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arangpark
태산(jarangpark)
California 블로거

Blog Open 10.13.2010

전체     1049699
오늘방문     18
오늘댓글     0
오늘 스크랩     0
친구     0 명
  친구 새글
등록된 친구가 없습니다.
  달력
 
옛날 영화 “태백산맥” 을 다시 보면서
04/21/2020 04:00
조회  723   |  추천   3   |  스크랩   0
IP 108.xx.xx.239

04/21/2020

 

옛날 영화태백산맥 다시 보면서


해방후 혼란의 우리 사회를 생각나게합니다

좌우가 격돌하면서 밀고와 살상이 횡횡무도하게

나라를 혼란케 하더니 몇해가 지나더니 

갑자기 6.25 전쟁이 터젔습니다

날로 학교는 휘교에 들어가고

하늘에는 폭격기의 굉음이 귀를 쨉니다


드디어 지원병으로 군대에 출전 3년간의 치열한 전쟁으로

휴전이 이루어지고 귀가하여 다시 복교의 기회가 주어집니다

2시간동안 돌아가는 필림 속에 인생이 비추어집니다

다시는 생각치 않을 동족상잔의 비극이 이땅에는 없어야합니다

지금도 이념을 무기로 민심을 어지럽히는 일상은 절대로

우리 민족에게는 없어야합니다, 우리는 서로가 서로를 

사랑하면서 함께 살아가야 합니다

어디에서도 우리민족은 하나여야합니다

주님 평화를 주옵소서


복음

<하늘에서 내려온 , 사람의 아들 말고는 하늘로 올라간 이가 없다.>

+ 요한이 전한 거룩한 복음입니다. 3,7.8-15

그때에 예수님께서 니코데모에게 말씀하셨다.

7 “‘너희는 위로부터 태어나야 한다.’ 8 바람은 불고 싶은 데로 분다.

너는 소리를 들어도 어디에서 어디로 가는지 모른다.

영에서 태어난 이도 이와 같다.”

9 니코데모가 예수님께그런 일이 어떻게 이루어질 있습니까?” 하자,

10 예수님께서 그에게 대답하셨다.

너는 이스라엘의 스승이면서 그런 것도 모르느냐?

11 내가 진실로 진실로 너에게 말한다.

우리는 우리가 아는 것을 말하고 것을 증언한다.

그러나 너희는 우리의 증언을 받아들이지 않는다.

12 내가 세상일을 말하여도 너희가 믿지 않는데,

하물며 하늘 일을 말하면 어찌 믿겠느냐?

13 하늘에서 내려온 , 사람의 아들 말고는 하늘로 올라간 이가 없다.

14 모세가 광야에서 뱀을 들어 올린 것처럼, 사람의 아들도 들어 올려져야 한다.

15 믿는 사람은 누구나 사람의 아들 안에서 영원한 생명을 얻게 하려는 것이다.”

주님의 말씀입니다.


물질의 나눔

 

예루살렘에 있던 초기 교회의 이상적인 모습을 간략하게 전해 주며, 공동체의 삶이 얼마나 복음에 충실하였는지를 보여 주고 있습니다. 그러나 사실 사도행전의 저자인 루카는 예루살렘 교회 공동체가 완벽하게 복음을 따라 살았다는 사실보다는, 복음적인 공동체가 되려면 본질적으로 무엇이 필요한지를 제시하려 하였는지도 모릅니다.


초기 교회 공동체는 먼저 모든 것을 공동으로 소유하는물질의 나눔 실천합니다. 그러나 합법적인 재산의 소유를 부정하지 않으며 온전히 자기 결단에 따라 각자의 재산을 공동체의 유익을 위하여 내놓았습니다. 나눔을 실천하는 바탕에는한마음 한뜻 있습니다. 


그리스에서 우정을 바탕으로 하는한뜻 단순한 친구 사이의 공유를 넘어 믿는 사람들 신자들의 공통적인 신앙에서 비롯됩니다. 여기에 히브리식 개념인한마음 더해집니다. 유다인들은 전통적으로 기도의 시작을 알려 주는 표지로한마음 사용하였습니다. 따라서 믿는 사람들의 공동체가 주님과 이루는 일치와 구성원 간의 친교를 하느님 앞에 드러내고 기도할 때에 모두 한마음이 되어야 하였습니다.


그런 가운데 오늘 복음을 보면, 세속적인 개념의 차원에서 물질 자체에 얽매여 하느님 나라의 이상을 이해하지 못하는 니코데모가 등장합니다. 위로부터 새롭게 태어나야 한다는 예수님의 말씀은 하느님의 안에서 새로워져야 한다는 뜻입니다. 그러나 니코데모는 여전히 이를 깨닫지 못합니다.


믿는 사람은 누구나 사람의 아들 예수님을 통하여 영원한 생명을 얻게 됩니다. 그러기에 우리를 새롭게 하시는 아버지 하느님과 외아드님 예수님에 대한 우리 믿는 이들의 한마음 한뜻이야말로, 물질을 넘어 친교로 나아가 영원한 생명을 얻게 하는 길이라고 하겠습니다. (박기석 사도요한 신부)




옛날 영화 “태백산맥” 을 다시 보면서
이 블로그의 인기글

옛날 영화 “태백산맥” 을 다시 보면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