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k007jk
<*HAPPY*DAY*>(jk007jk)
Alaska 블로거

Blog Open 01.19.2012

전체     209355
오늘방문     14
오늘댓글     0
오늘 스크랩     0
친구     102 명
  최근 방문 블로거 더보기
  달력
 
[스크랩] "빌어먹을 영화" 속어까지 써가며 '기생충' 또 딴지 건 트럼프
02/25/2020 15:44
조회  59   |  추천   0   |  스크랩   0
IP 104.xx.xx.132


 유세하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영화‘기생충’을 연이틀 걸고넘어졌다. 그는 유세 도중 봉준호 감독의 영화가 아카데미 작품상을 받은 것에 대해 “빌어먹을(freaking) 영화로 아카데미 상을 탔다”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속어를 써가며 전날 콜로라도 스프링스 유세에서 한 발언보다 비난 수위를 높였다.

트럼프 대통령은 21일(현지시간) 네바다주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린 ‘미국을 계속 위대하게’ 집회에서 기생충의 아카데미상 수상을 또 끄집어냈다.

그는 “올해 영화가 하나 있었다. 그들은 최고의 영화라고 말했다. 그들은 한국에서 온 영화를 (수상작으로) 발표했다”며 “그래서 ‘내가 도대체 이게 다 뭐지’라고 말했다”고 언급했다.

이어 “그 영화는 한국에서 만들어진 것이다. 나는 한국과 매우 잘 지낸다”라면서도 “그들은 그 영화가 최고의 외국 영화라고 말하곤 했으나 나는 이해하지 못한다”고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후 자신의 치적 자랑으로 화제를 옮겼으나 유세 도중 ‘기생충’을 또 거론했다.

그는 ‘바람과 함께 사라지다’와 같은 미국 영화가 상을 타길 바랐다면서 “아카데미 수상작은 한국에서 만든 영화이다. 나는 ‘도대체 이게 다 뭐지’라고 말했다”고 전했다.

그는 “나는 그들(한국)과 상대한다. 그들은 나를 좋아한다. 우리는 그들을 많이 돕고 있다”면서도 “여러분도 알다시피 그들은 무역과 관련해 우리를 죽이고 있다. 그러고 나서 그들은 무역에서 우리를 때리고 빌어먹을(freaking) 영화로 아카데미 상을 탔다”고 불만을 털어놨다. 이때 관중석에서는 웃음이 터져 나왔다.

트럼프 대통령은 “그러나 우리는 그 무역 합의를 다시 했다”고 덧붙였다. 한미 자유무역협정(FTA) 개정을 거론한 것으로 보인다.

트럼프 대통령은 전날 콜로라도주 콜로라도 스프링스에서 한 유세에서도 “올해 아카데미 시상식이 얼마나 나빴나. 승자는 한국에서 온 영화”라고 ‘기생충’을 거론했다. 그러면서 “우리는 한국과 무역에서 충분히 많은 문제를 갖고 있다”라며 “이런 일이 일어난 적이 있었나”라면서 ‘바람과 함께 사라지다’, ‘선셋 대로’ 등 1900년대 중반에 제작된 미국 영화들을 거론했다.

트럼프 대통령이 집회에서 같은 레퍼토리를 반복하기를 즐겨온 점으로 볼 때 앞으로도 ‘기생충’의 수상을 단골 메뉴로 꺼내 들 가능성도 있어 보인다. 트럼프 대통령은 동맹이든 적이든 가리지 않고 미국의 이익에 조금이라도 반한다고 생각하면 무차별적 발언을 쏟아내 왔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이 블로그의 인기글

"빌어먹을 영화" 속어까지 써가며 '기생충' 또 딴지 건 트럼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