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arangpark
태산(jarangpark)
California 블로거

Blog Open 10.13.2010

전체     892672
오늘방문     121
오늘댓글     0
오늘 스크랩     0
친구     0 명
  친구 새글
등록된 친구가 없습니다.
  달력
 
눈이 밝은 것도 큰 행복입니다
03/23/2019 04:00
조회  505   |  추천   3   |  스크랩   0
IP 108.xx.xx.239

03/23/2019


눈이 밝은 것도 큰 행복입니다

나의 할머니는 노년에 앞을 보지 못하였습니다
시골이라 병원도 없지만 눈병이 창궐해도
약이 아에 없는지라 눈병에 걸리면 실명하게
되어 있는 세상을 우린 경험 하였습니다
밥상머리에 앉아 나는 우리 할머니에게
이것저것 원하신 것을 집어 입에 넣어드린
기억이 지금도 생생하여 마음이 뭉쿨해 집니다

그런데 이곳 미국땅에 이민와서 제1 마음에 든 것이
병원 시설입니다, 더욱히 UCLA 대학병원의
모든 시설과 의학 시스템을 받을 수 있는 것은 행복입니다
현대의학의 최첨단을 가고있는 최고의 의료혜택
이민자 모두에게 주어진 축복이라 생각됩니다

안과 정기검진 결과는 만족하였습니다
6개월에 한번씩 검진 예약을 끝내고 귀가하는
차 속에서 어찌나 감사한지 기도가 절로 나왔습니다
하나님 감사합니다 참으로 행복합니다 어찌 이런 축복을
나에게 내리셨습니까 사랑합니다 나는 주님의 것이니 
내 뜻데로  놔두지 마시고 주님 뜻데로 나를 갖어 가십시요
감사가 절로절로 사랑이 넘실거립니다

내 눈은 주님의 것이니 주님 위해 쓰여지기를 원합니다
글도 쓰고 성서도 읽고 보는데로 전하겠습니다
오늘 복음은 죽은자를 살리시는 기적입니다
세상에 복을 내려 앞을 못보는 사람들에게 광명을 주옵소서
찬란한 세상을 밝은 눈으로 보게 하옵소서
우리 할머니는 지금은 하늘 나라에서
밝은 눈으로 나를 보고 계시겠지요
할머니 사랑합니다

