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k007jk
<*HAPPY*DAY*>(jk007jk)
Alaska 블로거

Blog Open 01.19.2012

전체     227228
오늘방문     187
오늘댓글     0
오늘 스크랩     0
친구     104 명
  달력
 
[스크랩] 홍콩 치면 美기업도 다친다···"中 맘에 안든다"는 트럼프 고민
05/30/2020 17:42
조회  64   |  추천   0   |  스크랩   0
IP 104.xx.xx.132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28일 홍콩 국가보안법 제정 대응조치에 관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28일(현지시간) 중국이 홍콩 국가보안법 제정을 강행한 데 "마음에 들지 않는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29일 회견을 열어 우리가 무엇을 할지 발표하겠다"고 예고했다.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은 "홍콩에 있던 모든 금융센터가 비극적으로 사라지게 됐다"라며 특별지위 박탈을 기정 사실로 하는 발언을 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자신의 우편투표 비판 글에 '팩트 체크' 꼬리표를 붙인 트위터와 페이스북 등 소셜미디어를 제재하는 행정명령에 서명하는 자리에서 "중국과 1단계 무역합의를 유지할 거냐"는 질문을 받았다.

그는 "중국에 관해 우리가 무엇을 할지는 내일 발표하겠다"며 "중국이 마음에 들지 않는다"라고 말했다. 홍콩 보안법 제정을 명확히 밝히진 않으면서 "우리는 일어난 일에 불만스럽다"라고도 했다. 이어 "전 세계의 사람들이 고통을 받고 있다"며 "우리는 행복하지 않다"라고 거듭 말했다.

폼페이오 장관은 이날 밤 폭스뉴스에 출연해 홍콩 국가보안법과 관련해 "중국 공산당은 홍콩을 나머지 중국과 다르게 만든 아주 특별했던 것을 박살내고 있다"며 "거기 있던 모든 금융센터는 이제 비극적으로 사라지게 됐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 결과 대통령은 더 이상 중국 공산당의 압제 아래에 있는 나머지와 홍콩을 다르게 대우하는 것이 정당하다고 믿지 않는다"라고 했다.




래리 커들로 백악관 국가경제위원장은 28일 CNBC 방송에





커들로 국가경제위원장도 CNBC 방송에 출연해 "본질적으로 그들은 홍콩의 자유를 강탈했다"며 "우리는 이를 간과하지 않을 것이며, 중국은 책임져야 할 것"이라고 강하게 비난했다. 그러면서 "중국은 거대한 실수(huge mistake)를 저질렀다"며 "필요하다면 이제 홍콩은 중국과 똑같은 방식으로 대우받아야 할 수 있다"고 말했다. 홍콩 특별지위 박탈을 시사한 셈이다.

그는 "중국과 1단계 무역합의는 당분간 계속 진행될 것"이라며 "우리는 거기서는 진전을 이룰 수 있다"라고 유지 의사를 명확히 했다. 그러면서도 "중국의 홍콩에 대한 조치는 아주, 아주 큰 실수"라고 다시 말했다.

하지만 트럼프 대통령의 특별지위 완전 박탈보다는 비자·금융제재부터 시작하는 점진적 대응을 할 것이라고 로스앤젤레스 타임스는 보도했다. 홍콩 특별지위 박탈은 곧바로 미국의 무역수지 피해로 이어질 수 있기 때문이다.

미 무역대표부에 따르면 2018년 통계상 상품무역에서 310억 달러, 서비스무역 23억 달러를 포함해 미국이 333억 달러의 무역수지 흑자를 보는 교역 대상이다. 지난해에도 상품무역에서 261억 달러 흑자를 냈다.

대중 강경파인 스티브 배넌 전 백악관 최고 전략가는 "대통령은 점진적 대응을 하려고 노력하고 있다"며 "옳다고 생각하진 않지만, 그는 많은 다양한 당사자로부터 압력을 받고 있고,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과 관계를 강하고 믿고 있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홍콩 특별구 정부는 앞서 성명을 통해 "미국의 어떤 제재도 '양날의 검'"이라며 "홍콩의 이익을 해칠 뿐만 아니라 미국의 이익도 상당히 훼손하게 될 것"이라고 특별지위 박탈을 경고한 바 있다.


뉴욕 타임스는 홍콩과는 별개로 트럼프 행정부가 중국 인민해방군과 연계된 대학 출신의 중국인 대학원생과 연구원 최소 3000명에 대해 비자를 박탈하고 추방할 계획이라고 보도했다. 전체 36만명 중국 유학생 가운데 1% 미만이지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백신을 포함한 첨단기술을 유출하려는 잠재적 스파이로 간주한다는 뜻이다.

워싱턴=정효식 특파원 jjpol@joongang.co.kr


이 블로그의 인기글

홍콩 치면 美기업도 다친다···"中 맘에 안든다"는 트럼프 고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