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arangpark
태산(jarangpark)
California 블로거

Blog Open 10.13.2010

전체     1010744
오늘방문     260
오늘댓글     0
오늘 스크랩     0
친구     0 명
  친구 새글
등록된 친구가 없습니다.
  달력
 
불안한 하루를 보냈습니다
02/03/2020 04:00
조회  781   |  추천   8   |  스크랩   0
IP 108.xx.xx.239

02/03/2020


불안한 하루를 보냈습니다

오늘은 왠 일인지 모르게 하루동안 불안합니다
신종 코로나 전염병을 비롯하여 미국에서 유행한
독감 소식은 너무 충격적이고 불안의 이유입니다
나의 정신력이 폭삭 내려앉은 것 같이 허우적입니다
젊을적엔 아무 것도 아닌데 나이라는 이유로
나에게 먼저 닥처 오리라 생각은 불안요소입니다

나는 어제밤 꿈속으로 빨려 들어갑니다
누군가 건너준 요구루트 같은 음료인데
받아 마실려는 순간 벌례들이 꿈틀입니다
주저하고 있는데 누군가 낚아체서 도망갑니다
불길한 꿈같은 해몽이 뒤를 이어 줍니다
외출도 싫고 무기력해지고 있는데
지인으로부터 전화가 옵니다
맛 있는 외식하러 가자는 내용입니다
이런 초청도 반갑지 않고 싫기만 합니다

그런 와중에 콧물이 보입니다
불안은 더욱 커다란 파도같이 나를 덥치네요
이제 갈 날이 온 것이 아닌가 자문해 봅니다
온 몸이 열이 난 것도 같고 설래는 마음은
나를 궁지로 아니 사지로 몰고 가는 불안의 연속입니다
그래도 살아 보겠다고 얘써 봅니다
타이놀 두 알을 입에 털어 넣고 침상에 누웠더니
스르르 잠이들고 깨어보니 새벽 2시 반입니다
그렇게도 나를 억눌리던 불안은 간데없고
경쾌한 마음으로 새 날을 출발합니다
이 것이 노인 삶의 나날이라 생각됩니다
젊은이들이여 늙지 마시고 항상 그데로 있어다오
오늘도 나 아닌 다른 사람들의 행복을 빌고 있습니다

