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oannelee
joanne(joannelee)
California 블로거

Blog Open 12.01.2008

전체     140212
오늘방문     24
오늘댓글     0
오늘 스크랩     0
친구     23 명
  달력
 
나무는 떨구고, 사람은 비우고
06/30/2015 07:51
조회  1801   |  추천   14   |  스크랩   0
IP 45.xx.xx.88


감나무의 june drop


사과나무의 june drop


준 드롭, 나무는 떨구고 사람은 비우고

 

  

백수로 지낸 지 2년이 넘었다. 외출이라곤 병원에 검사하러 가거나 수영하러 스포츠센터에 가는 정도이다. 책 읽고 컴퓨터 하고, 글도 쓰면 하루가 쉽게 갈 줄 알았는데 오래 놀다보니 지루하다. 30분 일을 하면 한시간은 쉬어야 하는 저질 체력이 되어버려서, 앞으로도 일해서 돈을 벌 기회는 없는 셈이다.  

작은 텃밭을 만들어 물주고 들여다보는 재미가 생겼는데, 하필이면 올해 캘리포니아는 극심한 가뭄이어서 정원놀이도 즐겁지만은 않다. 화초도 물을 덜 먹는 다육식물이나 선인장류로 바꾸길 권하고, 잔디도 인공잔디로 교체하면 수도전력국에서 비용의 일부를 보조해준다고 한다. 우리집도 스프링클러를 잠그고 호스로 물을 주기 시작했고, 설거지물을 모았다가 텃밭에 준다. 회사의 잔디밭은 인조잔디로 바꾼다고 신청해 두었다.  

나처럼 장기이식을 한 환자는 면역억제제를 평생 먹는다. 면역력이 떨어져 감염에 특히 주의해야한다. 사람 많이 모이는 장소는 되도록 삼가고, 정원일이나 분갈이도 하지말라는 퇴원시의 주의사항이 있었다. 그걸 깜빡하고 흙을 만졌더니 피부에 가려움증이 생겨 고생 중이다. 봉지 흙에 퇴비가 섞인 때문이라고 추측한다. 가만있는 게 돕는 거라며 사고치지 말라는 남편의 잔소리 들었다.


텃밭을 돌보러 뒷마당에 자주 내려가다보니 평소에 관심없던 나무들이 보이기 시작했다. 아침에 물을 주다가 자세히 관찰을 하니 여물지 않은 아기열매가 무수히 나무 주변에 떨어져 있는걸 보게 되었다. 꼭지까지 달린채로 사과, 복숭아,자두 ,감나무 ,무화과 ,아보카도 등 우리집의 유실수 전체가 같은 현상을 보이는 것이다.  며칠사이 점점 더 해서 달린것보다 떨어지는게  많아보였다. 물을 덜 주어서 생긴 병인가 싶어 내 탓인양 덜컹했다.


퇴근해 들어온 남편에게 물었더니, 이 집에 25년도 넘게 살도록 그걸 처음 봤냐며 혀를 찬다. 해마다 6 월경에 과일나무에 있는 일이라며 그래서 'June Drop'이라고 한다나? 나무의 다이어트 방법이란다. 과일을 먹기만했지 도통 돌보지 않았으니 전혀 몰랐다.

 

가드닝 전문회사인 허드슨 밸리 사이트에 들어가보니 같은 답변이 나와있다. 


"It’s also time for the fruit trees to do a little self-pruning. Over the next few weeks, you should start to see some of the small fruits dropping and littering the ground. Don’t panic. This is normal. They’ve even given it a name. It’s called June Drop."

 

놀라지 말란다. 그게 정상이라고. 나무의 스스로 걸러내기 방법, 더 튼실한 열매를 위한 약한 것의 희생인 것이다. 자연의 질서유지 방법은 신기하다. 당연한듯 비우고 내려놓기를 하고 있다.


앞다투어 선두에 서려는 사람들은 남들을 밟고 일어서야 승리의 쾌감을 느낀다. 자본주의 경쟁사회에서 살아 남기위해 주변은 돌보지 않는 치열하고 고단한 삶을 산다. '죽으면 살리라' 를 온 몸으로 실천할 줄 아는 나무들, 만물의 영장이라는 사람보다 낫지 않은가?

내 인생의 6 월도 비울줄 아는 순한 나무 같았으면 좋겠다. 이세상 모든 것에 담긴 뜻을 헤아려보며 살 일이다.



이정아/수필가 
[LA중앙일보] / 이 아침에 06.29.15 21:53 

 


june drop, 떨구기,비우기,내려놓기
이 블로그의 인기글

나무는 떨구고, 사람은 비우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