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k007jk
<*HAPPY*DAY*>(jk007jk)
Alaska 블로거

Blog Open 01.19.2012

전체     234101
오늘방문     191
오늘댓글     0
오늘 스크랩     0
친구     106 명
  최근 방문 블로거 더보기
  달력
 
[스크랩] 작사가 김이나 "하얀눈 하늘높이 올라가네···'옛사랑'에 소름"
07/04/2020 11:20
조회  78   |  추천   0   |  스크랩   0
IP 104.xx.xx.132






작사가 김이나. 김성룡 기자





“광화문 거리 흰눈에 덮여가고, 하얀눈 하늘높이 자꾸 올라가네”

인기 작사가 김이나(41)가 꼽은 ‘내 인생의 노랫말’은 가수 이문세의 '옛사랑'입니다. 이문세의 노래를 통해 주옥 같은 음악을 남긴 작곡가 이영훈(1960∼2008)이 붙인 노랫말이지요.

김이나는 “'눈이 올라간다'고 표현한 가사가 제가 알기론 (이것 밖에) 없다"며 "놀라웠던 것은 화자 입장에서 눈 오는 거리를 걷다가 하늘을 보면 대부분의 눈은 실제로 올라가는 것처럼 보인다. 정말로 눈을 올려다본 사람의 시점으로 이야기를 하는 게 너무너무 소름이 끼쳤다”고 했습니다. "실제로 노래하는 사람이 아니면 저렇게 가사를 쓰기 어려운데, 이영훈ㆍ이문세는 '소울메이트'라서 그런지 작사가가 완벽하게 (가수의 입장에서) 화자화 되어 있다"고 덧붙이면서요.

'옛사랑'은 1991년 9월 발표한 이문세 7집 앨범의 타이틀곡입니다. 눈 내리는 광화문 거리와 옛사랑에 대한 기억을 노래한 이 곡은 서정적이고 아름다운 가사로 대중의 많은 사랑을 받았습니다. 김이나는 '옛사랑'에 대해 "내가 북극성으로 삼는 가사, 좋은 가사의 표본"이라고 소개합니다. 그리고 '옛사랑' 중 “사랑이란 게 지겨울 때가 있지. 내 안의 고독이 넘어 흘러넘쳐”를 또 하나의 '내 인생의 노랫말'로 꼽았습니다.
"마치 소설 '어린왕자'의 한 구절처럼, 어릴 때는 저게 무슨 소린가 하다가 어렴풋이 알겠다가, 다시 모르겠다가 지금은 '아, 어떤 의미인줄 알겠어'라고 생각했는데 그러다가 또 50대가 되면 또 다르게 보일 것 같고… 저한테는 그런 줄이에요."



작사가 김이나. 김성룡 기자





김이나는 '분홍신' '좋은날' '아브라다카브라' 'Must Have Love' '이제 나만 믿어요' 등 장르와 세대를 가리지 않고 사랑받는 노랫말을 만들어온 작사가입니다. 그런 그가 일에 지칠 때는 “김훈 작가의 글이나 신문 기사를 읽는다”고 합니다. “몇 가지 표현을 안 쓰고 ‘어떻게 이런 감정을 들게 하지?’하는 생각이 들 정도로 뺄 단어가 없기 때문"이어서죠. 그는 그런 과정을 '중화'라고 표현했습니다. “향수 사러가서 중간에 커피 냄새 맡으며 중화하는 것과 같아요. 표현에 표현을 거듭하다보면 본질로부터 멀어지거든요.”

유성운 기자 pirate@joongang.co.kr
영상=김지선, 그래픽=우수진
내 인생의 노랫말
가수들이 직접 꼽은 자신의 노랫말입니다. 시대와 장르의 경계를 넘어 가수와 청중에게 울림이 컸던 인생의 노랫말을 가수의 목소리로 전해드립니다


이 블로그의 인기글

작사가 김이나 "하얀눈 하늘높이 올라가네···'옛사랑'에 소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