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arangpark
태산(jarangpark)
California 블로거

Blog Open 10.13.2010

전체     629141
오늘방문     219
오늘댓글     0
오늘 스크랩     0
친구     0 명
  친구 새글
등록된 친구가 없습니다.
  달력
 
늘 남의 탓을 하게 됩니다
03/04/2017 04:00
조회  506   |  추천   4   |  스크랩   0
IP 76.xx.xx.43

03/04/2017


남의 탓을 하게 됩니다


본능적으로 남에게 탓을 넘깁니다

나도 돌아보면 남의 탓으로 살아옵니다

그럴때마다 나의 인격이 의심됩니다

고등교육을 받을뿐만 아니라


평생을 남을 가르치는 교육자의 면모에

오점을 남기고 있기에 반성을 봅니다

내가 1 먼저 해야할 일이 정직입니다

정직은 내가있고 세상을 있게 합니다


복음 <나는 의인이 아니라 죄인을 불러 회개시키러 왔다.>

+ 루카가 전한 거룩한 복음입니다. 5,27-32

그때에 예수님께서는 27 레위라는 세리가 세관에 앉아 있는 것을 보시고 말씀하셨다. “나를 따라라.” 28 그러자 레위는 모든 것을 버려둔 일어나 그분을 따랐다.

29 레위가 자기 집에서 예수님께 잔치를 베풀었는데, 세리들과 다른 사람들이 무리를 지어 함께 식탁에 앉았다. 30 그래서 바리사이들과 그들의 율법 학자들이 그분의 제자들에게 투덜거렸다. “당신들은 어째서 세리와 죄인들과 함께 먹고 마시는 것이오?”

31 예수님께서 그들에게 대답하셨다. “건강한 이들에게는 의사가 필요하지 않으나 병든 이들에게는 필요하다. 32 나는 의인이 아니라 죄인을 불러 회개시키러 왔다.”

주님의 말씀입니다. 그리스도님, 찬미합니다.


오늘의 묵상
오늘 복음은 예수님께서 레위라는 세리를 부르시는 장면부터 시작합니다. 당시 죄인 취급을 받던 세리를 제자로 부르신 예수님도 대단하지만, 모든 것을 버리고 따라나선 레위도 남다릅니다. 사실 베드로를 비롯한 어부 출신 제자들은 밑져야 본전이었지요. 예수님을 따랐다가 여차하면 다시 고기잡이를 하면 되었기 때문입니다. 하지만 레위는 사정이 달랐지요. 이제 다시는 세리라는 직업으로 돌아갈 없기 때문입니다. 레위로서는 배수진을 것이지요. 우리도 마찬가지입니다. 신앙생활이 힘들다고, 기도의 응답이 없다고 세례 전의 생활로 돌아갈 없기 때문입니다. 


오늘 레위는 예수님을 따름으로써 안정된 직업은 잃었지만, 대신 삶의 의미를 찾았지요. 이런 모습을 비난하는 사람들에게 예수님께서 말씀하십니다. “건강한 이들에게는 의사가 필요하지 않으나 병든 이들에게는 필요하다.” 우리가 가장 경계해야 점은 자신은 아무 죄가 없다.’라는 자만심이 아니겠습니까? 나는 영적으로 문제없다는 것이지요. 신앙생활을 하면서 이런 요소가 자신도 모르게 스며들어 오지 않았습니까? 


그러다 보니 남의 탓을 하게 됩니다. 자신이 잘못한 것마저 다른 사람 탓으로 돌립니다. 하지만 어떻게 보면 가장 변화되어야 사람은 자신이 아니겠습니까? 자신에게 무엇이 문제인지, 반복해서 범하는 죄가 있다면 죄의 뿌리가 무엇인지 캐내어야만 합니다. 따라서 이런 변화의 은총을 많이 받을 있도록 이번 사순 시기에 힘껏 노력했으면 합니다.


 



늘 남의 탓을 하게 됩니다
이 블로그의 인기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