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arangpark
태산(jarangpark)
California 블로거

Blog Open 10.13.2010

전체     892819
오늘방문     268
오늘댓글     0
오늘 스크랩     0
친구     0 명
  친구 새글
등록된 친구가 없습니다.
  달력
 
맥주를 알고 마십시다
03/06/2019 04:00
조회  974   |  추천   4   |  스크랩   0
IP 108.xx.xx.239

03/06/2019


맥주를 알고 마십시다


맥주 하면 시훤합니다

더위에서 잠시나마 벗어날려면

냉장고 속에서 맥주를 꺼넵니다

첫잔이 어찌나 시훤하는지

나만 행복한 같습니다


그런 맥주를 나는 모르고 마셨습니다

맥주 종류는 보통 맥주와 생맥주로 구분됩니다

제조과정에서 열처리를 할때

효소를 없새버리면 일반 맥주가 되고

열처리 과정에서 효소를 살려두면 생맥주입니다


나도 맥주 마시기를 즐겼지만 

제조과정을 알지 못했습니다

효소의 유무를 요즘 알았기에

지금은 효소가 살아있는 

생맥주만 마십니다


그런데 켄이나 병에 담긴 생맥주는

그렇게 흔치가 않습니다

밀러회사 생맥주 켄이 있습니다

온라인으로 구매도 가능 하겠습니다

기호가 다르기에 선택은 자유입니다


복음

<숨은 일도 보시는 아버지께서 너에게 갚아 주실 것이다.>

+ 마태오가 전한 거룩한 복음입니다. 6,1-6.16-18

그때에 예수님께서 제자들에게 말씀하셨다.

1 “너희는 사람들에게 보이려고

그들 앞에서 의로운 일을 하지 않도록 조심하여라.

그러지 않으면 하늘에 계신 너희 아버지에게서 상을 받지 못한다.

2 그러므로 네가 자선을 베풀 때에는,

위선자들이 사람들에게 칭찬을 받으려고 회당과 거리에서 하듯이,

스스로 나팔을 불지 마라. 내가 진실로 너희에게 말한다.

그들은 자기들이 받을 상을 이미 받았다.

3 네가 자선을 베풀 때에는 오른손이 하는 일을 왼손이 모르게 하여라.

4 그렇게 하여 자선을 숨겨 두어라.

그러면 숨은 일도 보시는 아버지께서 너에게 갚아 주실 것이다.

5 너희는 기도할 때에 위선자들처럼 해서는 된다.

그들은 사람들에게 드러내 보이려고

회당과 한길 모퉁이에 서서 기도하기를 좋아한다.

내가 진실로 너희에게 말한다.

그들은 자기들이 받을 상을 이미 받았다.

6 너는 기도할 골방에 들어가 문을 닫은 다음,

숨어 계신 아버지께 기도하여라.

그러면 숨은 일도 보시는 아버지께서 너에게 갚아 주실 것이다.

16 너희는 단식할 때에 위선자들처럼 침통한 표정을 짓지 마라.

그들은 단식한다는 것을 사람들에게 드러내 보이려고 얼굴을 찌푸린다.

내가 진실로 너희에게 말한다.

그들은 자기들이 받을 상을 이미 받았다.

17 너는 단식할 머리에 기름을 바르고 얼굴을 씻어라.

18 그리하여 네가 단식한다는 것을 사람들에게 드러내 보이지 말고,

숨어 계신 아버지께 보여라.

그러면 숨은 일도 보시는 아버지께서 너에게 갚아 주실 것이다.”

주님의 말씀입니다.


오늘의 묵상

 

하느님 앞에서 의로운 사람이 되고자 하는 유다인이라면 누구나 지켜야 하는 가지 실천 덕목이 있는데, 바로 기도, 자선, 단식입니다.


1독서의 요엘 예언자가 이야기하듯이 하느님 앞에서 올바로 살아가지 못하고 있는 자신의 부족함을 고백하며, 그분의 자애와 자비하심, 동정을 청하고 재를 뿌리고 단식하며 사순 시기를 시작하는 오늘, 예수님께서는 올바른 기도, 자선, 단식이 무엇인지 우리에게 알려 주십니다


우리 모두는 하느님 아버지의 뜻이 이루어지도록 기도하고, 그분의 뜻에 따라 자선을 베풀며, 스스로 죄인임을 통감하고 죄를 속죄하며 단식을 하는데, 이를 행할 남들에게 보이려고, 남들에게 보상받으려고 자랑하듯이 해서는 됩니다.


의로운 이들은 남들이 보지 않는 곳에서 자선을 베풀고, 기도하며, 표시 나지 않게 단식하는 이들입니다. 왜냐하면 우리가 보여야 분은 사람들이 아니라, 숨어 계신 아버지 하느님이시기 때문입니다


그렇게 숨은 일도 보고 계신 아버지 하느님만 신경 쓰고, 그분 눈에 들고자 애쓰며 살아갈 , 우리 죄로 말미암아 어지럽혀진 모든 것이 제자리로 돌아갈 것입니다. 그때 비로소 우리는 아버지께서 의로우신 것처럼 의로운 사람들로 거듭날 있을 것입니다(마태 5,48 참조). 


오늘은 하느님을 잊고 살아가던 우리가 사람의 눈이 아니라 오직 하느님의 눈만을 신경 쓰고 살아야 한다는 점을 다시 한번 되새기는 사순 시기의 시작입니다. (염철호 요한 신부)




맥주를 알고 마십시다
이 블로그의 인기글

맥주를 알고 마십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