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k007jk
<*HAPPY*DAY*>(jk007jk)
Alaska 블로거

Blog Open 01.19.2012

전체     209717
오늘방문     36
오늘댓글     0
오늘 스크랩     0
친구     102 명
  최근 방문 블로거 더보기
  달력
 
[스크랩] “마치 꿈을 꾸는 것 같다"…‘기생충 기적’ 심야의 현장
02/11/2020 12:51
조회  45   |  추천   0   |  스크랩   0
IP 104.xx.xx.132
지난 9일 오후 11시 30분 런던 웨스트 할리우드 호텔. 영화 ‘기생충’으로 세계 영화산업의 본산지인 미국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최고상인 작품상을 포함해 4관왕에 오른 봉준호 감독과 배우들, 스태프들이 어색한 듯 트로피를 들고 기자회견장으로 들어섰다.

자정이 가까운 시간이었지만 쏟아지는 카메라 셔터 소리와 환호는 마치 시상식이 열렸던 LA돌리극장처럼 회견장을 가득 채웠다. 사진촬영을 위해 회견장 앞에 선 봉준호 감독과 바른손 E&A 곽신애 대표, 한진원 작가의 상기된 표정은 아직도 4관왕이 믿어지지 않는 듯했다. 곧이어 활짝 웃으며 들어온 배우와 스태프들도 "마치 꿈을 꾸는 것 같다"는 소감으로 아직 빠져나오지 못한 오스카의 충격을 전했다.

한국 영화 ‘기생충’은 이날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최고상인 작품상을 포함해 감독상, 각본상, 국제영화상까지 4개 부문의 트로피를 들어 올리며 한국 영화사를 새로 썼다. 한국 영화 역사상 아카데미상을 받은 것은 ‘기생충’이 최초이며 영어가 아닌 언어로 나온 영화가 작품상을 받은 것도 아카데미 역사상 최초다.

한국 영화사 뿐만 아니라 오스카도 새로운 시대가 시작됐음을 알린 시간이었다. 백인과 남성을 중심으로 보이지 않게 할리우드의 장벽을 쌓았던 오스카는 ‘기생충’을 통해 글로벌 영화세계를 품었다. 오스카는 92년의 역사를 갖고 있지만 영어가 아닌 언어로 된 영화가 작품상을 받은 것은 이번이 최초다. 또한 아시안 감독이 감독상을 받은 것은 대만 출신의 리안 감독이 ‘브로크백 마운틴’과 ‘라이프 오브 파이’ 이후로 처음이다. 그만큼 소수계에 대한 장벽이 두터웠다.

이 때문에 봉준호 감독이 이달초 골든그로브 시상식에서 외국어 영화상을 받으며 "1인치 장벽(자막)을 뛰어넘으라"고 한 소감은 미국 주류 언론들의 관심을 끌었다.

봉 감독은 이날 당시 언급한 ‘1인치의 장벽’에 관한 질문에 ”때늦은 소감이 아니었나 싶다. 이미 장벽은 무너지고 있는 상태였고, 유튜브 스트리밍이나 인스타그램, 트위터 등 우리를 둘러싼 환경은 이미 모두가 연결돼 있다. 이제는 외국어 영화가 이런 상을 받는 게 사건으로 취급되지 않을 것 같다. 모든 것이 자연스러워지는 날이 올 것 같다“고 답하며 ‘기생충’ 이후 빠르게 변하는 세계 영화 환경을 전했다.

한편 이날 CJ엔터테인먼트가 런던웨스트할리우드의 뱅큇 룸에 마련한 기자회견장은 50여명이 넘는 한국 기자들로 발디딜 틈이 없이 꽉 찼다. 기자회견은 당초 시상식이 끝난 후 오후 9시30분쯤 시작될 것으로 예상됐지만 현장에서 진행된 수상자 기자회견과 각종 연회 참석 스케줄로 2시간 가량 지연됐다. 또 ‘기생충’ 팀이 가까스로 행사장을 빠져나왔을 때에는 극장 앞에 몰려 대기중이던 다른 차량들과 섞여 준비된 차량를 제때 타지 못한채 극장 밖에서 20분 이상 기다리는 해프닝으로 인해 기자회견은 오후 11시30분이 돼서야 진행됐다.

이날 기자회견에는 봉 감독 외 송강호, 조여정, 이선균, 박소담, 최우식 등 배우 6명과 각본상을 받은 한진원 작가, 곽신애 대표까지 총 12명이 참석했다. 배우 이정은씨는 한국 스케줄 관계로 불참했다.

<관계기사 2 ·3면>

이 블로그의 인기글

“마치 꿈을 꾸는 것 같다"…‘기생충 기적’ 심야의 현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