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arangpark
태산(jarangpark)
California 블로거

Blog Open 10.13.2010

전체     993615
오늘방문     171
오늘댓글     0
오늘 스크랩     0
친구     0 명
  친구 새글
등록된 친구가 없습니다.
  달력
 
현대판 고려장을 생각 하면서…
01/25/2020 04:00
조회  647   |  추천   7   |  스크랩   0
IP 108.xx.xx.239

01/25/2020


현대판 고려장을 생각 하면서…

옛날 70세가 넘으면 살아계신 부모님을
땅 속에 묻어버리는 절차를 고려장이라 합니다
장사익의 꽃구경 가사에 절절히 읊어지고 있습니다
오늘 아침 아내의 노리개에서 울려퍼진 가사
장사익의 꽃구경이 내 마음을 움찔하게 만드네요

얼마나 얘절합니까 살아계신 노모를 등에업고 
꽃구경 가자고 어머니를 속이면서 한걸음 또 한발자욱
옮길적마다 기막힌 심정을 잘 표현하고 있습니다
과연 오늘날 현대판 고려장은 없는지요
늙어서 거동조차 어려우면 아주 쉽게 노부모를
처리해 버리는 방법중 하나가 양노시설로 보냅니다

집과 자식들을 떠나 홀로 남겨지는 양노원이야말로
현대판 고려장이라 문득 내 가슴을 옥쬐어 옵니다
그 곳으로 한번 들어가면 다시는 집으로 돌아오지 못합니다
양로원으로 떠나는 노부모의 마음도, 차에 태워
같이가는 자식들의 마음도 속으론 울고 있으리라 믿습니다
아! 슲어라! 현대판 고려장이 남의 일 아니고 내 처지랍니다

복음

<너희도 준비하고 있어라.>
+ 루카가 전한 거룩한 복음입니다. 12,35-40
그때에 예수님께서 제자들에게 말씀하셨다.
35 “너희는 허리에 띠를 매고 등불을 켜 놓고 있어라.
36 혼인 잔치에서 돌아오는 주인이 도착하여 문을 두드리면
곧바로 열어 주려고 기다리는 사람처럼 되어라.
37 행복하여라, 주인이 와서 볼 때에 깨어 있는 종들!
내가 진실로 너희에게 말한다.
그 주인은 띠를 매고 그들을 식탁에 앉게 한 다음,
그들 곁으로 가서 시중을 들 것이다.
38 주인이 밤중에 오든 새벽에 오든
종들의 그러한 모습을 보게 되면,
그 종들은 행복하다!
39 이것을 명심하여라.
도둑이 몇 시에 올지 집주인이 알면,
자기 집을 뚫고 들어오도록 내버려 두지 않을 것이다.
40 너희도 준비하고 있어라.
너희가 생각하지도 않은 때에 사람의 아들이 올 것이다.”
주님의 말씀입니다.

너희도 준비하고 있어라

 

초대 교회는 예수님의 재림을 기다리며 제 신앙의 처지를 점검하고 가꾸어 갔습니다. 제2차 바티칸 공의회는 초대 교회의 모습을 따라 사는 것이 참된 교회라고 천명하였습니다. 참된 교회의 모습을 상징하는 여러 표현 중에 ‘깨어 있음’은 독보적 가치를 지닙니다.


잠을 자지 않고 깨어 있는 것은 무엇보다 제 삶의 본분을 다하는 일입니다. 종이 주인을 기다리는 것이 당연하듯, 도둑이 언제 올지 모르는 위험에 촉각을 곤두세우며 집을 지키는 것이 당연하듯, 신앙은 특별한 목적을 가진 위대한 업적을 남기는 것이 아니라, 지금 삶에 대한 온전한 투신과 삶의 본디 모습을 추구하는 일상의 열정으로 이루어지는 것입니다.


가끔 살아가기가 너무 힘들어 포기하고 싶을 때가 있습니다. ‘절망은 희망을 낳는다. 실패는 성공의 어머니다.’라는 말들은 전혀 위로가 되지 않습니다. 그럼에도 순탄하고 평온한 삶만을 꿈꾸기보다는 고통을 있는 그대로 받아들이는 것이 어쩌면 가장 신앙인다운 일일지 모릅니다. 초대 교회가 그러하였으니까요. 예수님께서 걸으신 수난의 길은 힘들고 아프지만 신앙인에게는 뜻깊고 보람 있게 여겨졌으니까요.


아픈 삶을 이겨 내고 나면 ‘장밋빛 미래’가 있다는 약속을 받아서도 아니고, 후손들에게 영웅적 삶을 자랑하려는 것도 아닙니다. 그저 힘겹게 사는 지금, 오늘이 마지막 시간이고 그 시간을 먼저 사신 ‘예수님에 대한 사무친 그리움’ 하나로 초대 교회 신자들은 하루하루를 살아갔습니다. 그리고 그 곁에는 함께 아파하고 울어 주는 형제, 자매들이 있었습니다.


‘깨어 있음’은 지금, 여기에 온전히 자신을 내어놓는 것입니다. 그 삶이 어떻든 서로 다독이며 ‘오늘’을 살자고 다짐하는 것입니다. ‘오늘’이 바로 구원의 날이기 때문입니다. (박병규 요한 보스코 신부)



현대판 고려장을 생각 하면서…
이 블로그의 인기글

현대판 고려장을 생각 하면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