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k007jk
<*HAPPY*DAY*>(jk007jk)
Alaska 블로거

Blog Open 01.19.2012

전체     220013
오늘방문     42
오늘댓글     0
오늘 스크랩     0
친구     103 명
  달력
 
[스크랩] 미 뉴욕주, 비필수사업장 `100% 재택'…사실상 자택 대피령(종합)
03/26/2020 17:21
조회  63   |  추천   0   |  스크랩   0
IP 104.xx.xx.132

(뉴욕=연합뉴스) 이귀원 특파원 = 미국 내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의 최대 '전선'으로 부상한 뉴욕주가 주민들에게 외출 금지를 권고하는 한편 '비필수'(nonessential) 사업장에 100% 재택근무를 하도록 하고 규모와 관계없이 각종 모임을 금지하는 등 고강도 대책을 내놨다.

뉴욕주의 코로나 확진자가 이날 7천명을 돌파하면서 특단의 조치를 내놓은 것이다. 관련 조치는 22일 밤부터 시행될 예정이다.

20일(현지시간) 뉴욕타임스(NYT)를 비롯한 미 언론들에 따르면 앤드루 쿠오모 뉴욕주지사는 이날 기자회견을 통해 비필수 사업장에 대해 100% 재택근무를 명령했다. 이는 강제 규정으로 비필수 사업장에 대한 사실상의 폐쇄 조치로 풀이된다.

다만 식료품 가게와 약국, 은행 등 코로나19 사태 속에서도 일상생활과 관련 필수 사업장으로 분류되는 곳은 이번 조치에서 제외된다.

쿠오모 주지사는 긴요한 경우가 아니면 규모에 상관없이 모든 모임도 금지하기로 했다.

또 주민들에게 가능한 한 집에 머물 것을 촉구했다. 다만 식료품 구입이나 운동 등 외출을 할 경우에는 반드시 다른 사람과의 간격을 최소 6피트(약 1.8m) 이상 유지하도록 했다.

쿠오모 주지사는 "이것은 우리가 취할 수 있는 가장 강력한 조치"라면서 "이는 평시와 같은 삶이 아니다. 그것을 받아들이고 깨닫고 대처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우리는 확산 속도가 의료 시스템을 압도할 조짐을 보여 `밸브'(valve)를 잠근다"고 말했다.

AP통신은 뉴욕주가 거의 모든 주민을 집에 묶어두는 데 있어서 캘리포니아주와 같은 조치에 합류했다고 평가했다. 캘리포니아주는 전날 주전역에 주민들의 외출을 전면 금지하는 '자택 대피령'을 내렸다.

이번 조치는 시행 여부를 놓고 논란이 빚어졌던 자택 '대피(shelter in place)' 명령에 버금가는 것으로 풀이된다. 그동안 빌 더블라지오 뉴욕 시장은 대피 명령 발동을 주장해왔고 쿠오모 주지사는 이에 반대해왔다.

쿠오모 주지사는 이날 외출 자제와 비필수 사업장에 대한 100% 재택근무 조치를 취하면서도 대피 명령은 아니라고 강조했다. 그는 "주민들을 놀라게 하고 싶지 않다"면서 대피는 총기난사 사건 등과 같은 상황에서 사용하고 있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뉴욕주의 코로나 확진자는 전날 전해졌던 5천200명 수준에서 이날 7천102명으로 급증했다. 또다시 하룻밤 사이에 2천명 가까이 증가한 것이다. 사망자도 전날 29명에서 최소 38명으로 늘었다.

뉴욕시(NYT)의 확진자도 전날의 3천600명대에서 4천408명으로 증가했다.

뉴욕주는 이미 워싱턴주를 제치고 미국 내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제일 많은 주가 됐다.

NYT는 뉴욕주는 미국 전체 인구의 약 6%에 불과하지만, 코로나 확진자 수는 절반 이상을 차지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CNN방송에 따르면 이날 미국 전체의 확진자는 1만3천479명이다.

lkw777@yna.co.kr

(끝)<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이귀원
이 블로그의 인기글

미 뉴욕주, 비필수사업장 `100% 재택'…사실상 자택 대피령(종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