복음
<너의 아우는 죽었다가 다시 살아났다.>
+ 루카가 전한 거룩한 복음입니다. 15,1-3.11ㄴ-32
그때에 1 세리들과 죄인들이 모두 예수님의 말씀을 들으려고
가까이 모여들고 있었다.
2 그러자 바리사이들과 율법 학자들이, “저 사람은 죄인들을 받아들이고
또 그들과 함께 음식을 먹는군.” 하고 투덜거렸다.
3 예수님께서 그들에게 이 비유를 말씀하셨다.
11 “어떤 사람에게 아들이 둘 있었다.
12 그런데 작은아들이,
‘아버지, 재산 가운데에서 저에게 돌아올 몫을 주십시오.’ 하고
아버지에게 말하였다.
그래서 아버지는 아들들에게 가산을 나누어 주었다.
13 며칠 뒤에 작은아들은 자기 것을 모두 챙겨서 먼 고장으로 떠났다.
그러고는 그곳에서 방종한 생활을 하며 자기 재산을 허비하였다.
14 모든 것을 탕진하였을 즈음 그 고장에 심한 기근이 들어,
그가 곤궁에 허덕이기 시작하였다.
15 그래서 그 고장 주민을 찾아가서 매달렸다.
그 주민은 그를 자기 소유의 들로 보내어 돼지를 치게 하였다.
16 그는 돼지들이 먹는 열매 꼬투리로라도 배를 채우기를 간절히 바랐지만,
아무도 주지 않았다.
17 그제야 제정신이 든 그는 이렇게 말하였다.
‘내 아버지의 그 많은 품팔이꾼들은 먹을 것이 남아도는데,
나는 여기에서 굶어 죽는구나.
18 일어나 아버지께 가서 이렇게 말씀드려야지.
′아버지, 제가 하늘과 아버지께 죄를 지었습니다.
19 저는 아버지의 아들이라고 불릴 자격이 없습니다.
저를 아버지의 품팔이꾼 가운데 하나로 삼아 주십시오.′’
20 그리하여 그는 일어나 아버지에게로 갔다.
그가 아직도 멀리 떨어져 있을 때에
아버지가 그를 보고 가엾은 마음이 들었다.
그리고 달려가 아들의 목을 껴안고 입을 맞추었다.
21 아들이 아버지에게 말하였다.
‘아버지, 제가 하늘과 아버지께 죄를 지었습니다.
저는 아버지의 아들이라고 불릴 자격이 없습니다.’
22 그러나 아버지는 종들에게 일렀다.
‘어서 가장 좋은 옷을 가져다 입히고
손에 반지를 끼우고 발에 신발을 신겨 주어라.
23 그리고 살진 송아지를 끌어다가 잡아라. 먹고 즐기자.
24 나의 이 아들은 죽었다가 다시 살아났고 내가 잃었다가 도로 찾았다.’
그리하여 그들은 즐거운 잔치를 벌이기 시작하였다.
25 그때에 큰아들은 들에 나가 있었다.
그가 집에 가까이 이르러
노래하며 춤추는 소리를 들었다.
26 그래서 하인 하나를 불러 무슨 일이냐고 묻자,
27 하인이 그에게 말하였다. ‘아우님이 오셨습니다.
아우님이 몸성히 돌아오셨다고 하여
아버님이 살진 송아지를 잡으셨습니다.’
28 큰아들은 화가 나서 들어가려고도 하지 않았다.
그래서 아버지가 나와 그를 타이르자,
29 그가 아버지에게 대답하였다.
‘보십시오, 저는 여러 해 동안 종처럼 아버지를 섬기며
아버지의 명을 한 번도 어기지 않았습니다.
이러한 저에게 아버지는 친구들과 즐기라고
염소 한 마리 주신 적이 없습니다.
30 그런데 창녀들과 어울려 아버지의 가산을 들어먹은 저 아들이 오니까,
살진 송아지를 잡아 주시는군요.’
31 그러자 아버지가 그에게 일렀다.
‘얘야, 너는 늘 나와 함께 있고 내 것이 다 네 것이다.
32 너의 저 아우는 죽었다가 다시 살아났고 내가 잃었다가 되찾았다.
그러니 즐기고 기뻐해야 한다.’”
주님의 말씀입니다.

오늘의 묵상
 
오늘 복음에서 작은아들은 아버지에게서 자기 것을 모두 챙겨 먼 고장으로 떠난 뒤 방종한 생활로 재산을 탕진합니다. 때마침 기근마저 들어 곤궁에 허덕이자 작은아들은 아버지께 용서를 청하려고 되돌아가야겠다고 결심합니다. 아버지만이 자신을 거두어 주실 분임을 기억해 낸 것입니다. 

그런 작은아들이 아버지께 돌아올 때 아버지는 아직 멀리 있는 그를 알아보고 달려가 목을 껴안고 입을 맞춥니다. 제1독서에서 미카 예언자가 이야기하듯 죄인이 돌아오기만을 기다리시는 하느님의 모습입니다. 

아버지는 작은아들이 용서를 청하자 아무것도 묻지 않고 모든 것을 되돌려 줍니다. 그리고 큰 잔치를 열어 줍니다. 이 사실을 전해 들은 큰아들은 아버지에게 불평을 터트립니다. 종처럼 아버지를 섬긴 자신에게는 잔치를 열어 주지 않으면서, 작은아들에게만 잔치를 열어 주는 모습에 섭섭함을 표현합니다. 아버지는 그런 큰아들을 타이르며 돌아온 탕자인 작은아들을 보고 기뻐해야 하는 것이 도리라고 가르칩니다.
 
이 비유 말씀은 작은아들들, 곧 세리들과 죄인들과 음식을 나누시는 예수님께 불평을 터트리던 큰아들들인 바리사이들과 율법 학자들에게 주어진 말씀입니다(루카 15,1-2 참조). 그런데 오늘 복음은 그 큰아들이 아버지 말씀을 듣고 어떤 반응을 보였는지에 관해서는 말하지 않습니다. 

그렇지만 우리는 알고 있습니다. 큰아들과 같은 이들은 죄인들을 사랑하고 받아들이신 예수님을 죽음에 빠트리고 말 것입니다. 자신의 불만을 아버지에게 터트리며 그분을 죽음에 빠트린 꼴입니다.  (염철호 요한 신부)



눈이 밝은 것도 큰 행복입니다
이 블로그의 인기글

눈이 밝은 것도 큰 행복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