복음

<더러운 영아, 그 사람에게서 나가라.>
+ 마르코가 전한 거룩한 복음입니다. 5,1-20
그때에 예수님과 제자들은 1 호수 건너편 게라사인들의 지방으로 갔다.
2 예수님께서 배에서 내리시자마자,
더러운 영이 들린 사람이 무덤에서 나와 그분께 마주 왔다.
3 그는 무덤에서 살았는데,
어느 누구도 더 이상 그를 쇠사슬로 묶어 둘 수가 없었다.
4 이미 여러 번 족쇄와 쇠사슬로 묶어 두었으나,
그는 쇠사슬도 끊고 족쇄도 부수어 버려 아무도 그를 휘어잡을 수가 없었다.
5 그는 밤낮으로 무덤과 산에서 소리를 지르고 돌로 제 몸을 치곤 하였다.
6 그는 멀리서 예수님을 보고 달려와 그 앞에 엎드려 절하며,
7 큰 소리로 “지극히 높으신 하느님의 아들 예수님,
당신께서 저와 무슨 상관이 있습니까?
하느님의 이름으로 당신께 말합니다.
저를 괴롭히지 말아 주십시오.” 하고 외쳤다.
8 예수님께서 그에게 “더러운 영아, 그 사람에게서 나가라.” 하고
말씀하셨기 때문이다.
9 예수님께서 그에게 “네 이름이 무엇이냐?” 하고 물으시자,
그가 “제 이름은 군대입니다. 저희 수가 많기 때문입니다.” 하고 대답하였다.
10 그러고 나서 예수님께
자기들을 그 지방 밖으로 쫓아내지 말아 달라고 간곡히 청하였다.
11 마침 그곳 산 쪽에는 놓아기르는 많은 돼지 떼가 있었다.
12 그래서 더러운 영들이 예수님께, “저희를 돼지들에게 보내시어
그 속으로 들어가게 해 주십시오.” 하고 청하였다.
13 예수님께서 허락하시니 더러운 영들이 나와 돼지들 속으로 들어갔다.
그러자 이천 마리쯤 되는 돼지 떼가 호수를 향해 비탈을 내리 달려,
호수에 빠져 죽고 말았다.
14 돼지를 치던 이들이 달아나 그 고을과 여러 촌락에 알렸다.
사람들은 무슨 일이 일어났는지 보려고 왔다.
15 그들은 예수님께 와서 마귀 들렸던 사람,
곧 군대라는 마귀가 들렸던 사람이
옷을 입고 제정신으로 앉아 있는 것을 보고는 그만 겁이 났다.
16 그 일을 본 사람들이 마귀 들렸던 이와 돼지들에게
무슨 일이 일어났는지 그들에게 이야기해 주었다.
17 그러자 그들은 예수님께 저희 고장에서 떠나 주십사고 청하기 시작하였다.
18 그리하여 예수님께서 배에 오르시자,
마귀 들렸던 이가 예수님께 같이 있게 해 주십사고 청하였다.
19 그러나 예수님께서는 허락하지 않으시고 그에게 말씀하셨다.
“집으로 가족들에게 돌아가,
주님께서 너에게 해 주신 일과 자비를 베풀어 주신 일을 모두 알려라.”
20 그래서 그는 물러가, 예수님께서 자기에게 해 주신 모든 일을
데카폴리스 지방에 선포하기 시작하였다. 그러자 사람들이 모두 놀랐다.
주님의 말씀입니다.

예수님은 더러운 영을 물리치십니다

예수님과 더러운 영이 들린 사람이 마주칩니다. 이 사람은 한마디로 죽음의 세력입니다. 이는 그가 무덤에서 살았다는 사실에서 알 수 있습니다. 본디 무덤은 살아 있는 사람이 아니라 죽은 이들이 머무는 공간이기 때문입니다. 더 나아가 이 사람은 사람들의 삶을 자꾸 죽음의 공포로 몰고 갔습니다. 그를 여러 번 족쇄와 쇠사슬로 묶어 두었지만, 이마저도 부수어 버리고, 밤낮으로 무덤과 산에서 소리를 지르며 돌로 제 몸을 쳤습니다.

이렇게 게라사 지방은 죽음의 그늘이 드리워진 곳이 되었고, 하느님의 영을 받아야 할 사람은 족쇄와 쇠사슬로도 다스리지 못하는 괴물이 되어 버렸습니다. 생명 자체이신 예수님께서 죽음의 세력인 더러운 영에게 이르십니다. “더러운 영아, 그 사람에게서 나가라.” 이어서 부정한 짐승으로 여기던 돼지에게 도망치는 것을 허락하십니다. 그제야 게라사 지방은 죽음의 그늘에서 벗어나 생명의 빛을 향한 첫걸음을 떼었습니다.

그런데 놀랍게도 게라사 주민들은 예수님께 자기들에게서 떠나 달라고 간청합니다. 아무리 예수님께서 더러운 영을 쫓아내셨다고 하여도, 이 일 때문에 생계에 가장 필요한 돼지 이천 마리가량이 죽어 속상하였기 때문입니다. 그들은 죽음의 그늘에서 해방된 사실보다도 당장 먹고살 문제에 마음이 쓰일 뿐이었습니다.

생계와 생명은 비슷하면서도 큰 차이가 있는 낱말입니다. 생계도 중요하지만, 그것만을 지나치게 염려하고 걱정한다면 참생명을 알아보지 못하고 거부할 수도 있습니다. 우리는 어떻습니까? 생계와 생명을 혼동하고 있는 것은 아닌지요? 

(한재호 루카 신부)



불안한 하루를 보냈습니다
이 블로그의 인기글

불안한 하루를 보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