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arangpark
태산(jarangpark)
California 블로거

Blog Open 10.13.2010

전체     893389
오늘방문     838
오늘댓글     0
오늘 스크랩     0
친구     0 명
  친구 새글
등록된 친구가 없습니다.
  달력
 
골프계에 경사낫네!
04/15/2019 04:00
조회  742   |  추천   8   |  스크랩   0
IP 108.xx.xx.239

04/15/2019


골프계에 경사낫네!

타이거우드 골프황제가 우승소식을 전하면서
골프계는 물론 전세계인이 기쁨의 축제입니다
골프를 잘 치기에 우승도 하지만 그동안 그가
격은 심신에 고통은 우리 모두가 잘 아는 사실입니다
살을깍고 피를 토하면서 사경을 해메던 타이거가
역경을 이기는 순간을 지켜본 결과입니다
인종차별을 대리인으로 겪은 수치와 멸시를 
이기는 순간이었습니다,  이혼의 아픔에서 
가장 저급한 인종차별적 대우를 만천하인들에게
웃음거리로 만들었던 이혼녀의 악담도
오늘의 마스터스 다섯번째 우승으로 날려버렸습니다
그래서 오늘은 우월주의자들에게서 해방을 선포한
골프계의 승리와 경사로 세계인은 누구나
평등한 자유와 권리와 의무인을 알리는 한 장면입니다

타이거가 마지막 퍼딩의 순간은 나에게도 
희열이 솟굳치는 찰라였습니다
그가 두 주먹을 불끈쥐고 포효할적엔 
나도 관중과 함께 손을 번쩍 들면서 소리를 질렀습니다
이 함성은 전파를타고 지구상 모든 곳으로 번젔겠지요
오늘 타이거의 일거수 일투족을 교훈으로
어떤 역경도 이겨내는 우리가 됩시다
골프계에 경사낫네, 나도 할 수 있다
결코 승리 할 수 있다
참고 견디면서 모진 훈련으로 재기 합시다
골프 황제 타이거 우드에게 축하의 박수를 보냅니다
축하합니다!

복음

<이 여자를 그냥 놔두어라. 그리하여 내 장례 날을 위하여 이 기름을 간직하게 하여라.>
+ 요한이 전한 거룩한 복음입니다. 12,1-11 예수님께서는 파스카 축제 엿새 전에 베타니아로 가셨다.
그곳에는 예수님께서 죽은 이들 가운데에서
다시 일으키신 라자로가 살고 있었다.
2 거기에서 예수님을 위한 잔치가 베풀어졌는데, 마르타는 시중을 들고
라자로는 예수님과 더불어 식탁에 앉은 이들 가운데 끼여 있었다.
3 그런데 마리아가 비싼 순 나르드 향유 한 리트라를 가져와서,
예수님의 발에 붓고 자기 머리카락으로 그 발을 닦아 드렸다.
그러자 온 집 안에 향유 냄새가 가득하였다.
4 제자들 가운데 하나로서 나중에 예수님을 팔아넘길 유다 이스카리옷이 말하였다.
5 “어찌하여 저 향유를 삼백 데나리온에 팔아
가난한 이들에게 나누어 주지 않는가?”
6 그가 이렇게 말한 것은,
가난한 이들에게 관심이 있어서가 아니라 도둑이었기 때문이다.
그는 돈주머니를 맡고 있으면서 거기에 든 돈을 가로채곤 하였다.
7 예수님께서 이르셨다. “이 여자를 그냥 놔두어라.
그리하여 내 장례 날을 위하여 이 기름을 간직하게 하여라.
8 사실 가난한 이들은 늘 너희 곁에 있지만, 나는 늘 너희 곁에 있지는 않을 것이다.”
9 예수님께서 그곳에 계시다는 것을 알고 많은 유다인들의 무리가 몰려왔다.
예수님 때문만이 아니라,
그분께서 죽은 이들 가운데에서 다시 일으키신 라자로도 보려는 것이었다.
10 그리하여 수석 사제들은 라자로도 죽이기로 결의하였다.
11 라자로 때문에 많은 유다인이 떨어져 나가 예수님을 믿었기 때문이다.
주님의 말씀입니다.

오늘의 묵상

 
성주간 첫 사흘의 독서는 파스카 신비의 도입으로 ‘주님의 종’의 처음 세 노래에서 뽑은 구절을 봉독합니다. 이 신비로운 표상은 한 개인과 이스라엘 백성을 나타냅니다. 교회 전통은 ‘주님의 종’의 노래들을 줄곧 메시아적이고 그리스도론적 의미로 봉독해 왔습니다. 

그 첫째 노래에서 예언자는 외치지도 않고, 부러진 갈대를 꺾지 않고, 성실하게 공정을 펼치며, 억압받는 이들을 해방시켜 주는 자비롭고 온화한 종에 대하여 말합니다. 

그리스도께서는 이런 종, 곧 하느님께서 당신 영으로 기름을 발라 주시고 당신 백성인 교회를 위하여 계약을 맺으신 분이십니다. 

그분께서는 민족들의 빛이 되시고, 보지 못하는 눈을 뜨게 하시며, 갇힌 이들을 감옥에서, 어둠 속에 앉아 있는 이들을 감방에서 풀어 주실 것입니다.

오늘 복음은 예수님께서 매우 사랑하신, 한 가정집에서 쉬고 계시는 모습을 보여 줍니다. 그곳에는 그분 친구들과, 라자로와 마르타와 마리아 자매도 있습니다. 유다인들이 미워하는 중에도 이런 진솔한 우정은 예수님께 큰 위로를 줍니다. 라자로의 부활은 그 자체로 예수님의 신적 권능을 드러내기에 유다인들은 라자로까지 죽이기로 결의합니다.

파스카 축제 엿새 전, 예수님께서 저녁을 드실 때 마리아가 비싼 향유를 예수님의 발에 붓고 자기 머리카락으로 그 발을 닦아 드립니다. 유다 이스카리옷은 이런 행위가 쓸데없는 낭비라며 향유를 팔아 가난한 이들에게 나누어 줄 수 있다고 비난합니다. 

예수님께서는 그런 비난에 개의치 않으시고 마리아를 옹호하시며 “내 장례 날을 위하여 이 기름을 간직하게 하여라. 사실 가난한 이들은 늘 너희 곁에 있지만, 나는 늘 너희 곁에 있지는 않을 것이다.”라고 말씀하십니다. (안봉환 스테파노 신부)







골프계에 경사낫네!
이 블로그의 인기글

골프계에 경사낫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