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k007jk
<*HAPPY*DAY*>(jk007jk)
Alaska 블로거

Blog Open 01.19.2012

전체     220938
오늘방문     25
오늘댓글     0
오늘 스크랩     0
친구     103 명
  달력
 
[스크랩] '미국인 거의 전부가 '자택 대피령'…96%가 영향권'
04/02/2020 12:05
조회  27   |  추천   0   |  스크랩   0
IP 104.xx.xx.132

(샌프란시스코=연합뉴스) 정성호 특파원 = 미국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억제를 위한 자택 대피 명령이 확대되면서 거의 모든 미국인이 그 영향권에 들게 됐다고 CNN 방송이 2일(현지시간) 보도했다.

CNN은 2일(현지시간) 기준으로 미국 인구의 95.9%인 약 3억1천500만명을 상대로 자택 대피 명령이 시행되고 있거나 곧 발효될 예정이라고 집계했다.

이는 주(州) 정부 차원의 명령뿐 아니라 시·카운티 등 그보다 작은 단위의 지방정부가 내린 명령까지 포함한 것이다.

자택 대피 명령은 코로나19의 확산 억제를 위해 사람들이 식료품 구입이나 병원·은행 방문, 의약품 구매, 산책·운동처럼 생활에 필수적인 활동을 제외하고는 집 바깥으로 외출하지 못하도록 한 고강도 조치다.

샌프란시스코와 샌타클래라·샌머테이오카운티 등 실리콘밸리 일대 6개 카운티가 지난달 17일 미국 내에서 가장 먼저 이 명령을 발동했고, 이어 캘리포니아·뉴욕·일리노이·코네티컷주 등으로 확대됐다.

공화당 소속 주지사가 있는 주들이 상대적으로 이 움직임에 늦게 동참하면서 플로리다주와 조지아주, 텍사스주가 가장 최근 이 명령을 내린 주가 됐다.

11개 주는 여전히 주 차원의 자택 대피령을 내리지 않은 상태다.

여기에는 앨라배마·아칸소·아이오와·미주리·노스다코타·네브래스카·사우스캐롤라이나·사우스다코타·테네시·유타·와이오밍주가 해당한다.

다만 이들 주에 속한 도시나 카운티 중 일부는 독자적으로 주민들에게 자택 대피령을 내렸다.

또 최근 미국에서 하루 2만5천명씩 확진자가 나오는 등 코로나19가 급속도로 퍼지고 있어 다른 주들도 자택 대피령이라는 고강도 처방에 동참할 수 있다.

sisyphe@yna.co.kr

(끝)<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정성호
이 블로그의 인기글

'미국인 거의 전부가 '자택 대피령'…96%가 영향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