는 것.
 
화안히 밝아 오는 어둠 속으로
시간의 마지막 심지가 연소할 때,
눈 떠라,
절망의 그 빛나는 눈.




12월의 독백 


              오광수 (1953-)


남은 달력 한 장이
작은 바람에도 팔랑거리는 세월인데
한해를 채웠다는 가슴은 내놓을 게 없습니다.

욕심을 버리자고 다잡은 마음이었는데
손 하나는 펼치면서 뒤에 감춘 손은
꼭 쥐고 있는 부끄러운 모습입니다.

비우면 채워지는 이치를 이젠 어렴풋이 알련만
한 치 앞도 모르는 숙맥이 되어
또 누굴 원망하며 미워합니다.

돌려보면 아쉬운 필름만이 허공에 돌고
다시 잡으려 손을 내밀어 봐도
기약의 언질도 받지 못한 채 빈손입니다.

그러나 그러나 말입니다.
해마다 이맘때쯤 텅 빈 가슴을 또 드러내어도
내년에는 더 나을 것 같은 마음이 드는데 어쩝니까?


이 블로그의 인기글

12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