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arangpark
태산(jarangpark)
California 블로거

Blog Open 10.13.2010

전체     737059
오늘방문     218
오늘댓글     0
오늘 스크랩     0
친구     0 명
  친구 새글
등록된 친구가 없습니다.
  달력
 
필드에서 볼을 치는 순서가 있습니다
10/06/2017 04:00
조회  1125   |  추천   5   |  스크랩   0
IP 172.xx.xx.44

10/06/2017


필드에서 볼을 치는 순서가 있습니다


4명의 골프 풀레이 순서가 정해저 있습니다

박스에서는 전홀 성적이 1 좋은 사람부터 

2번째 샷부터는 1 뒤에 있는 볼부터 치게 정해저 있습니다

그린에 올라가서도 1 먼곳에 있는 부터 퍼딩 합니다


그린에 올라가면 자욱을 바르게 고처야 하고

자기 것은 의무적이며 다른 사람의 자욱도 고처야 것이며

홀에 들어 가기 전까지는 나의 위치에 마크가 절대입니다

퍼팅이 끝나는 사람은 깃봉을 잡고 모두 마치면 홀에 새워야 합니다


정해진 순서를 지키고

남의 샷에 방해를 피하고

나도 치고 남도 치는 

골퍼가 최고 입니다


"스코어가 아무리 좋아도 룰을 어기면 골퍼가 아닙니다"


복음 <나를 물리치는 자는 나를 보내신 분을 물리치는 사람이다.>

+ 루카가 전한 거룩한 복음입니다. 10,13-16

그때에 예수님께서 말씀하셨다

13 “불행하여라, 코라진아! 불행하여라, 벳사이다야! 너희에게 일어난 기적들이 티로와 시돈에서 일어났더라면, 그들은 벌써 자루옷을 입고 재를 뒤집어쓰고 앉아 회개하였을 것이다. 14 그러니 심판 때에 티로와 시돈이 너희보다 견디기 쉬울 것이다.

15 그리고 카파르나움아, 네가 하늘까지 오를 성싶으냐? 저승까지 떨어질 것이다.

16 너희 말을 듣는 이는 말을 듣는 사람이고, 너희를 물리치는 자는 나를 물리치는 사람이며, 나를 물리치는 자는 나를 보내신 분을 물리치는 사람이다.”

주님의 말씀입니다. 그리스도님, 찬미합니다.


오늘의 묵상
우리 인간이 하느님 앞에 서서 자신의 삶을 되돌아보면, “우리 얼굴에는 부끄러움이 있을 뿐입니다.” 인간들 사이에서는 자신의 잘못을 감추거나 합리화할 있지만, 양심의 거울을 비추고 계시는 하느님 앞에서는 그것이 불가능하고, 온전히 자신의 부족한 면이 그대로 드러나기 때문입니다


그러나 또한 자신의 허물을 그대로 고백하고 용서를 청할 있는 것이 하느님 백성이 가진 특권이고 기쁨입니다. 아무리 죄가 있다고 하더라도, 그것을 진심으로 뉘우치고, 새로운 회개의 삶을 살아간다면, 주님께서는 아무 조건 없이 용서해 주시기 때문입니다. 따라서 눈앞에 금방 보이는 죄와 허물보다 잘못은, 자신의 죄를 알아채지 못하거나, 알고서도 그것을 덮어 버리고 뉘우치지 않는 것입니다. 그것은 바로 하느님을 기만하고 모욕하는 것이기 때문입니다


오늘 예수님께서 언급하신 코라진과 벳사이다, 그리고 카파르나움도 바로 이러한 교만, 하느님에 대한 교만의 때문에 예수님께 심한 질책을 받고 있습니다. 반대로 예루살렘이 칼데아인들에게 점령당하여 불탄 5년이 지난 쓰인 바룩의 참회서는, 이스라엘의 죄를 고백하고 있지만, 가난한 마음으로 하느님 앞에 온전히 자신을 고백하는 신앙인의 참아름다움을 보여 주고 있습니다


세상이 보여 주는 성공과 화려함은 세상의 것입니다. 하느님께서 보시는 진실함과 하늘 나라의 영광은, 비록 죄가 크고 허물이 많지만, 자신의 영혼을 솔직하게 들여다보고 겸손하게 자신의 죄를 뉘우치는 소박한 영혼에게 돌아갑니다. (이정주 아우구스티노 신부)


 



필드에서 볼을 치는 순서가 있습니다
이 블로그의 인기글

필드에서 볼을 치는 순서가 있습니다