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k007jk
<*HAPPY*DAY*>(jk007jk)
Alaska 블로거

Blog Open 01.19.2012

전체     176587
오늘방문     42
오늘댓글     0
오늘 스크랩     0
친구     101 명
  최근 방문 블로거 더보기
  달력
 
[스크랩] 바이든, 민주당 후보 여론조사 1위…'트럼프 이길 것 같아서'
07/21/2019 20:25
조회  52   |  추천   0   |  스크랩   0
IP 104.xx.xx.132

(서울=연합뉴스) 권혜진 기자 = 미국 민주당 대선 후보 자리를 놓고 경합이 치열한 가운데 여론조사에선 조 바이든 전 부통령의 지지율이 가장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고 블룸버그통신이 21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미 CBS뉴스가 지난 9~18일 등록 유권자 1만8천550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여론조사에선 민주당 대선 후보 주자 중 바이든 전 부통령을 '1지망'(first choice)으로 선택하겠다는 비율이 25%로 가장 높았다.

엘리자베스 워런(매사추세츠) 상원의원은 20%로 2위였으며, 첫 민주당 대선후보 TV토론에서 바이든 전 부통령과 팽팽히 맞붙어 시선을 끈 카멀라 해리스(캘리포니아) 상원의원이 16%로 그 뒤를 이었다.

2016년 민주당 경선에서 힐러리 클린턴 전 국무장관과 경합해 돌풍을 일으킨 버니 샌더스(무소속·버몬트) 상원의원은 15%로 4위에 그쳤다.

나머지 후보들은 지지율이 두 자릿수에 못 미쳤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 맞붙었을 때 승리 가능성이 있다는 점이 바이든 전 부통령의 강점으로 지목됐다. 바이든 전 부통령에게 표를 주는 쪽으로 검토 중이라고 밝힌 '투표 의사가 있는 유권자'(likely voters)의 75%는 "트럼프 대통령을 이길 수 있을 것 같아서"라는 이유를 꼽았다.

그러나 '열정' 측면에서는 바이든 전 부통령과 다른 후보들 사이에 격차가 큰 것으로 나타났다.

절반을 넘는 56%의 응답자는 워런 의원이 자신과 같은 사람을 위해 "훨씬 더 많이"(a great deal) 투쟁해줄 것이라고 답했다. 샌더스 의원이 그럴 것이라고 답한 비율도 54%나 됐지만 바이든 전 부통령에 대해선 38%만이 그럴 것이라고 답했다.

그동안 누가 가장 "열정적"(passionate)이었느냐는 물음에도 워런 의원과 샌더스 의원이 각각 28%를 차지했으나 바이든 전 부통령은 14%로 반 토막 수준이었다.

지난 TV토론에서 해리스 의원이 바이든 전 부통령을 상대로 제기한 인종차별 의혹과 관련, 유권자들은 크게 개의치 않는 모습이었다.

응답자의 68%는 바이든 전 부통령의 인종에 관한 전력을 놓고는 양호하거나 아주 좋다고 답했으며, 흑인 유권자의 76%도 그의 이력을 긍정적으로 평했다.

지난달 열린 민주당 경선 TV토론에서 해리스 의원은 바이든 전 부통령이 상원의원 시절인 1970년대 흑백 인종통합 교육에 반대했다는 점을 공격했다.

그러나 해리스 의원에게 표를 행사하는 것을 검토 중이라고 밝힌 응답자의 63%는 그의 '퍼포먼스'가 관심을 갖게 된 계기라고 밝혀, TV 토론이 해리스 의원에게 매우 유리하게 작용한 것으로 관측된다.

해리스 의원 지역구인 캘리포니아에선 바이든 전 부통령을 '1지망'으로 선택하겠다는 비율이 24%로 해리스 의원보다 겨우 1%포인트 높았지만, 흑인 유권자 비중이 높은 사우스캐롤라이나주에선 그 비율이 39%로 샌더스 의원(17%)이나 해리스 의원(12%)을 압도했다.

또 가장 먼저 투표가 실시되는 아이오와와 뉴햄프셔주에서도 바이든 전 부통령이 샌더스 의원을 앞섰다.



이번 여론조사에선 이념에 따라 지지층이 갈리는 것으로 확인됐다. 응답자의 61%는 자신을 매우 또는 약간 진보적이라고 규정했으나 워런 의원은 '진보적' 유권자들 사이에서 지지율이 높고, 바이든 전 부통령은 '중도'나 '보수' 성향 유권자들이 선호했다.

lucid@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권혜진
이 블로그의 인기글

바이든, 민주당 후보 여론조사 1위…'트럼프 이길 것 같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