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k007jk
<*HAPPY*DAY*>(jk007jk)
Alaska 블로거

Blog Open 01.19.2012

전체     193381
오늘방문     62
오늘댓글     0
오늘 스크랩     0
친구     102 명
  최근 방문 블로거 더보기
  달력
 
[스크랩] 왕 대신 사랑 택한 '말레이 동화'···추잡한 '이혼 막장극' 됐다
07/21/2019 20:28
조회  247   |  추천   0   |  스크랩   0
IP 104.xx.xx.132


말레이시아 클란탄주의 술탄인 무하맛 5세 부부. [리하나 옥사나 보예보디나 인스타그램]





'이혼설'에 휩싸인 말레이시아 전임 국왕 부부가 서로 엇갈린 주장을 펼쳐 주목받고 있다. 말레이시아 클란탄주 술탄인 무하맛 5세(50) 측 법률대리인은 성명을 통해 이혼 사실을 공식화한 반면, 무하맛의 부인 리하나 옥사나 보예보디나(26)는 한 매체와의 인터뷰를 통해 "여전히 결혼 생활을 하고 있다"며 이혼설을 부인했다.

말레이시아 현지 매체들에 따르면 지난 20일(현지시간) 무하맛의 변호를 맡은 싱가포르 로펌 '에버셰드 해리 엘리어스' 측은 공식 성명을 통해 "무하맛이 싱가포르의 샤리아(이슬람 율법)에 따라 지난 6월 22일 리하나와 이혼했으며 말레이시아 클란탄주 샤리아 법원이 지난 1일 이슬람 가족법 제정안에 따라 이혼 증명서를 발행했다"고 발표했다.

코 타이안 후아 변호인에 따르면 무하맛은 이슬람 율법인 트리플 탈라크에 따라 이혼 절차를 마쳤다. 이혼을 뜻하는 아랍어 '탈라크'를 세번 외치는 방식으로 이혼을 인정받았다는 것이다. 이에 따라 말레이시아 법원이 이혼증명서를 발부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무하맛 측은 지난 17일 현지 매체를 통해 터져 나온 '이혼설'과 관련해 추측을 자제해달라는 의미로 "무하맛의 사생활을 존중해 줄것을 요청한다"고 덧붙였다.

이에 리하나 측이 이혼설을 반박하고 나섰다. 리하나는 21일 현지 인터넷 포털 '말레이시아키니'와의 인터뷰에서 "이혼에 대한 그 어떠한 경고도 받지 못했다"며 여전히 결혼생활을 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그는 "아이와 함께 러시아에 있었다"며 "이혼 절차가 진행됐다는 6월에는 싱가포르에 있지도 않았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확인되지 않은) 이혼증명서 사진이 SNS를 통해 확산하는 것은 '도발 행위'다. 우리는 이혼한 적 없다"고 주장했다. 리하나는 "무하맛은 여전히 나와 아들을 향한 사랑으로 가득 차 있다"고 덧붙였다.

그러자 코 변호인은 21일 싱가포르 매체 스트레이츠타임스 등을 통해 "리하나는 자신의 변호사를 통해 이혼과 관련한 정보와 함께 증명서도 전달받았다"면서 "리하나 아이의 친아버지가 무하맛이라는 객관적 증거도 없다"고 말했다.

국왕 부부의 이혼설은 지난 17일 말레이사 영문 일간지 뉴스트레이츠타임스 보도에서 시작됐다. 매체는 복수의 소식통을 인용해 "이 부부가 지난달 22일 싱가포르의 샤리아 법원에 이혼 신청을 했고, 이달 1일 이혼이 확정됐다는 사실을 확인했다"고 보도했다. 소식이 알려진 뒤 해당 내용이 여러 매체에 잇따라 보도되면서 화제가 됐다. 네티즌은 리하나의 SNS를 통해 소식의 사실 여부를 물었지만, 리하나는 남편과 예전에 찍은 동영상만 올릴 뿐 답변하지 않았다.


클라탄주 왕실 역시 이혼 소식에 관해 확인도, 부인도 하지 않았다. 다만 왕실은 "공식 발표 없이 '클라탄의 왕비'로 불릴 수 있는 사람은 없다"는 성명만 냈다. 싱가포르 샤리아 법원 대변인은 지난 19일 해당 부부의 이혼 기록이 없다고 밝힌 바 있다.



리하나 옥사나 보예보디나와 아들.[사진 SNS 캡처]






일각에서는 양측의 주장이 엇갈리는 배경으로 말레이시아 국왕 자리를 향한 패권 다툼을 언급했다. 무하맛 5세는 지난해 11월 22일 모스크바 근교에서 리하나와 비밀 결혼식을 올렸다.

이후 올해 1월 6일 무하맛 5세는 국왕 직무에 복귀한 직후 전격 퇴위했다. 말레이시아에서는 9개 주 최고 통치자들이 5년 임기의 국왕직인 '양 디-페르투안아공'을 돌아가면서 맡는데 이 임기를 채우지 못한 사람은 무하맛 5세가 처음이었다. 이 때문에 '왕위 보다 사랑을 택한 말레이시아 국왕'이라는 타이틀로 주목을 받았다.

무하맛 5세 부부는 결혼 두 달여 만에 불화설이 나왔지만 리하나의 임신 사실이 공개된 뒤 불화설이 잦아들었다. 이후 리하나는 지난 5월 출산 소식을 알리기도 했다. 그러나 출산 소식이 전해진 지 두 달도 안 돼 이혼 소식이 전해지며 또 한 번 관심이 쏠리고 있다.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이 블로그의 인기글

왕 대신 사랑 택한 '말레이 동화'···추잡한 '이혼 막장극' 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